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가 산책] 개나리, 꽃망울을 터트리다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6°C
Temp Min: 14°C


LIFE

문학 | [문학가 산책] 개나리, 꽃망울을 터트리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4-09 09:59 조회169회 댓글0건

본문

김태영(시인. 캐나다한인문학가협회) 

 

 

부풀어 오르는 흙 밑에서 

속닥이는 소리 

"비 오고 해 비추고 바람 부는 날들, 

우리 잘 살아보자" 

아직 푸른 옷도 못 입은 누추한 것들 

  

산다는 것은  

잠시의 외출을 허락받아 

푸른 옷을 입은 후에 

욕망의 끝까지 달리는 것 

 

본향은 잊혀져 가지만 

문득 떠 오르는 억만 년의 그리움 

내게 다가오는 것은 무슨 벌레지 

먼 은하계까지   

겹겹히 쌓인 먼지를 안고 다가오는 

 

건조한 바람만 부는 땅 

저편은 어둡고 습기차서 

꿈 속을 노 저어 가는 사람들 

어머니도 없는 빈 마당에서 왜 몰랐을까 

몽롱한 얼굴의 마음을 

급하게 찿아온 먹구름이  

빛 속으로 스며들 때도 

 

 

15b072c5bdaf6e20079e4f32e68c1bb0_1523299278_8658.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IFE 목록

Total 1,70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