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석 이민스토리] 이민 희망국 1위 캐나다, 한인 역이민 생기는 이유 > 이민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C
Temp Min: 6°C


이민정보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민 희망국 1위 캐나다, 한인 역이민 생기는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3-27 13:34 조회2,079회 댓글0건

본문

주호석의 이민스토리(1)

 

많은 사람이 한국을 떠나 이민을 하고 싶어합니다. 쓸데없는 일로 스트레스받지 않고, 자녀 공부 때문에 골머리 아프지 않고, 노후 걱정할 필요 없는 곳에서 행복하게 살고 싶은 꿈을 꾸면서 말입니다. 그러면 그런 꿈을 안고 이미 한국을 떠나온 사람들은 과연 얼마나 더 행복하게 살고 있을까요. 캐나다 이민 17년 차의 눈으로 그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들여다봅니다. <편집자>

 
 
캐나다를 새로운 삶의 터전으로 선택하는 이유는 공평한 사회와 좋은 복지제도가 마련되어 있다는 인식 때문이다. [사진 pixabay]

캐나다를 새로운 삶의 터전으로 선택하는 이유는 공평한 사회와 좋은 복지제도가 마련되어 있다는 인식 때문이다. [사진 pixabay]

 
캐나다 이민절차를 밟고 있는 두 사람을 최근 각각 만났습니다. 한 사람은 50대 중반의 남성, 다른 한 사람은 30대 후반의 여성입니다. 두 사람한테 “왜 캐나다에 이민을 오려고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50대 남자분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한국에서는 하루하루가 너무 불안해요. 혹시 전쟁이라도 터지지 않을까 싶어 불안하고 정치하는 사람들 보면 나라의 앞날이 불안합니다. 또 나이는 먹어가는데 아무리 계산을 해봐도 충분한 노후대비를 한다는 게 불가능할 것 같아 내 미래가 점점 불안해집니다. 그래서 좀 더 마음 편히 살 수 있는 곳으로 이민하기로 마음먹고 캐나다 영주권 취득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30대 여자분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남에 의해 내 삶이 자꾸만 구속받는 사회 분위기가 너무 싫어요. 소중한 내 인생을 내 뜻대로 살고 싶은거지요. 예를 들어 퇴근 시간이 되면 눈치 안 보고 당당하게 퇴근해 집에 가서 편안한 마음으로 가족과 함께 지낼 수 있는 그런 삶을 살고 싶은거죠. 그런데 한국에서는 그런 삶을 산다는 게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런 현실을 탈출하기 위해 이민을 결심했습니다.”
 
두 사람이 이민 오게 된 이유는 언뜻 달라 보입니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한국에 사는 한 행복한 삶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것 같았습니다. 한국에서 기대할 수 없는 그 행복한 삶을 찾아 캐나다로 옮기려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새로운 삶의 터전으로 선택한 캐나다에 대해 두 사람 모두 ‘누구에게나 공평한 사회고 복지제도가 잘 마련돼 있는 국가’라는 인식을 갖고 있었습니다.
 
 
이민을 꿈꾸는 사람들. [자료출처 잡코리아 ·알바몬, 제작 김예리]

이민을 꿈꾸는 사람들. [자료출처 잡코리아 ·알바몬, 제작 김예리]

 
이런 이야기가 캐나다 이민을 추진하고 있는 두 사람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입증해주는 설문조사 결과가 있었습니다. 한국의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탈 알바몬이 성인남녀 48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민 관련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가운데 무려 70.8%가 ‘기회가 되면 이민을 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열 명 중 일곱 명이 이민을 떠나고 싶어 한다는 놀라운 결과입니다. 응답자들 모두 실제로 한국을 떠나지는 않겠지만 한국에서 행복하게 살지 못하고 있는 사람이 아주 많다는 현실을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설문조사에서 이민 가려는 이유로는 ‘여유로운 삶을 살고 싶어서’가 51.2%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다음으로 ‘부패한 정부에 실망해서’, ‘선진국 복지제도 혜택을 누리고 싶어서’, ‘자녀교육을 위해서’ 등의 순이었습니다. 
 
특히 50대 이상의 응답자들이 이민하고 싶어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안정적인 노후를 위해서’ 였습니다. 50대에 들어서면 누구나 노후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데 많은 사람이 한국에서는 노후생활의 안정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캐나다, 이민 희망국 1순위 

 
한국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이민 가고 싶은 나라 1위로 뽑힌 캐나다. [중앙포토]

한국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이민 가고 싶은 나라 1위로 뽑힌 캐나다. [중앙포토]

 
이 설문조사에서는 또 이민 가고 싶어 하는 나라로 캐나다를 꼽은 응답자가 22.1%를 차지,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습니다. 캐나다에 이민 와 사는 필자의 입장에서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는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필자 역시 다시 이민하게 된다 해도 캐나다에 이민을 올 것입니다. 
 
한국에서 많은 사람이 일상생활 속에서 불만족스럽고 불편하며 싫어하는 것들이 캐나다에서는 거의 존재하지 않거나 매우 적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여건이 잘 마련돼 있는 곳이 캐나다이기 때문이죠.
 
무엇보다 캐나다는 이민자를 받아들이는 선진국들 가운데 이민자 수용에 가장 적극적인 나라 중 하나입니다. 최근 캐나다 정부가 향후 2020년까지 3년간에 걸쳐 100만명의 신규이민자를 받아들이겠다는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또 다문화 다민족 주의를 표방하는 나라여서 인종차별 또는 이민자에 대한 반감이 거의 없습니다. 오히려 캐나다 국민 10명 가운데 8명 정도가 ‘이민자들이 국가 경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또 세계 유수의 조사기관들이 가끔 발표하는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나라’ ‘세계에서 가장 평판이 좋은 나라’ ‘세계에서 가장 부패지수가 낮은 나라’ 등에 대한 평가결과에서 캐나다는 1등 하는 경우가 많고 아니면 항상 상위에 랭크되고는 합니다.
 
 
캐나다는 남을 배려하는 생활문화가 뿌리 깊게 자리하고 있어 일상생활을 통해서 살기좋은 나라임을 실감할 수 있다. [사진 캐나다관광청]

캐나다는 남을 배려하는 생활문화가 뿌리 깊게 자리하고 있어 일상생활을 통해서 살기좋은 나라임을 실감할 수 있다. [사진 캐나다관광청]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를 선정해 발표할 때는 밴쿠버, 토론토, 몬트리올 등 캐나다 주요 도시들이 최상위 순위를 휩쓸기도 합니다. 이를 고려할 때 이민을 고려하는 한국 사람들이 이민대상 국가로 캐나다를 가장 선호하는 게 전혀 이상하지 않습니다.
 
캐나다는 이렇게 무슨 통계나 설문조사결과에서만 좋은 나라로 평가되는 게 아니라 실제 일상생활을 통해서도 그런 평가들이 잘못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남을 배려하는 생활문화가 뿌리 깊게 자리하고 있어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 받을 일이 거의 없습니다. 체면을 차리거나 남을 의식할 필요가 없어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고 살아갈 수 있습니다. 
 
아이를 낳으면 아이가 18세가 될 때까지 ‘육아수당(Child Benefit)’이라는 적지 않은 육아 보조금이 나옵니다. 완전 공공 의료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병원에서 아무리 큰 수술을 받더라도 단돈 1달러도 낼 필요가 없습니다.
 
캐나다는 특히 노약자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에 대한 정부지원제도가 잘 마련돼 있습니다. 은퇴하면 각종 연금제도를 통해 적어도 최저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시니어 하우스’ 제도가 있어서 저소득층 노인의 주거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해 주기도 합니다. 이민자들 가운데 ‘캐나다는 나이를 먹어 은퇴하고 나니까 정말 살기 좋은 나라라는 걸 실감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매년 수천 명이 한국으로 돌아가

 
그러면 캐나다에 이민을 오기만 하면 모두가 행복하게 천국 같은 생활을 할 수 있을까요. 이민자 모두가 여유롭고 자녀교육도 성공하고 노후를 편안하게 보낼 수 있는, 그런 행복한 삶이 보장되는 것일까요. 결론부터 말하면 누구에게나 그런 행복한 삶의 기회는 주어질 수도 있겠지만, 모두에게 성공적인 이민생활이 보장되는 것은 아닙니다. 
 
이민생활은 절대 만만치가 않습니다. 더구나 나이 들어 이민 오는 사람들의 경우 당초 예상치 못했던 장애물들을 수도 없이 만나게 됩니다. 매년 캐나다에서 수천 명의 한인 이민자가 이민생활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간다고 합니다. 소위 말하는 역이민인데 이민생활이 쉽지 않음을 잘 나타내주는 현상입니다.
 
 
많은 한국인들이 언어장벽을 넘지 못해 이민생활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온다. [사진 pixabay]

많은 한국인들이 언어장벽을 넘지 못해 이민생활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온다. [사진 pixabay]

 
무엇보다 언어장벽이 한국인에게는 너무나 높습니다. 캐나다에 이민 온 소수민족들 가운데 한국인이 영어를 가장 못 하는 민족 중 하나입니다. 영어를 잘 못하다 보니 일상생활에서 불편한 게 한둘이 아니고 특히 제대로 된 직업을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와 같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구직에 실패하면 대개의 경우 개인 비즈니스를 시작하는데, 이 역시 성공하는 것  절대 쉽지 않습니다. 돈도 벌지 못하고 몸과 마음에 상처만 입고 마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한인 이민자에게 문화장벽도 무시 못 할 장애물입니다. 수직적 사회구조에 익숙한 한국인이 수평적 사회구조인 캐나다에서 살다 보니 겪게 되는 어려움이죠. 자녀교육도 성공케이스보다는 실패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대학에 입학했다가 중도 포기하는 한인 이민자 자녀가 적지 않고 대학 졸업 후 직장을 구하지 못해 한국으로 돌아가는 경우도 많습니다. 
 
부모나 자녀들이 캐나다의 교육시스템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거나, 한인 커뮤니티를 벗어나지 못한 채 폐쇄적인 생활을 하는 이민자에게서 그런 경우를 자주 보게 됩니다.  
 
 

 

 
외로움과의 싸움에서 이겨야

 
노후생활에 매우 중요한 연금 등 복지 혜택도 아무나 누릴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캐나다 내 일정 거주 기간 등 요건을 충족해야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 젊어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게 돼 있습니다. 
 
캐나다에 뭔가 기여하는 사람에게 더 많은 복지혜택이 주어지는 것이지요. 다 늦게 이민 와서 캐나다의 복지제도에 무임승차하려고 하면 생각만큼 충분한 혜택을 받을 수가 없습니다. 캐나다는 매우 공평한 나라라는 사실을 경시해서는 곤란합니다.
 
 
한국인들이 캐나다에서 한국의 생활문화를 기대하는 것은 힘들기 때문에 외로움을 겪는다. [사진 pixabay]

한국인들이 캐나다에서 한국의 생활문화를 기대하는 것은 힘들기 때문에 외로움을 겪는다. [사진 pixabay]

 
이민생활은 아주 외롭습니다. 한국사회는 직장에서 회식도 자주 하고 동창회·동호회 등 각종 모임을 통해 서로 사적인 모임을 자주 갖는 분위기이지만 캐나다는 전혀 그렇지가 못합니다. 퇴근 시간이 되면 칼퇴근해서 하나같이 모두 집으로 향하고 휴일도 가족과 함께 보내는 게 보편적인 생활문화입니다. 그러면 한인들끼리라도 자주 만나고 술도 한잔하면 좋을 것 같은데, 그것 또한 생각처럼 쉽지 않습니다. 
 
외로운 사람들끼리 모인 이민사회여서 서로 마음을 열고 정을 주고받으며 살아갈 것 같고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할 것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가 못합니다. 특히 외로움 많이 타는 사람에게는 간단치 않은 문제입니다.
 
이민생활이 이렇게 녹록지 않은 게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지레 겁먹을 필요는 없습니다. 이민자들 가운데 ‘이민 오길 정말 잘했다’며 한국에서보다 훨씬 행복하게 살아가는 사람도 많습니다. 또 어느 나라 어느 사회든 인생을 성공적으로 사느냐 여부는 순전히 개인의 능력과 노력 여하에 달려 있지 않을까요. 
 
이민 이야기를 연재하게 될 필자는 이민에 대해 여전히 긍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습니다. 이민은 대박은 아닐지라도 도전해볼 가치는 충분히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주호석 밴쿠버 중앙일보 편집위원 genman201@daum.net
 


[출처: 중앙일보] [더,오래] 이민 희망국 1위 캐나다, 한인 역이민 생기는 이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민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50건 1 페이지
이민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캐나다 한인 이민자 실업률 8%, 타국출신보다 왜 높나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603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민생활 10년이 넘어도 왜 영어를 못할까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660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캐나다 이민 갈 때 돈보다 중요한 건 '영어'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2276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기러기 아빠의 배우자 초청 이민, 부부관계 유지 입증해야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783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민 희망국 1위 캐나다, 한인 역이민 생기는 이유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2080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절차 빨라진 캐나다 영주권, 한국인에겐 되레 걸림돌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1602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나이 많고 영어 못하면 캐나다 주정부로 이민 신청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4984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혼에 가족 해체까지… 위험한 기러기 부부 생활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1095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가족초청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968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자영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888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경험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908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BC 주정부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1309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Express Entry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1234
137 연방 EE 이민 초청자 11월 누계 8만 2000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9 321
136 마니토바 유학생 이민 문호 확대 중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54
135 BC주정부이민 추가점수 직업군 조정 표영태 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283
134 내년 이민자 목표 33만 800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1 276
133 EE 이민 초청 최다인원 이어갈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7 383
132 EE 이민 초청인원 3750명, 통과점수 440점 유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607
131 이민 수속 완료 시점 사전 확인 가능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1089
130 클럽이민 몬트리올 이민 유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616
129 EE이민 통과점수 연간 최저 타이 기록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 400
128 부모 조부모 초청 7000명 늘려 2018 총 17000명 목표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501
127 옥빌, 캐나다 새 이민자 위한 최고 도시 선정...밴쿠버는?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1 1871
126 5월까지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한국인은 모두 2205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1926
125 3년만에 시민권 취득 한인 4분의 1로 급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8 1520
124 하반기 첫 EE 카테고리 이민 3750명 선발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904
123 하반기 연방 EE 카테고리 이민 쉬워질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4 481
122 BC PNP 기술이민 시범 프로젝트 1년 연장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547
121 한국 음주운전 경력 이민자, 영주권 박탈과 추방까지 당할 수 있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2 2380
120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1440
119 EE이민 통과점수 441점...연중 최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1016
118 온주정착 새 이민자 증가세로 반전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3 596
117 `2017년 LMIA 승인받은 한인은 2,033명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1242
116 전문직출신 새 이민자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821
115 이민자, 캐나다 구성의 골격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528
114 연방정부 취업 이민 정원 늘린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573
113 "장애, 더 이상 캐나다 이민의 장애물 안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751
112 캐나다에서는 유색인종 새 이민자가 제일 안전하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1040
111 캐나다에선 새 이민자가 훨씬 더 안전하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411
110 주정부이민프로그램의 점수 동향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524
109 범죄 기록이 있는데 캐나다 입국이나 체류가 가능한가요? 안세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775
108 캐나다 이민 정원 연 40만명선 확대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394
107 연방 EE 이민 최대 인원에 11일 초청장 발송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393
106 비싼 신청료….시민권 취득 ‘걸림돌’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502
105 급행이민, 올해 정원 대폭 상향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429
104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한 고용주가 주의할 점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494
103 캐나다 이민 남들은 쉽다지만 한인에겐 어려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840
102 유학생서 영주권자로….매년 급증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652
101 `2018 부모및 조부모 초청이민 신청자격자 추첨실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374
100 加, 역이민자도 따뜻히 품어 줘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615
99 새 이민자 ‘장기적 지원’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346
98 “이민자, 캐나다 구성의 골격”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362
97 연방 EE이민 커트라인 446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708
96 2018년 부모초청 추첨시작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1049
95 2017년 BC 새 이민자 3만8000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450
94 이민자에 가장 부정적인 州 어디?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003
93 부모초청이민 "내 이름 포함됐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752
92 “시민권 취득?...꼭 해야돼?”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779
91 이민국에 이의제기 하는 방법!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2 650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