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뉴진스도 찾아…구찌, 경복궁쇼 위해 이렇게까지 했다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채널

문화 | 아이유·뉴진스도 찾아…구찌, 경복궁쇼 위해 이렇게까지 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3-05-16 14:25 조회565회 댓글0건

본문

16일 오후 8시 경복궁에서 개최된 ‘구찌 2024 크루즈’ 쇼.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인 경복궁 근정전을 배경으로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마당을 둘러싼 행각 아래 런웨이 위로 모델들이 걷고 있다. 이날 쇼는 아시아 최초의 구찌 크루즈 쇼이자 경복궁에서 열린 최초의 패션쇼다. 사진 공동취재단16일 오후 8시 경복궁에서 개최된 ‘구찌 2024 크루즈’ 쇼.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인 경복궁 근정전을 배경으로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마당을 둘러싼 행각 아래 런웨이 위로 모델들이 걷고 있다. 이날 쇼는 아시아 최초의 구찌 크루즈 쇼이자 경복궁에서 열린 최초의 패션쇼다. 사진 공동취재단 

16일 오후 8시 20분 경, 어스름이 깔린 어두운 궁궐 안, 조명을 받아 웅장하게 빛나는 경복궁 근정전을 배경으로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구찌의 ‘2024 크루즈 컬렉션 패션쇼’의 막이 올랐다. 근정전을 사방으로 둘러싼 행각(궁궐 좌우에 지은 줄행랑) 아래 마련된 긴 복도가 무대가 됐다. 쇼 내내 근정전 마당에는 별무리 같은 조명이 반짝이며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전통 북소리를 현대적으로 변주한 강렬한 음악이 극적인 효과를 더했다. 쇼의 배경음악은 영화 ‘기생충’의 음악감독 정재일이 작곡했다.


근정전이 무대, 마당엔 별무리 조명 펼쳐져

이번 쇼는 아시아에서 열리는 최초의 구찌 크루즈 패션쇼이자, 1998년 국내 첫 매장을 열며 한국에 진출한 구찌가 25년만에 한국에서 여는 최초의 공식 패션쇼다. 경복궁에서 열린 최초의 패션쇼이기도 하다.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가 16일 서울 경복궁 근정전에서 ‘구찌 2024 크루즈 패션쇼’를 열었다. 사진 공동취재단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가 16일 서울 경복궁 근정전에서 ‘구찌 2024 크루즈 패션쇼’를 열었다. 사진 공동취재단 

한국 전통 의복 스타일 반영도

전통과 현대의 결합이 돋보이는 의상도 볼거리였다. 한복 치마를 연상시키는 조형적 라인의 드레스와 한복 옷고름을 차용한 리본 디자인의 실크 밴드가 등장했다. 활기찬 도시 분위기를 반영하듯 격식을 차린 스커트 정장과 스쿠버 다이빙용 슈트, 서퍼보드 등 스포츠웨어와 액세서리가 번갈아가며 등장해 분위기를 돋웠다.행각 아래 마련된 런웨이 위를 모델들이 걷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행각 아래 마련된 런웨이 위를 모델들이 걷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아시아 최초의 구찌 크루즈 쇼  

명품 패션 브랜드의 크루즈 컬렉션은 여행을 떠날 때 입는 옷을 선보이는 리조트 컬렉션에서 출발했다. 파리·밀라노·런던·뉴욕 등 4대 패션 도시에서 2·9월 펼쳐지는 정규 컬렉션과 달리 5~6월에 전 세계 명소를 돌면서 개최되는 것이 최근의 흐름이다.


구찌는 한국 문화유산인 경복궁에서 쇼를 개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지난해 11월 1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코스모고니 컬렉션 서울’ 패션쇼를 개최하려 했지만, 이태원 참사로 인한 국가 애도 기간에 따라 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명품 업계에서 서울은 새로운 문화 발신지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디올이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서, 지난 4월에는 루이비통이 서울 한강 잠수교에서 패션쇼를 선보였다.


배경으로는 성장하는 한국의 명품 시장이 꼽힌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는 지난해 국내 명품 시장 규모가 19조4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세계 7위 권이다.


구찌는 지난해 문화재청과의 협의를 통해 향후 3년간 경복궁의 보존 관리 및 활용을 위한 후원을 약속했다. 구찌 측은 행사에 앞서 “세계적 문화유산이나 창의적 랜드마크를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한국에서도 이어갈 것”이라며 “한국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에 대한 경의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지연 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4,27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