'일자 눈매' 갖추고 실내 넓혔다…5년 만에 싹 바뀐 ‘2세대 코나’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C
Temp Min: -5.01°C


채널

국제 | '일자 눈매' 갖추고 실내 넓혔다…5년 만에 싹 바뀐 ‘2세대 코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3-01-18 10:36 조회114회 댓글0건

본문

2세대 코나는 전기차 모델을 먼저 디자인한 후 이를 내연기관 모델에 입히는 새로운 방식을 적용했다. 매끈하면서도 볼륨감 있는 전면 상단부는 끊김 없이 연결된 수평형 LED 램프와 조화를 이룬다. 사진 현대차2세대 코나는 전기차 모델을 먼저 디자인한 후 이를 내연기관 모델에 입히는 새로운 방식을 적용했다. 매끈하면서도 볼륨감 있는 전면 상단부는 끊김 없이 연결된 수평형 LED 램프와 조화를 이룬다.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2세대 코나를 18일 출시했다. 실내 공간을 넓히고 파워트레인을 다양화한 게 특징이다.


2세대 코나는 전기차 모델을 먼저 디자인한 후 이를 내연기관 모델에 입히는 새로운 방식을 적용했다. 현대차 측은 “기존 코나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강인하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매끈하면서도 볼륨감 있는 전면 상단부는 끊김 없이 연결된 수평형 LED 램프와 조화를 이룬다.


실내 공간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포용할 수 있도록 넓혔다. 화물 공간은 기존 모델 대비 30% 이상 확대한 723L를 갖췄다. 전장(4350㎜)과 휠베이스(2660㎜)는 기존 대비 각각 145㎜, 60㎜ 늘려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레그룸과 숄더룸을 갖췄다.


운전자 편의성도 높였다. 12.3형 클러스터와 12.3형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파노라믹 디스플레이, 전자식 변속 레버 등 동급 최초로 적용된 기능이 탑재됐다. 차량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업데이트하는 기능과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적용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 등 안전 관련 기능은 기본 사양으로 들어간다.2세대 코나는 실내 공간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포용할 수 있도록 넓혔다. 화물 공간은 기존 모델 대비 약 30% 이상 넓힌 723L를 갖췄다. 전장(4350㎜)과 휠베이스(2660㎜)는 기존 대비 각각 145㎜, 60㎜ 늘려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레그룸과 숄더룸을 갖췄다. 사진 현대차2세대 코나는 실내 공간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포용할 수 있도록 넓혔다. 화물 공간은 기존 모델 대비 약 30% 이상 넓힌 723L를 갖췄다. 전장(4350㎜)과 휠베이스(2660㎜)는 기존 대비 각각 145㎜, 60㎜ 늘려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레그룸과 숄더룸을 갖췄다. 사진 현대차 

2세대 코나는 도심형 SUV란 지향점에 맞춰 파워트레인을 다양화했다. 코나 2세대는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 라인으로 출시한다. 사진 현대차2세대 코나는 도심형 SUV란 지향점에 맞춰 파워트레인을 다양화했다. 코나 2세대는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 라인으로 출시한다. 사진 현대차 


강기헌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69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