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44°C
Temp Min: 15.56°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4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이민 5월 누계 한인 영주권자 2220명
  5월 665명, 2015년 이후 최다주요 유입국 10위, 1위 인도 5월에 새로 캐나다의 영주권자 신분이 된 한인 수가 2015년 이후 최다를 기록하며 주유 유입국 순위에서 10위권에 들었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5월 새 영주권자
07-22
이민 농식품 관련 이민자 적극 받아들이겠다
 육가공과 버섯재배 전문가 초점3년간 시범운영 총 1만 6500명 연방정부가 농산분야에 전문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농산품 수출을 강화한다는 목표 아래 향후 3년간 대규모로 관련 분야 이민자들을 받아들이는 시범 프로그램을 운행한다고 발표했다.&nb
07-16
이민 연방EE이민 초청자 3600명으로 늘어
  통과점수는 460점으로 낮아져상반기 EE 초청자 4만 1800명 연방EE카테고리 초청자 수가 1월 말 3350명 수준으로 축소 됐었는데 7월 들어 다시 증원되는 모습을 보였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
07-11
이민 EE이민자 절반 캐나다 내에서 초청 받아
  한국, 유입국순위 작년 한 계단 상승2018년 총 EE 초청자 89,800명  캐나다 이민의 주요 통로가 되는 EE카테고리 이민자의 절반 가까이가 캐나다 내에서 초청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2018
07-04
이민 온주 중국 이민자 새 농부로, BC주는?
  유럽계 이민자 농부 비율 감소미국 이민자 농사지러 BC주로 캐나다가 전원지역 등으로 이민자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이들이 농사를 지어 주길 바라지만 점차 새 이민자 농부 수는 감소하고 있으며, 유럽계보다 미국이나 중국계 이민자가 농사를
07-03
이민 재외동포 자녀 국적이탈 피해 줄어들까
캐나다 등 외국에서 17년 이상 거주한 선천적 복수국적자들이 신고 기한내 한국국적을 선택하지 않으면 한국국적을 자동 상실토록 
07-01
이민 숙련기술 한인이민 온주보다 BC주 선호
BC주 이민자 정보 사이트인 WelcomeBC 페이스북의 사진 2015년 연방EE 도입 이후 계속 앞질러4월 누계 255명, 온주 145명보다 많아  전체적으로 온타리오주에 정착하는 이민자가 절대적으로 많고, 연방EE카테고리 이민자도 다를 바
06-21
이민 1분기, 캐나다 인구증가의 80%는 이민자가 담당
각 주의 인구 증가 요소별 증감율 그래프(연방통계청) 4월 1일자 총인구 3741만 2852명1분기에만 9만 8410명 인구증가 캐나다 인구가 이민자를 받아 들여 G7국가 중 제일 높게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학인했다. 연방통계청이 19
06-19
이민 보수당 지지자는 왜 새 이민자에 소극적일까
캐나다 국민 절반 이상이 연방정부의 이민 정책이 좀 더 까다롭게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06-17
이민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이민부 페이스북에 올라온 시민권 선서 행사 사진 주요 국가 순위 중 15위캐나다 전체 8만 2163명 올해 들어 캐나다 시민권 취득자 수가 4년 전 수준으로 회복을 했지만, 한인의 시민권 취득자 수는 아직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을 보였다. 연방
06-12
이민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1560명
  4월 한달간 385명 취득캐나다 전체 92,930명 올 4월까지 새로 영주권을 받은 한인 수가 201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면 지난 3년간 증가세가 한 풀 꺾으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영주권 취득
06-11
이민 연방 이민 줄으니 주정부 이민 늘어나네
5월 이후 PNP EE 2000명 이상 초청BC주 Tech Pilot 내년 6월까지 연장연방이 핵심 이민 카테고리를 줄인 가운데, 주정부의 이민 카테고리는 상대적으로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연방이민부가 회당 3900명 선이었던 연방 EE(Express Entr
06-07
이민 소수민족 새 여성 이민자 정착·취업 지원
  이민부, 전국 22개 이민자기관 선정소수민족 여성 취업도 수입도 열악해 새 이민자들이 캐나다에 정착하기도 힘든데 소수민족은 더 힘들고, 더구나 여성이면 더더 힘들어, 연방이민부가 이에 대한 개선 방안을 내놓았다. 연방이민부는 새
06-06
이민 '사장님 나빠요' 참지 말고 바로 사장 교체 가능
 조건부 이주노동자 보호 강화임시 노동자 피부양가족 보호 캐나다에 임시취업자 신분으로 와 고용주에 학대를 받거나, 임시취업자의 피부양 가족으로 학대를 받을 경우 연방이민부가 이들 피학대자들이 신분상 불이익 없이 구제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
05-31
이민 연방 EE이민 통과점수 470점으로 급등
 3350명 선발인원 수준 유지 불구 BCPNP 등 주지명프로그램 노려야 캐나다의 가장 보편적인 이민 프로그램이 점차 더 한인들이 넘기에는 어려워지고 있다. 지난 5월 29일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05-31
이민 시민권 선서, 이제 여왕 뿐만 아니라 원주민도 존중
 원주민 인권에 대한 UN선언 반영캐나다 전체 인구의 5%, 150만명  시민권 취득을 위해 마지막으로 하는 캐나다 시민권 시민권 선서에서 앞으로는 엘리자베스 2세뿐만 아니라 캐나다의 원주민에 대해서도 존중의 뜻을 표해야 한다. 아미
05-28
이민 위장결혼으로 캐나다 시민권, 대가는 얼마일까
위장 결혼으로 캐나다 시민권을 얻은 사람에 대해 정부가 시민권을 박탈하는 조치를 내렸다. 시민권을 이미 받은 경우를 무효로&n
05-24
이민 이민자, 모국과의 수출입 첨병 역할 확인
밴쿠버다운타운에 있는 밴쿠버무역항 모습(밴쿠버중앙일보 DB)공산품 수출입 캐나다 출생자보다 높아모국 이외 지역으로 수출입 효과 없어캐나다가 이민자의 나라로 새 이민자들이 자신들의 출신국가와 수출입에 많은 기여를 하지만, 모국 이외 지역과의 효과는 없어 결국 출생국가와의
05-13
이민 1분기 캐나다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은 모두...1175명
새 이민자들을 돕기 위해 연방이민주의 예산 지원을 받다 운영되고 있는 밴쿠버 국제공항에 설치된 이민자봉사단체 석세스의 CANN(Community Airport Newcomers Network)의 웹사이트 사진.   3월 525명 근래 월 최다
05-10
이민 EE 이민 통과점수 다시 낮아져 450점
  연방 EE 초청자 수는 3350명 유지현 수준 때 작년보다 선발인원 감소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가 5월 들어 첫 EE(Express Entry) 초청자를 선발
05-08
이민 BC주 이민자에 대해 가장 호의적
이민자 수 적정하다 60% 정도이민자 캐나다가치 부적응 높다이민자들이 캐나다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에 대해 절반 이상이 대체적으로 동의를 하지만 이런 비중이 제자리 걸음을 하는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여론전문조사기업인 Environics Institute가 발표한 이민
05-02
이민 2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655명
연방이민부의 예산 지원을 받아 이민자봉사기관 석세스가 운용하는 밴쿠버국제공항의 새 이민자 안내센터(Community Airport Newcomers Network, CANN) 모습(사진출처=밴쿠버 국제공항 홈페이지) 2월에만 305명 영주권 취득2015년 이후
04-19
이민 연방 이민 초청인원 3350명으로 굳어지나?
 올 목표 인원 맞추기 조정 가능성통과점수 450점대 이상 유지될수도  작년 하반기 3900명 선이었던 연방이민 횟수별 허가자 수가 3350명으로 고착되는 양상을 보였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
04-19
이민 이민자 시간 지날수록 부(富)도 건강도 악화
 이민자 자산증가는 주택가치 상승건강한 이민자 효과도 3년내 최고 이민자들이 이민을 올 때 평균적으로 캐나다 출생자보다 더 부유하고 건강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런 이점이 점점 희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16일과 17일 양일간 이
04-17
이민 "한국 부모님께 돈 부치셨나요?"
  동아시안 평균송금액 최고미국·영국 이민자도 송금 한국도 60년대부터 80년대까지의 고도성장시기에 해외에서 돈을 벌어 고국의 가족에게 송금하는 일이 다반사였는데, 현재 캐나다 한인들은 그렇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캐나
04-1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