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밴쿠버 최고의 한식 만들기 - 제2회 한식경연대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5°C


자유게시판

(후기) 밴쿠버 최고의 한식 만들기 - 제2회 한식경연대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6-27 16:30 조회120회 댓글0건

본문

도전 그리고 염원

 

 

 

 

 2 2018 Korean Culinary Competition Professional/Hobby Cook 부문 참가

 

 

박현민

 

 

 

최근에   밴쿠버 대한민국 총영사관에서 주최하는 다채로운 이벤트들과 참가자들의 진입 장벽을 낮춘 좋은 이벤트들이 많이 생겨나서 브라운  세미나프랜즈 오브 코코밴(Korean Consulate in Vancouver), 차세대 네트워킹  여러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다멀게만 느껴졌던 재외공관 주최 행사들이 이런 행사들과 프랜즈 오브 코코밴을 통해 조금  가까이 그리고 친숙하게 다가오고 있었던  운명처럼 총영사관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KoreanConsulateVancouver)에서 한식 경연대회 공지를 보게 되었다.  

 

 

 9e7553368727158f7d6b6e53d82724a3_1530147428_3857.jpg 

 (행사 당일 VCC 벽에 붙여져 있던 포스터와 행사장 안내 화살표)

 

 

 

하지만공지를 한번  자세히 보고 이내 망설이게 되었다이유는 내가 감히 Professional / Hobby Cook 카테고리에 다른 전문 쉐프들과경연을 펼칠  있을까 의문이 생겼기 때문이었다.  그러던  프랜즈 오브 코코밴 정기 모임에서 총영사관 측과 이런 의문점을 소통할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총영사님 이하 공관 직원 분들께서 내가 가진 의문점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셨고 이에 나는 용기를 얻어 다음날 바로 지원서를 제출하게 되었다.

 

 

 

이제주사위는 던져졌으니 본경연에 맞게 준비를 하는것에 주력했다평소 요리 하는 것을 좋아하고 시절 취사병으로 복무한 경험이 있기에 그것을 바탕으로 내가 제일    있는 메뉴 후보군을 구성했고 중에서 제일 취약한 부분인 플레이팅과 작품 구성을 연구하기시작했다남은 시간은 3 전에 다른 전문 쉐프들과  같은 경연 테이블에 올려도  들의 작품에 누를 끼치지 않게(?)  작품의 수준을 끌어 올리는게 중요했다솔직히 말하면 작년에 일반인이 입상을 했다고 해서 조금은 기대를 했다뒤에 가서 다시 말하겠지만  기대는 경연 당일 전문 쉐프들의 수준 높은 작품들은 보는 순간 입상에 대한 기대보다는 참가하는데 의의를 두게 되었다 ^^.  3주간의 준비 진행 과정 중에 총영사관 측에서 경연의 형식재료  참가자 각자가 가지고 있는 여러 의문사항을 이메일을 통해 정확하게 소통해주었고 전문 지식이 부족한 나는 한층 수월하게 경연 준비를  수가 있었다.

 

 

 

경연당일 짜인 대회장에는 김밥 말기한국 스낵 시식 코너   참가자들도 와서 즐기고 보고 느낄  있는 다채로운 행사들이 준비되어 있었다

 

 

9e7553368727158f7d6b6e53d82724a3_1530147547_4053.jpg
(김밥 만드는 시범을 보여주고 있는 요리 전문가 우애경 선생님) 

 

 

9e7553368727158f7d6b6e53d82724a3_1530147722_4442.jpg
9e7553368727158f7d6b6e53d82724a3_1530147726_3862.jpg
(너도 나도 하겠다고 손을 들어 경쟁이 치열했던 김밥 만들기 체험! ) 

 

9e7553368727158f7d6b6e53d82724a3_1530147837_4142.jpg
(  말아라김밥  보일라~)

 

편에서 대회 참가자들은 심사위원의 인솔아래 경연 규칙  질의 응답의 시간을 가졌고 경연 순서를 무작위로 뽑아 대기실에 함께 대기하게 되었다밴쿠버 유명 호텔  현업에 종사하는 젊고 유능한 쉐프들과 인사를 나누게 되었고 서로 선의의 경쟁을 다짐하며 경연을 기다렸다대기실의 분위기는 경연에 대한 경쟁심보다는 한국음식을 널리 알린다는  경연 참가자들의 순수한 마음가짐 때문인지 밝고 활기가넘쳤다덕분에 나도 긴장이 많이 풀려 경연을 하는데 마음 편하게 임할  있지 않았나 싶다.

 

각 스테이션을 배정받고 경연이 시작됨과 동시에 재료 준비조리 기구 정비  Vancouver Community College 자원 봉사자의보조 도움을 받아 90분간의 본경연이 시작 되었다. TV 프로그램 요리 경연대회에서나 보던 광경이  눈앞에 펼쳐졌고 나도  가운데 있어 실감은안났지만 최선을 다해서 내가 준비한 요리를 시작했다경연 중에는 서로 필요한 재료들이 중첩될 때는 필요한 만큼만 쓰고 나눠주기도 하고 스테이션을 지나갈  지나간다고 소리쳐 서로의 안전을 배려했다 옆에 있는 다른 경연 참가자께서 중간 중간에 긴장을 풀라는 의미로 말도 걸어주어서 한층  편하게 경연에 임할  있었다. 90분의 요리 시간이 끝나고 프레젠테이션의 시간이 다가왔다나의 요리는 비빔밥과 호박전이었고  의미에 대해 준비해온 설명을 시작했다.

 

음식은 음식 자체 뿐만 아니라 음식을 먹는 사람들문화그리고  음식이 발생된 지역의 특성까지 포함하고 있다고 학창 시절 수업에서배웠던 기억이 있다그래서 내가 준비한 메뉴 또한 한국의 현재 상황을 더욱   나타낼  있는 것으로 준비했다여러 메뉴들이 있었지만 아무래도 비빔밥이 대중적이고 내가 구성하고자 했던 작품 의도에 더욱  맞았었다비빔밥은 음식 자체로도 한국의 대표음식으로 너무나  알려져 있지만 나는 현재 ·북한의 상황에 대해 캐나다 현지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은  의지를  표현해주는 메뉴라고 생각했다현재 한반도는 남한과 북한 뿐만 아니라 여러 주변국들이 만남과 소통의 장이 마련되면서 우리가 그동안 염원했던 평화의 시대가  발짝  가까이 오고 있다고 생각했고 이처럼 비빔밥이 현재의 한반도 상황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각각 똑같은 재료같은 플레이팅이지만서로 반대의 위치에서 마주보고 있는 것은 현재 분단 상황을 의미하고  모든 재료를 비비기 전에는 각각의 음식처럼 보이지만 비빔밥의특성상  함께 비벼서 조화롭게 먹어야 하기 때문에 통일을 염원하고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오기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염원과 노력을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나를 포함한 모든 참가자들의 경연과 프레젠테이션이 끝이 났고, 경연 준비하느라 다른 분들의 작품을 감상할 시간이 없었던 나는 찬찬히 그분들의 작품들을 보며 다시한번 밴쿠버에 계시는 전문가분들의 높은 수준에 감탄하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5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7 명언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3 36
256 코리안커뮤니티데이 코리안커뮤니티데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 32
255 명언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 17
254 한국문협 한국문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1 29
253 추억의 사오정시리즈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1 34
252 다이버시티 심리상담 진윤spigad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0 25
251 명언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0 23
250 제22회 늘푸른 장년회 교양강좌 evergreensenio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32
249 아이코스 히츠 하시는 분 계신가요 덤블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62
248 명언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26
247 오늘의명언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 34
246 한국 물품을 해외로 대신 보내드립니다. 스피디이엠에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 37
245 광장시장에서 빈대떡먹고 왔어요 나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 38
244 이번년이나 내년에 미국갈꺼같아요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 44
243 담배 해외배송 최초! 최대! 최저가! 타바코(tabacco.co.kr)—아이코스 입고 덤블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3 47
242 연필데생 수강생 모집 evergreensenio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3 55
241 에디슨의 명언입니다!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1 46
240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64
239 안녕하세요 안나수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9 53
238 (후기) 요즘 핫한 직업군 컴퓨터그래픽, 그 네트워킹 현장에 다녀오다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84
237 2018년 하반기 늘푸른 장년대학 개강 안내 evergreensenio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9 71
236 (후기) UBC 인류학 박물관 속 우리의 멋을 찾아서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78
235 Dance & senior Health ? 댓글1 char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6 148
234 [교통경찰 JJ KIM이 알려주는 BC주 교통 법규-4] 횡단보도가 있는 사거리에서 우회전 방법은? JJ KI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6 382
233 늘푸른 장년회 가을 패션 강좌 evergreensenio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6 77
232 늘푸른 시니어무용단 무용강습생 모집 evergreensenio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6 75
231 천둥 신단원 모집!! 우나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5 78
230 1일 승마체험 다녀왔어요~ loll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5 64
229 북한단체관광상품 9월 17일까지 캐나다 시민권자 21명 선착순 접수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113
228 유비씨에서 진행중인 설문조사 universi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63
227 태권도, 유도 사범님 구인합니다. uu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264
226 한국 물건을 해외로 대신 보내드립니다. 스피디이엠에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1 109
225 (후기)우리들 꿈찾기 프로젝트 세번째 세미나, “한인 선배들과 함께하는 공감 토크 (TALK)”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1 75
224 8월 밴쿠버총영사관 주요 일정 안내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7 99
223 공연안내 공연안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114
222 100배 더 쉽고 빠른 영어~, 내 질병 내가 고치는 민간요법~ 유익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122
221 8월 8일 오전 밴쿠버 출발 캘거리 같이 가실 분 대구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83
220 여행보험, 지금도 늦지 않습니다. paulss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91
219 친절한톰아저씨 itsnotforev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98
218 Dance 운동으로 활력을 찾읍시다. char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106
217 백일섭의 영어비결은 자신감? itsnotforev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109
216 (후기) 제1회 밴쿠버한국영화제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9 198
215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98
214 미국, 멕시코, 캐나다 여행용 유심칩 판매 "Fly with SIMS" SIM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123
213 학생 프로모션 월 $40!! 한달 공짜!! 친절한 한인TELUS 한인텔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0 121
212 도찐개찐 에드벌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7 162
211 초심을 잃지 않고 살아가야 합니다. 송태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7 112
210 (후기) 6.25 캐나다 참전용사 감사 오찬에 다녀온 어느 미대 학생의 시점..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4 222
209 자식의무서움 송태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190
208 친구, 가족들과 함께하는 랭리 승마 축제 - 써니 승마 써니승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155
207 써커스공연 써커스공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121
206 7월 총영사관 주요 일정 안내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124
205 경쟁 제품 3억인데 1000만원도 안 받으니 주문 폭발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130
204 (후기) 답답한 한일관계를 명쾌하게 설명해준 6월 브라운백 세미나 체험담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101
열람중 (후기) 밴쿠버 최고의 한식 만들기 - 제2회 한식경연대회 총영사관행사후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121
202 생활비보탬 간절하신분 모십니다. 초록연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180
201 JR Basketball Club Skills Academy Burnaby 여름 수강생 모집 CoachBry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116
200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송유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122
199 FIESTAR(피에스타) - 짠해(You’re pitiful) LIVE [Music] - KoonTV 둥실둥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103
198 공립한인양로원입주신청안내 무궁화재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8 244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