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56°C
Temp Min: 8.33°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56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교육 캐나다도 학교 폭력에 병들어가고 있다
한국 중앙일보 학교폭력 이미지학교의 학내폭력 부정이 사태 키워여학생 7-10학년 성접촉 피해 절정   캐나다의 모든 학교는 폭력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강조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학교폭력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여학생들에 대한 성폭력도 결코 드
10-24
교육 의무교육 학생 92% 공립학교 재학
2017/18학년도 K-12학년 560만명BC주 사립학생 비중 전국서 최고캐나다에서 취학연령학생들이 의무교육을 대부분 공립학교에서 받고 있지만 전년대비 증가율은 오히려 사립학교나 홈스쿨이 더 높았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7/18학년도 K-12학년의 의무교육 관련 통
10-24
교육 고등교육기관 유학생 졸업후 돈벌이는 어떠신지?
 가장 빠르게 졸업장은 받는데6년 후 캐나다 취업율 낮아 연방통계청이 캐나다 고등교육기관에 온 유학생들에 대해 분석했는데, 경제적인 부분에서 캐나다 거주자에 비해 어렵게 학교를 다니지만 졸업 후 크게 경제적 이익을 챙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09-20
교육 종이로 만든 가짜 총에 뒤집어진 캘거리대
캘거리대학교 페이스북 이미지16일 오전 8시 30분 발생교내 전시회 출품 위해 반입 중저격용 총 중무장한 경찰 출동 캘거리대 캠퍼스에 누군가 총을 들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학
09-17
교육 주정부 성인 영어 수학교육 대폭 확대
  주전역 80개 이상 지역 CALP 제공1대1, 소규모로 영어와 수학 가르쳐 주정부가 성인들을 위한 언어와 수학 교육시키기 위해 주 전역의 성인교육 기관들에 추가로 대규모 예산을 투입한다. BC주 멜러니 마크 고등교육부장관은 80개
09-09
교육 칼리지 학사 학위자도 대학 학위자보다 소득 높아
졸업 2년 연봉 5만 5187달러전체 학사 학위 중 4.3% 차지학사는 당연히 대학에서 따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캐나다에서 일부 칼리지 과정에서 학사 학위를 인정하고 있는데, 이들의 소득이 오히려 대학교에서 학사를 받은 소득보다 높았다.연방통계청이 9일 발표한 커뮤니티
09-09
교육 BC주 의무교육 과정에 대한 다양한 통계
1578개 공립학교·364개 사립학교54만 5805명 학생 공립하교 등록BC주교육부는 9월부터 시작하는 새 학기에 맞춰 K-12학년까지 의무교육 시스템에 관련한 통계자료를 발표했다.BC주에는 총 1578개의 공립학교와 364개의 사립학교가 있다. 이번 가을학기에 공립학
08-27
교육 BC주 공교육 미래 급변하는 환경에 맞춤 교육
주교육부의 새 커리큘럼 안내 사이트 이미지 사진대학·사회가 요구하는 실용적 과목 포함2020-21학년도 필수 졸업문해 시험도입BC주정부가 고등학교 학생들이 자신의 장래 희망을 성취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개선해 실시할 예정이다.BC교육부는
08-27
교육 2019 한글학교 교사·교장 초청연수 개최
사진=재외동포재단 보도자료   52개국 180개 한글학교 교사와 교장 250명 참가한국어 교수법, 학교 발전방안 공동연구 예정   2019 한글학교 교사·교장 초청연수가 오는 7월 8일 오후 경기도교육연수원에서 개회
07-08
교육 사이버 한국유학박람회 7월 하반기 개최
국립국제교육원이 주최하는 2019 하반기 사이버 한국유학박람회가 7월 16일부터 7월 29일까지 개최된다.. 주요 내용은 한국유학, 장학제도, 대학정보, 입학신청, 온라인 상담 등이다. 참가대학은 서강대 등 44개교로 예정돼 있다.  
07-03
교육 BC학부모 '대규모 학급' 최대 문제로 지적
설문전문기업 Research Co.의 BC학부모 대상 설문조사 결과 이미지 사진학교시스템 대체적으로 만족제2외국어 만족도 가장 낮아BC주에서 현 정부 이전에 자유당 정부가 16년간 집권하면서, 경제개발에 집중을 하면서 상대적으로 교육예산을 동결하며 교육환경이 많이 훼손
06-05
교육 사회과학 전공자에게 캐나다 국정원은 취업 희망 몇 순위?
국내 이공계 대학생이 졸업 후 취업하고 싶은 직장 열 곳 가운데 캐나다 회사는 두 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nb
05-30
교육 "2019년도 재미한인장학생 선발 합니다"
 선발인원 6명, 1천달러 주캐나다 대사관은 2019년도 재미한인장학생 6명을 선발한다고 발표했다. 선발 분야는 일반장학생, 예능계 장학생 및 입양 특별 장학생으로 구분되며, 분야별 선발인원은 지원자 수, 심사성적 등을 고려하여 최종 결정된다
05-02
교육 밴쿠버에서의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
캐나다 청소년 영어캠프   천혜의 자연을 간직한 캐나다 서부 최대의 도시 밴쿠버에서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가 개최된다. 매년 밴쿠버는 조기유학 선호도시, 이민 가고 싶은 도시로 각광받고 있으며, 도심과 자연이 잘 어울려진 곳으로 유명하다.
04-22
교육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프레이져연구소 보도자료 이미지 사진 공동 1위 19개 중 사립만 15개한인 주거지 중 코퀴틀람 공립 최고  학교의 서열화 문제를 일으킨다고 비판을 받지만, 한인 학부모들이 가장 관심 있어 하는 프레이져연구소의 BC초등학교 성적표가
03-14
교육 홍역 백신 접종 거부 학생에 "등교 금지"
홍역 감염자가 급증한 밴쿠버 학교 두 곳이 결국 일부 학생과 교직원에게 등교 제한 조치를 내렸다. 밴쿠버코스털헬스는 학생들과&
02-21
교육 BC공립학교 학생 당 연간 11,656달러 지출
  10년간 증가액 교사 보상 때문 캐나다 전체적으로 공립학교 학생당 정부 지출 비용이 10년간 꾸준하게 증가하며 17.3%가 늘어나는 동안 BC주는 자유당 정부가 같은 기간 교육재정 동결 후 법원 판결로 한꺼번에 인상을 하는 양상을 보였다.
01-31
교육 포스트세컨더리 학위 받으면 얼마나 더 벌까?
2001년 학사 15년 후 81만 6000달러남성 학위 높을수록 선배 세대보다 소득 높아보다 높은 학위를 받을수록 수입도 늘어난다는 주장을 입증하는 통계자료가 나왔다.연방통계청은 1991년과 2001년에 포스트세컨더리 학위자들을 15년간 추적조사를 통해 23일
01-23
교육 온주 공립초등학교 2개 1위 차지
  프레이저연구소 성적표공동 1위 16개 학교 중 온타리오주의 공립 초등학교가 사립학교의 강세 속에 25위 권에 9개가 자리를 잡으며 나름 선전을 했다. 프레이저연구소가 매년 발표하고 있는 학교성적표 자료로 올해 처음으로 온타리오주의
01-23
교육 포스트세컨더리, 유학생 증가율이 캐나다 학생 앞질러
  고등교육 여성 비중 56.2%  캐나다의 포스트세컨더리 교육기관 재학생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 유학생의 증가율이 캐나다 거주자보다 높다. 또 여성들의 비중이 남성보다 계속 앞서가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28일 발표한
11-28
교육 대학교육비에 놀란 캐나다 부모들
12세이하 자녀 부모 73% 교육비 몰라저소득가정 절반 이상 "너무 놀랍다"초등학생 자녀들을 둔 부모들이 아이들을 대학교육까지 시키겠다고 캐나다 부모들이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로 얼마나 비용이 들어가는 지를 알자 놀라 자빠졌다.입소스캐나다가 날리지퍼스트파이낸셜(Knowl
11-19
교육 스쿨버스 안전띠 규정 강화 검토
캐나다 교통부가 통학버스의 안전띠 실태를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고 필요성 여부도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교통부 마크 가노(Ga
10-16
교육 캐나다 최초 글로벌한국장학생 학사과정 모집
 대한민국정부(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는 캐나다 지역에서는 최초로 2019년도 Global Korea Scholarship(GKS) 정부초청 외국인 학사과정 장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캐나다 지역에 배정된 선발인원은 1명으로 신청 마감일은 오는 10월 2
09-28
교육 석박사 학위까지 받으면 월급을 더 받을까?
  여성 박사학위 소득 10% 높아져이공계 학사나 석사나 소득 유사인문계 MBA는 학사와 차이 커져 학사까지 받고 직업전선에 뛰어 들 것인지, 아니면 석박사 학위까지 받으면 경제적으로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을 지에 대한 고민에 대해 연방통계
09-26
교육 다운타운 초등학교 지하에 변전소 지어
지하 변전소가 들어설 웨스트엔드 넬슨파크. [자료 구글 맵스]웨스트엔드 넬슨파크 다운타운 공원에 땅을 파 지하에 변전소를 짓고 그 위에 초등학교를 세우는 
09-14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