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방송 인터뷰에 나선 김정숙 여사, 누구를 언급했나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6°C
Temp Min: 1°C


채널

방송 | 첫 방송 인터뷰에 나선 김정숙 여사, 누구를 언급했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12-05 22:00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달 25일 청와대에서 채널 O tvN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진행자인 김상중씨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5일 미혼모들을 향해 “어떤 어려움이 다가올지 알면서도 용기를 갖고서 귀한 아이들의 엄마가 돼 줘 고맙다”며 “엄마와 아이가 존엄함을 지키며 살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밤 방송된 tvN 강연프로그램인 ‘어쩌다 어른’의 진행자인 탤런트 김상중씨와 인터뷰에서 지난해 미혼모들과 아이들을 청와대에 초청한 일을 회고하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방송 녹화는 지난달 말 김 청와대 경내에서 진행됐다. 김 여사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언론 인터뷰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5일 오후 청와대 본관 1층 무궁화실에서 프리미엄 특강쇼 '어쩌다 어른' 인터뷰를 사전 녹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 여사는 인터뷰에서 미혼모들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에 대해 “미혼모들이 ‘아이를 열심히 키울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이가 사회에서 왕따를 당하면 어떡하나. 그런 일이 없게 해달라’라는 얘기를 할 때 그 떨리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며 “가슴이 아팠다. 가장 함께하고 싶은 이들이 바로 미혼모들”이라고 밝혔다.
 
김 여사는 지난해 미혼모들과 아이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일을 떠올리며 “그 아이들은 청와대에 방문한 가장 나이 어린 손님일 것이다. 청와대가 일반 가정집처럼 화목하게 느껴져 좋았다”고 말했다.  
 
특히 미혼모들에게 국무회의가 열리는 세종실을 소개해준 일을 언급하며 “거기에 가서 ‘마음에 드는 자리 앉아보세요’라고 했다”며 “여러분이 세상에 못 앉을 자리는 없다는 것을 꼭 얘기해주고 싶었다. 세상에 자기 자리가 없는 것 아닌가라는 걱정은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김 여사는 당시 청와대를 방문한 미혼모로부터 감사 편지를 이날 전달받고서 “그동안 많이 힘들었을 텐데 여러분의 선택이 옳았다고 느끼도록 하겠다”며 “잊지 마십시오. 여러분은 혼자가 아닙니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문재인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5일 오후 청와대 본관 1층 무궁화실에서 프리미엄 특강쇼 '어쩌다 어른' 인터뷰를 사전 녹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73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