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석 이민스토리] 나이 많고 영어 못하면 캐나다 주정부로 이민 신청 > 이민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5°C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광고주를 모십니다.
이민정보

[주호석 이민스토리] 나이 많고 영어 못하면 캐나다 주정부로 이민 신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3-27 13:30 조회278회 댓글0건

본문

[더,오래] 주호석의 이민스토리(3)

 

많은 사람이 한국을 떠나 이민을 하고 싶어합니다. 쓸데없는 일로 스트레스받지 않고, 자녀 공부 때문에 골머리 아프지 않고, 노후 걱정할 필요 없는 곳에서 행복하게 살고 싶은 꿈을 꾸면서 말입니다. 그러면 그런 꿈을 안고 이미 한국을 떠나온 사람들은 과연 얼마나 더 행복하게 살고 있을까요. 캐나다 이민 17년 차의 눈으로 그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들여다봅니다.

 
지난 회차에서 캐나다에 한인이민자가 늘어나게 된 배경과 연도별 이민자 수, 이민 수속을 위한 제도 등을 알아봤는데요. 이번 회차에서는 좀 더 구체적인 이민 요건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주정부 이민이 자격심사 덜 까다로워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밴쿠버. [중앙포토]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밴쿠버. [중앙포토]

 
종전의 이민제도는 연방정부 중심으로 시행되었으나 이제는 각 주정부도 이민자 선발 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주마다 경제 실정에 맞게 필요한 인력을 선발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PNP(Provincial Nominee Program)' 라는 제도입니다. 그것이 브리티시 컬럼비아주(BC)에서 운영하는 것이면 BCPNP라 부릅니다. 
 
PNP를 활용할 경우 주정부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기준에 의해 이민 적격자를 선별하게 됩니다. 주정부의 선발 과정을 통과한 사람에게는 이민신청 가능자로 지명됐음을 증명하는 증서(Nominee Certificate Letter)를 보내줍니다. 이 증서를 첨부해 연방정부에 정식으로 영주권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주정부 이민프로그램인 PNP를 통해 이민절차를 밟더라도 영주권 부여 여부는 주정부가 아닌 연방정부가 최종 결정하게 됩니다. 그러나 주정부의 지명을 받아 영주권신청을 할 경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연방정부가 영주권 발급을 거부할 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
 
또 PNP를 활용하는 경우에도 연방정부의 EE제도와 마찬가지로 이민희망자가 갖추고 있는 경력, 학력, 나이, 영어 능력 등을 점수로 평가하여 적격자를 선발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EE의 경우 45세 이상이면 나이 점수가 0점이 되는 것과 달리 PNP의 경우 나이로 인한 감점이 없고 영어 능력 평가에서도 EE제도에 비해 낮은 수준을 요구합니다. 따라서 나이가 많고 영어가 취약한 이민희망자는 주정부 PNP가 연방정부의 EE보다는 좀 더 수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PNP는 반드시 고용주와 함께 절차를 밟아야 합니다. 따라서 주정부가 규정한 자격을 갖춘 고용주의 사업체에 취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민과정에서 고용주는 자격 있는 업체임을 입증하기 위한 각종 서류를 함께 제출해야 하고 자격에 결격사유가 있으면 이민 진행 거절사유가 되기 때문입니다. BCPNP는 BC주 이민부 홈페이지에 자세히 안내되어 있습니다.  
 
 

 

 
언어능력 갈수록 중요해져 

 
캐나다 정부의 이민정책 기본방향은 캐나다 경제에 기여할 가능성이 높은, 젊고 영어 잘하는 사람을 이민자로 받아들이겠다는 것이다. [사진 pixabay]

캐나다 정부의 이민정책 기본방향은 캐나다 경제에 기여할 가능성이 높은, 젊고 영어 잘하는 사람을 이민자로 받아들이겠다는 것이다. [사진 pixabay]

 
캐나다 영주권 취득은 이렇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가능합니다. 그런데 어느 프로그램을 활용하든 간에 이민 신청할 때 공통으로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하는 게 하나 있습니다. 바로 언어능력에 관한 문제입니다. 즉 예전과 달리 연방정부에 영주권 신청을 할 때 반드시 캐나다 공용어인 영어 또는 불어 점수를 제출해야 합니다. 언어점수는 IELTS나 CELPIP 등 캐나다 이민국이 공인한 언어 평가 점수라야 합니다.
 
캐나다 정부가 이민자 선발 과정에서 언어능력을 중요시하게 된 것은 의사소통이 불편한 이민자들의 경우 현지 적응에 큰 어려움을 겪는 것은 물론 그들이 캐나다 경제에도 별로 기여하지 못한다고 판단한 때문입니다. 그래서 캐나다의 이민제도는 이민신청자의 언어능력을 점점 더 중요한 평가대상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처럼 언어능력을 중요시하는 캐나다 이민제도는 영어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한국인 이민희망자들에게는 불리한 게 사실입니다. 특히 나이 많은 사람들의 경우 더욱더 그렇습니다. 캐나다 경제에 기여할 가능성이 더 큰, 젊고 영어 잘하는 사람을 이민자로 받아들이겠다는 게 캐나다 정부의 이민정책 기본방향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단순히 영어 능력 때문에 이민을 포기할 필요는 없습니다. 어려울 뿐이지 얼마든지 극복 가능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이민알선업체, 자격증여부 따져봐야    

 
캐나다 이민컨설팅협회 회원증. 이민알선업체를 선택할 때 합법적인 컨설팅을 할 수 있는 자격증을 가졌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사진 주호석]

캐나다 이민컨설팅협회 회원증. 이민알선업체를 선택할 때 합법적인 컨설팅을 할 수 있는 자격증을 가졌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사진 주호석]

 
따라서 캐나다 이민을 고려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우선 자신의 경력과 함께 나이 영어 능력 등을 고려해 어떤 카테고리의 프로그램을 활용할 것인지를 충분히 연구 검토할 필요가 있습니다. 거기서부터 영주권 취득을 위한 대장정이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무슨 일이든 첫 단추를 잘 끼워야 성공 가능성이 커지듯 이민도 마찬가지입니다.
 
또 이민을 신청할 경우 절차가 워낙 복잡하고 까다롭기 때문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할 필요가 생기게 됩니다. 이민을 추진하는 사람 대부분이 이민알선업체를 이용하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습니다. 그런데 캐나다의 경우 이민컨설팅은 변호사 또는 이민컨설턴트협회(ICCRC) 소속의 이민컨설턴트만이 합법적으로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민알선업체를 선택할 때 합법적인 컨설팅을 할 수 있는 자격증을 가졌는지를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민은 익숙했던 모든 것을 버리고 바다 건너 낯선 곳으로 삶의 터전을 옮기는 일입니다. 이민은 또 개인 또는 한 가족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는 매우 중차대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따라서 결코 간단하지도 쉽지도 않거니와 가볍게 처리할 일은 더더욱 아닙니다. 그것이 이민을 떠나려는 당사자의 노력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이민을 결정하기 전에 본인이 충분한 연구와 검토를 하지 않으면 예기치 못한 난관에 봉착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리고 이민을 추진하면서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는 사람은 변호사나 이민컨설턴트가 아니라 오로지 본인 자신이라는 사실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습니다.  
 
주호석 밴쿠버 중앙일보 편집위원 genman201@daum.net
 
 


[출처: 중앙일보] 나이 많고 영어 못하면 캐나다 주정부로 이민 신청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민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31건 1 페이지
이민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캐나다 한인 이민자 실업률 8%, 타국출신보다 왜 높나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19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민생활 10년이 넘어도 왜 영어를 못할까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61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캐나다 이민 갈 때 돈보다 중요한 건 '영어'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227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기러기 아빠의 배우자 초청 이민, 부부관계 유지 입증해야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95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민 희망국 1위 캐나다, 한인 역이민 생기는 이유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776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절차 빨라진 캐나다 영주권, 한국인에겐 되레 걸림돌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260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나이 많고 영어 못하면 캐나다 주정부로 이민 신청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279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혼에 가족 해체까지… 위험한 기러기 부부 생활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207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가족초청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260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자영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219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경험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191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BC 주정부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252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Express Entry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284
118 온주정착 새 이민자 증가세로 반전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3 21
117 `2017년 LMIA 승인받은 한인은 2,033명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62
116 전문직출신 새 이민자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54
115 이민자, 캐나다 구성의 골격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32
114 연방정부 취업 이민 정원 늘린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34
113 "장애, 더 이상 캐나다 이민의 장애물 안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91
112 캐나다에서는 유색인종 새 이민자가 제일 안전하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418
111 캐나다에선 새 이민자가 훨씬 더 안전하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79
110 주정부이민프로그램의 점수 동향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64
109 범죄 기록이 있는데 캐나다 입국이나 체류가 가능한가요? 안세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81
108 캐나다 이민 정원 연 40만명선 확대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50
107 연방 EE 이민 최대 인원에 11일 초청장 발송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79
106 비싼 신청료….시민권 취득 ‘걸림돌’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90
105 급행이민, 올해 정원 대폭 상향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48
104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한 고용주가 주의할 점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98
103 캐나다 이민 남들은 쉽다지만 한인에겐 어려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241
102 유학생서 영주권자로….매년 급증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29
101 `2018 부모및 조부모 초청이민 신청자격자 추첨실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91
100 加, 역이민자도 따뜻히 품어 줘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196
99 새 이민자 ‘장기적 지원’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66
98 “이민자, 캐나다 구성의 골격”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70
97 연방 EE이민 커트라인 446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196
96 2018년 부모초청 추첨시작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96
95 2017년 BC 새 이민자 3만8000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03
94 이민자에 가장 부정적인 州 어디?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328
93 부모초청이민 "내 이름 포함됐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230
92 “시민권 취득?...꼭 해야돼?”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270
91 이민국에 이의제기 하는 방법!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2 168
90 EE 및 BC PNP 선발점수 동반 상승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9 150
89 "캐나다 이민 후 한국 연금 해지 말아야"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9 522
88 연방 EE 이민초청자 커트라인 상승 반전 표영태 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4 270
87 3월 연방 EE 이민초청자 커트라인 456점 상승! 표영태 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4 144
86 한국 '해외이주자 통계' 안고치나 못고치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110
85 중앙은행장 "이민자가 캐나다 경제성장 견인차"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86
84 투자이민, 사업이민 영주권, 조건부로 바꾸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148
83 캐나다 영주권 성패는 '고용주'와 '이주공사' 선정에 달려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190
82 시민권 준비-건강-법률 문제 한자리에서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27
81 영주권 반납 후 재이민, 수속 기간 짧아질까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41
80 익스프레스 엔트리 신청시 주의할 점!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192
79 장애자 이민규제 개선안 마련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109
78 美, '이민자의 나라' 문구 삭제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122
77 올해 새 이민쿼터 31만명으로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155
76 미성년자 시민권 신청 수수료 $530→ $100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160
75 배우자 초청이민 수속 빨라졌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1 171
74 BC PNP 신청시 주의할 점 II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308
73 "정보기술(IT) 인력이 이민에 유리"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262
72 이민부 신속처리 예산 4.4억 달러 증액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126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