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트어학원 미국대학입시의 한류를 만들다 > 이민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5°C


이민정보

엘리트어학원 미국대학입시의 한류를 만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5-22 11:52 조회118회 댓글0건

본문

미국대학 입시 전략 세미나장학생 시상식 개최
미국 명문대 입학 정보 세미나에 800여명 참석
한인이 만들어가는 신개념 대입교육 한류 열풍

캐나다 밴쿠버의 엘리트 어학원이 지난 18일 밴쿠버 컨벤션 센터에서 '교육 세미나 및 장학금 시상식'을 개최하였다. 지난 16년간 매년 세미나를 개최해 온 엘리트 어학원은 올해에도 800여명이 참석해 대성황을 이뤘다. 

엘리트 어학원은 올해 행사 강사로 UC버클리 입학 사정관이자 미국 내 교육 전문가로 활동 중인 Randolf Arguelles 박사를 초청하였다. Arguelles 박사는 ‘미국 명문대 입시 경향 이해하기’란 주제로 지금까지의 입시 결과를 심층 분석하고 최신 입시 전략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였다. 

미국 대학 경쟁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해 UCLA 지원자 수는 무려 11만 명 이상이었다. 이 수치는 랭리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지원한 것과 같다. 매년 지원자가 3-4% 증가하는 가운데 합격자 수가 동일하기 때문에 합격률이 감소하는 추세이다. 

이에 대해 이번 세미나를 통해 자녀들에게 경쟁력 있게 입시를 준비방법과 한정된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여 효과적인 대학 입시 지원 준비를 하는 방법을 전달했다.

구체적으로 다루어진 상세한 내용을 보면 아래와 같다.

#1. 홀리스틱 리뷰: 대다수의 미국 상위권 대학들이 사용하는 홀리스틱 리뷰(holistic review) 방식이란 대학 입학에 관련된 모든 요소들을 따로 보지 않고, 통합된 하나의 그림으로 보는 방법이다. 단 하나의 요소가 (예를 들어 학교 GPA) 입학을 결정짓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었다면, 다소 부족한 분야를 보완할 수 있다. 높은 학교 성적과 SAT 성적만으로 대학교 입학서를 받기는 충분하지 않다는 이야기이다.

#2. 전략적인 지원서 작성법: 몇만 명이나 되는 입시 지원자들 중에 돋보이기 위해서는, 입학 심사관들이 어떻게 학생들의 서류를 심사하는지 알고 그에 맞춰 전략적으로 서류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 대학 지원서는 크게 3가지 영역으로 나뉜다: 아카데믹 프로파일, 과외 활동, 그리고 개인과 가족 정보이다. 
a. 아카데믹 프로파일: 대학에서 가장 먼저 보는 아카데믹 프로파일은 학생의 학교 성적 (GPA)과 수료한 과목의 난이도, 테스트 점수, 그리고 그 외의 요소들로 나뉜다. 
i) GPA: 대학에서는 가중치가 부여된 (weighted) GPA와 부여되지 않는 (unweight) GPA를 동시에 평가한다. 4.0 만점이더라도, AP나 IB 같은 어려운 과목을 수강하였을 때 가산점을 주기 때문에, 쉬운 길로 가기보단 도전할 수 있는 수업을 선택하는 것이 이롭다. UC 계열은 10학년 11학년의 아카데믹 수업 성적만 반영하며, 학점에 +와 –는 반영이 되지 않는다. (예, B+와 B-는 모두 B학점)
ii) 테스트 점수: UC 계열의 대학에 지원하는데 공식적으로는 SAT Subject 테스트가 필수는 아니지만, 시험 점수를 통보하는 것이 유리하다. 또한 여러 사립 대학은 각 영역당 높은 점수를 모아 총점을 내는 Super Score을 인정하고, UC 계열은, 여러 시험 결과 중 가장 높은 총점을 사용하기 때문에, 시험을 한 번 이상 치르는 것을 권장한다. 
iii) 그 외 요소: 학교나 경시대회에서의 수상 경력과 다른 교육기관에서 이수한 프로그램 등에 관한 내용을 지원서에 써야 한다. 성적 순위에 대해 쓰는 란이 없더라도, 순위가 좋다면, 따로 리포트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b. 과외활동: 학생이 참여한 클럽이나, 커뮤니티 서비스, 자원봉사, 스포츠, 음악, 미술활동 그리고 그 외 과외 활동을 말한다. 흔히 대부분의 부모님들은 “미국 명문대에 진학하기 위해서는 여러 과외 활동들을 두루 잘해야 한다”라고 알고 있지만 지금 대학교들은 다재다능한 개인이 아닌, 다양한 신입생들로 이루어진 다재다능한 반을 만드는 것에 포커스를 두고 있다. 개인이 여러 가지를 잘 하는 것도 좋지만, 자신의 관심분야에서 전문적이며 깊이 있는 활동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뜻이다. 아길레스 박사는 몇만 명의 지원자들 사이에서 돋보이기 위해서는 누구나 하기 쉬운 활동이 아닌, 많이 알려지지 않지만 특화된 봉사 활동을 하는 것이, 학생의 열정을 더 보여줄 수 있다고 밝혔다. 대학에서 과외 활동을 보는 이유는 그 학생의 열정과 리더십 역량을 보기 위해서이다. 한 단체의 멤버이기보단, 리더의 포지션을 맡는 것이 이롭다. 만약 학생이 흔한 액티비티를 하고 있다면, 그것을 통해 비범한 성취를 한 것을 보여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c. 개인과 가족 정보: 부모의 사회 경제력이나, 학생이 대학 진학을 한 첫 번째 세대인지, 가족을 돌봐야 하는 책임이나 장애가 있는지, 개인적인 역경들이나 자질들을 묻는 영역이다. 실제로 이러한 정보가 담겨 있는 자기소개서 (Personal Statement)는 점수만 보지 않고 전체 그림을 보는 홀리스틱 리뷰 입학 방식에서 더욱 중요하게 여겨진다. 자기소개서를 작성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역경에 중점을 두어 나는 피해자라는 사고방식으로 푸념을 하면 안 된다는 점이다. 대신, 여러 가지 역경에도 불구하고 본인에게 주어진 교육적인 기회를 극대화한 승리자의 관점에서 이야기를 풀어 나가야 한다. 

#3. 대학 입시 마스터플랜: 고등학교부터 목표를 정하고 꾸준히 관리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 9학년부터 학교 성적 관리와 책을 많이 읽은 연습이 필요하다. 9학년부터 12학년까지 꾸준히 할 수 있는 과외활동이나 봉사활동을 찾는 것이 좋으며, 여름방학 동안 관심 있는 필드에서 파트타임으로 일을 하거나 인턴십을 하는 것이 좋다. 10학년부터는 SAT나 ACT 시험을 대비해야 하며 AP, IB 혹은 Honours 수업을 듣는 것이 도움이 된다. 11학년 초부터 시험 점수를 만들며, 대학 캠퍼스 투어를 통해 본인이 가고자 하는 학교를 명확히 해야 한다.

198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시작된 엘리트 어학원은 캐나다에서 올해 16주년을 맞이하였다. 엘리트 어학원의 캐나다 본사는 올해까지 400여 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였으며, 매해 100명이 넘는 학생들의 미국 명문대 진학을 도와 대학 입시 분야 리더로서의 위상과 저력을 입증하였다. 이 날 세미나에 앞서 열린 시상식에서는 그 학생들 중 성실한 태도로 좋은 결과를 거둔 엘리트 장학생 26명과 엘리트 봄방학 에세이 작성 워크샵에서 뛰어난 성적을 보인 12명의 수상자들에게 총 2만 불이 넘는 장학금을 수여하였다. 

(글사진 엘리트 어학원 제공) 
밴쿠버 중앙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민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4건 1 페이지
이민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캐나다 한인 이민자 실업률 8%, 타국출신보다 왜 높나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2718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민생활 10년이 넘어도 왜 영어를 못할까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2751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캐나다 이민 갈 때 돈보다 중요한 건 '영어'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3316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기러기 아빠의 배우자 초청 이민, 부부관계 유지 입증해야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430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민 희망국 1위 캐나다, 한인 역이민 생기는 이유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3144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절차 빨라진 캐나다 영주권, 한국인에겐 되레 걸림돌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2673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나이 많고 영어 못하면 캐나다 주정부로 이민 신청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6265
공지 [주호석 이민스토리] 이혼에 가족 해체까지… 위험한 기러기 부부 생활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7 1903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가족초청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1615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자영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1543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경험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1570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BC 주정부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2168
공지 [캐나다 이민가이드] Express Entry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2135
151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2 39
열람중 엘리트어학원 미국대학입시의 한류를 만들다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119
149 1분기 새 한인 영주권자 1175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167
148 EE 이민 통과점수 다시 낮아져 450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372
147 올 첫달 한인 영주권자 350명 탄생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815
146 연방이민 통과점수 454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556
145 연방EE이민 초청자 1월에만 11,150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639
144 연방 EE 이민 통과 점수 443점으로 낮아져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663
143 이민부, 영주권 신청자 생체정보 수집 31일부터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1220
142 캐나다 절반 이상 이민자에 거부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7 1897
141 3900명, 새해 첫 영주권 초청장 선물 받아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1196
140 작년 11월 누계 한인 새 영주권자 4500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959
139 경제이민 신청자 최소 정착비 조건 상향 조정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1237
138 캐나다 이민 오는 한인 작년에 비해 크게 증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7 1039
137 연방 EE 이민 초청자 11월 누계 8만 2000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9 980
136 마니토바 유학생 이민 문호 확대 중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720
135 BC주정부이민 추가점수 직업군 조정 표영태 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1425
134 내년 이민자 목표 33만 800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1 856
133 EE 이민 초청 최다인원 이어갈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7 840
132 EE 이민 초청인원 3750명, 통과점수 440점 유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1200
131 이민 수속 완료 시점 사전 확인 가능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2135
130 클럽이민 몬트리올 이민 유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1141
129 EE이민 통과점수 연간 최저 타이 기록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 880
128 부모 조부모 초청 7000명 늘려 2018 총 17000명 목표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924
127 옥빌, 캐나다 새 이민자 위한 최고 도시 선정...밴쿠버는?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1 2790
126 5월까지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한국인은 모두 2205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2427
125 3년만에 시민권 취득 한인 4분의 1로 급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8 2002
124 하반기 첫 EE 카테고리 이민 3750명 선발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1316
123 하반기 연방 EE 카테고리 이민 쉬워질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4 895
122 BC PNP 기술이민 시범 프로젝트 1년 연장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1003
121 한국 음주운전 경력 이민자, 영주권 박탈과 추방까지 당할 수 있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2 3049
120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1842
119 EE이민 통과점수 441점...연중 최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1505
118 온주정착 새 이민자 증가세로 반전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3 988
117 `2017년 LMIA 승인받은 한인은 2,033명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1968
116 전문직출신 새 이민자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1293
115 이민자, 캐나다 구성의 골격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920
114 연방정부 취업 이민 정원 늘린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959
113 "장애, 더 이상 캐나다 이민의 장애물 안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262
112 캐나다에서는 유색인종 새 이민자가 제일 안전하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1571
111 캐나다에선 새 이민자가 훨씬 더 안전하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802
110 주정부이민프로그램의 점수 동향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933
109 범죄 기록이 있는데 캐나다 입국이나 체류가 가능한가요? 안세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1472
108 캐나다 이민 정원 연 40만명선 확대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756
107 연방 EE 이민 최대 인원에 11일 초청장 발송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742
106 비싼 신청료….시민권 취득 ‘걸림돌’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892
105 급행이민, 올해 정원 대폭 상향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84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