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에게 맥주 따르게 한 승리…‘짠내투어’ 중징계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6°C
Temp Min: -1.7°C


채널

방송 | 세정에게 맥주 따르게 한 승리…‘짠내투어’ 중징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11-06 22:00 조회26회 댓글0건

본문

남성 방송인이 여성 방송인에게 맥주를 따르라고 한 장면을 내보낸 tvN ‘짠내투어’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중징계를 받았다. [사진 tvN 캡처]

그룹 빅뱅의 승리가 걸그룹 구구단의 세정에게 호감 있는 남성의 잔에 술을 따르라고 한 장면을 여과 없이 내보낸 캐이블방송 tvN ‘짠내투어’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중징계를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5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양성평등을 저해하는 내용을 방송한 3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에 대해서도 각각 법정제재를 최종 의결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지난 8월 18일 빅뱅 승리의 제안에 따라 세정이 호감이 있는 남성출연자들에게 술을 따르는 장면을 방송다. XtvN과 OtvN은 같은 내용을 각각 8월 22일과 8월 25일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재방송했다.
 
해당 방송에서 승리는 “세정씨가 ‘짠내투어’ 오셨으니까, 지금 남자가 5명 있습니다. 그 사람의 위치, 인지도 그런 건 다 집어치우고 그 사람의 성향과 스타일만 봤을 때. 오늘 하루만 봤을 때. 남자 다섯 분은 앞의 잔을 좀 비워주시고요. 이걸 세정 씨가 갖고 있다가 남자 다섯 분이 눈을 감고 있으면”이라면서 맥주병을 건넸고 세정에게 술을 따를 것을 권유했다. 세정은 난감한 표정으로 맥주를 받아든 후 “이게 뭐야”라면서도 남성 출연자들이 들고 있던 잔을 채웠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해당 장면이 성희롱을 정당화할 우려가 있고, 특히 방송사 자체심의 과정에서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여과 없이 방송해 제작진의 성평등 감수성 부재를 드러냈다고 판단했다.
 
제재수위와 관련해서는 각 방송사별 과거 양성평등 관련 심의규정 위반횟수 및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 방송여부 등을 고려해 tvN과 OtvN에는 법정제재인 ‘경고’를, XtvN에는 이보다 높은 ‘해당 방송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를 각각 결정했다.
 

남성 방송인이 여성 방송인에게 맥주를 따르라고 한 장면을 내보낸 tvN ‘짠내투어’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중징계를 받았다. [사진 tvN 캡처]

 
앞서 지난 10월에 열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소위원회방송소위는 해당방송에 대해 “tvN의 경우 양성평등 관련 심의규정을 반복 위반하고 있으며, XtvN, OtvN은 이 같은 내용을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방송해 법정제재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또 “방송사 자체심의에서도 해당 내용이 성희롱으로 비칠 수 있음을 지적당했음에도 그대로 방송한 점, 사회 전 분야에서 성평등 이념 실현을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음에도 프로그램 제작진의 성평등 감수성 부재로 시청자의 윤리적 감정과 정서를 해쳤다”고 평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50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