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_this week] 속옷 같기도…2018 수영복 트렌드 3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C
Temp Min: 5°C


LIFE

패션 | [style_this week] 속옷 같기도…2018 수영복 트렌드 3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7-10 10:37 조회218회 댓글0건

본문

수영복 하면 모두 래시가드를 떠올리던 때가 있었다. 뜨거운 햇볕을 가려주고, 활동적이면서도 멋스러울 뿐 아니라 결정적으로 자신 없는 몸매를 가려주기 제격이어서 많은 이들이 환영했다.   
하지만 너도나도 입는 탓에 식상해져서일까, 지난해부터 이런 래시가드의 인기가 눈에 띄게 꺾였다. 래시가드 같은 메가 히트 아이템이 없는 올해는 수영복이 한층 다양해졌다. 올여름 휴가 트렁크에 어떤 수영복을 넣어가야 할지 고민이 필요한 이유다. 주로 긴소매 형태였던 래시가드보다 한층 가벼워졌지만, 여전히 스포티한 분위기를 내는 컷아웃 수영복부터, 도트 무늬와 프릴 등 복고풍 장식이 더해진 수영복, 속옷이라고 오해할 만큼 단순해진 미니멀 디자인의 비키니까지 그 선택의 폭이 넓다.   
   

가려주는 디자인이 필요해

지난 6월 27일 온라인 쇼핑몰 AK는 재미있는 수영복 매출 추이를 공개했다. 최근 3개월(4~6월) 남녀 수영복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여성은 몸을 가려주는 형태의 원피스 수영복을, 남성은 몸매를 많이 드러내는 형태의 짧은 사각 수영복을 구매했다. 여성 원피스 수영복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7% 늘었다. 반면, 비키니 수영복 매출은 단 9% 증가했다.    

컷 아웃 디자인이 독특한 화려한 패턴의 마이클 코어스 2019 리조트 컬렉션. [사진 마이클 코어스]

컷 아웃 디자인이 독특한 화려한 패턴의 마이클 코어스 2019 리조트 컬렉션. [사진 마이클 코어스]

수영복 하면 노출을 떠올리게 했던 과거와 달리, 이처럼 올여름 수영복은 보다 편안하고 자유로워질 전망이다. 이런 분위기에 따라 스포티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수영복이 주목받고 있다. 스포티 디자인의 수영복은 일단 노출의 부담이 적다는 것이 장점이다. 대신 다채로운 색상과 프린트를 추가해 화려함을 살렸다. 네온컬러부터 눈에 띄는 커다란 식물 혹은 기하학 프린트를 넣은 디자인이 많다.    

선명한 네온 컬러로 강렬한 분위기를 낸 '펜티X푸마 바이 리한나' 2018 SS 컬렉션. [사진 펜티X푸마 바이 리한나]

선명한 네온 컬러로 강렬한 분위기를 낸 '펜티X푸마 바이 리한나' 2018 SS 컬렉션. [사진 펜티X푸마 바이 리한나]

빅로고를 살리는 일상복 트렌드가 수영복에 스며든 것도 재미있다. 휠라에서 출시한 로고 수영복이 대표적이다. 원피스 수영복에 단순히 큰 로고만 들어간 디자인으로 눈길을 끈다.    

간결한 디자인의 원피스 수영복에 브랜드 로고를 크게 넣은 휠라의 수영복. [사진 휠라]

간결한 디자인의 원피스 수영복에 브랜드 로고를 크게 넣은 휠라의 수영복. [사진 휠라]

마이클 코어스와 타미 힐피거는 스포티한 디자인이면서도 빅 프린트를 더해 생동감을 살렸다. 스포츠 브랜드 푸마와 팝스타 리한나와 함께 제작한 '펜티X푸마 바이 리한나' 컬렉션의 수영복은 선명한 네온 컬러를 활용해 강렬하면서도 발랄한 분위기를 냈다.    

레이싱 걸의 분위기를 풍기는 기하학 무늬의 수영복을 선보인 타미 힐피거 2018 SS 컬렉션. [사진 타미 힐피거]

레이싱 걸의 분위기를 풍기는 기하학 무늬의 수영복을 선보인 타미 힐피거 2018 SS 컬렉션. [사진 타미 힐피거]

   

복고 열풍은 수영복에서도 예외 없어
어깨 부분에 프릴 장식이 들어간 여성스러운 스타일의 수영복을 입은 배우 손예진. [사진 손예진 인스타그램]

어깨 부분에 프릴 장식이 들어간 여성스러운 스타일의 수영복을 입은 배우 손예진. [사진 손예진 인스타그램]

최근 2~3년간 패션계를 강타하고 있는 복고 열풍은 수영복에서도 예외가 없었다. 한 톤 다운된 차분한 파스텔컬러를 2~3가지 섞은 수영복이거나 체크무늬, 도트(물방울) 무늬 등을 넣은 수영복이 이에 속한다.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는 프릴 장식이나 벨트 장식을 넣은 레트로풍 디자인의 수영복도 눈길을 끈다.    

도트 무늬의 수영복에 라피아 햇 등을 매치해 복고 분위기를 물씬 낸 자크뮈스 2018 SS 컬렉션. [사진 자크뮈스]

도트 무늬의 수영복에 라피아 햇 등을 매치해 복고 분위기를 물씬 낸 자크뮈스 2018 SS 컬렉션. [사진 자크뮈스]

복고풍 수영복 역시 노출보다는 안정감을 주는 디자인이 대부분이다. 주로 원피스 수영복이 많고, 비키니의 경우에도 하의가 배꼽까지 허리선을 올라와 편안함을 강조했다. 튜브톱 스타일의 일자 가슴 라인에 어깨끈을 두껍게 해 실용성을 살린 것도 있다.    

깅엄 체크, 스트라이프 등 패턴을 활용한 디자인과 단순한 실루엣이 복고풍 수영복의 특징이다. 알베르타 페레티의 무지개 패턴 수영복(왼쪽), 비이커와 수영복 브랜드 오프닝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깅엄 체크 패턴의 레트로풍 수영복. [사진 각 브랜드]

깅엄 체크, 스트라이프 등 패턴을 활용한 디자인과 단순한 실루엣이 복고풍 수영복의 특징이다. 알베르타 페레티의 무지개 패턴 수영복(왼쪽), 비이커와 수영복 브랜드 오프닝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깅엄 체크 패턴의 레트로풍 수영복. [사진 각 브랜드]

이런 복고풍 수영복의 특징은 일상복과 매치하면 매력이 더욱 살아난다는 점이다. 로브 등 겉옷을 걸치거나 수영복 위에 짧은 데님 팬츠 등을 입으면 일상복으로 소화해도 좋을 만큼 자연스럽다.    

하이웨이스트 디자인의 하의와 넓은 어깨 끈의 상의로 이루어진 복고 디자인의 수영복. 로브나 셔츠 등과 매치해 과하지 않은 휴양지 룩을 연출할 수 있다.

하이웨이스트 디자인의 하의와 넓은 어깨 끈의 상의로 이루어진 복고 디자인의 수영복. 로브나 셔츠 등과 매치해 과하지 않은 휴양지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속옷이라 오해할라, 미니멀 수영복
언뜻보면 속옷인지 비키니인지 모를 정도로 아찔한 디자인의 미니멀 수영복이 눈길을 끈다. 사진은 포르투칼 출신의 톱 모델 사라 삼파이오. [사진 사라 삼파이오 인스타그램]

언뜻보면 속옷인지 비키니인지 모를 정도로 아찔한 디자인의 미니멀 수영복이 눈길을 끈다. 사진은 포르투칼 출신의 톱 모델 사라 삼파이오. [사진 사라 삼파이오 인스타그램]

한편 단순하다 못해 속옷처럼 보이는 미니멀 디자인의 수영복도 눈길을 끈다. 주로 과감한 노출을 즐기는 할리우드 스타, 모델들 사이에서 인기인 이 수영복은 속옷인지, 수영복인지 모를 정도로 단순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디자인은 물론 컬러까지 단순화시켜 주로 흰색·검은색이 주조를 이루고, 가끔은 피부색에 가까운 누디 컬러로 보는 사람들을 놀라게도 한다. 간결하면서도 정제된 패션 스타일을 의미하는 ‘클리니즘(cleanism)’ 트렌드가 반영된 수영복인 셈이다.    

흰색 홀터넥 수영복을 입은 모델 벨라 하디드. [사진 벨라 하디드 인스타그램]

흰색 홀터넥 수영복을 입은 모델 벨라 하디드. [사진 벨라 하디드 인스타그램]

어떤 장식이나 패턴 없이 상의와 하의로 구분된 손바닥만 한 크기의 비키니 수영복이 주로 이에 속한다. 나일론이나 폴리에스터 등 일반적인 수영복 소재가 아닌 면·니트 등의 소재에 레이스 등의 장식을 넣어 여성미를 강조한 디자인도 있다.  

니트 소재이거나 레이스 장식을 더해 수영복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디자인이 많다. [사진 카이아 거버 인스타그램]

니트 소재이거나 레이스 장식을 더해 수영복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디자인이 많다. [사진 카이아 거버 인스타그램]

미니멀 디자인 수영복의 노출이 부담스럽다면 이 위에 다양한 ‘커버 업(cover up·수영복 위에 입는 비치웨어)’ 아이템을 더하면 한층 멋스럽다. 아노락 점퍼나 니트·팬츠 등을 미니멀 수영복과 함께 매치하면 해변에서뿐만 아니라 휴양지에서 두루 입을 수 있는 세련된 리조트 룩이 완성된다.    

아일렛 장식을 더한 흰색 수영복에 재킷을 매치한 이자벨 마랑의 2018 SS 컬렉션. [사진 이자벨 마랑]

아일렛 장식을 더한 흰색 수영복에 재킷을 매치한 이자벨 마랑의 2018 SS 컬렉션. [사진 이자벨 마랑]



[출처: 중앙일보] [style_this week] 속옷 같기도…2018 수영복 트렌드 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IFE 목록

Total 7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