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부동산 경제 | 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본문

나이트 플랭크 캐나다에 올라온 밴쿠버 웨스트지역 소재 고급 주택 모습(나이트 플랭크 캐나다 홈페이지 사진)

 

서울 상승률 세계 1위 기록 

 

d0ebea855efaf9cf7a466d3d8d282fd7_1526320284_471.jpg
 

작년 1분기에 전년대비 고급주택 상승률에서 세계 도시 중 10위권에 들었던 밴쿠버가 하위권으로 내려 앉은 반면 서울은 올 1분기에 상승률 1위에 올라서는 기록을 세웠다.

 

영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부동산중개 전문기업인 나이트 플랭크(Knight Frank)가 발표한 2018년도 1분기 주요세계도시지수(Prime Global Cities Index Q2 2018)에서 밴쿠버는 전년 동기 대비 주택가격 상승률이 0.2%로 43개 대상 도시 중에 31위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나이트 플랭크가 주로 고급 주택 거래를 취급하면서 얻은 데이터를 기준으로 고급주택 가격에서 서울은 24.7%가 상승하면서 1위를 차지했다. 서울은 6개월간 상승률에서도 19.9%를, 그리고 3개월간에서도 11.6%로 2위 케이프타운의 19.3%, 8.6%, 그리고 1.4%보다 크게 앞선 상승률을 기록했다. 밴쿠버는 최근 6개월 변화에서는 오히려 7.6%가 하락했으며, 최근 3개월에서도 1.8%가 하락하는 등 고급주택 가격의 뚜렷한 하락세를 보여줬다.

 

작년 1분기에는 꽝저우나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도시가 1, 2, 4위로 상위권에 포진하며 강세가 두드러졌으나, 올해 꽝저우는 3위로 상하이는 5위로 밀려났으며 베이징은 14위로 내려앉으며 다소 강세가 누그러진 사이 서울이 1위로 차고 올라갔다.

 

밴쿠버는 2017년도 1분기에는 10위로 연간 상승률이 7.9%, 6개월이 마이너스 6.3%, 그리고 3개월이 1.5%로 이전보다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2016년에 도입된 외국인 취득세 등 다양한 주택가격 안정 정책이 도입된 여파 때문이다. 밴쿠버는 작년 2분기에도 연간상승률에서 2.1%로 21위로, 3분기에는 1.5%로 23위로 내려갔다가 4분기에는 3.5%로 1순위 오른 22위를 차지했다가 올해 1분기 다시 30위권으로 밀려났다.

 

밴쿠버 2015년도 4분기에 12.9%로 10위권에 들었으며, 2016년도 들어 1분기의 26.3%, 2분기의 36.4%, 3분기의 31.6%로 연속 3번 1위를 차지하며 기염을 토하다, 4분기 14.5%로 6위로 내려왔으며 그 후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2,162건 1 페이지
제목
[이민] 경제이민 신청자 최소 정착비 조건 상향 조정
  3인 가족 1만 9390달러 입증해야대출 또는 부동자산은 해당 안 돼 캐나다 이민의 대표적인 카테고리인 캐나다 EE 카테고리 이민신청자가 초기 정착을 위해 증명을 해야 할 정착비가 상향 조정됐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표영태
12:23
[이민] 작년 11월 누계 한인 새 영주권자 4500명
  2017년 새 한인 영주권자보다 520명 초과캐나다 전체 새 영주권자 11월까지 30만명 2017년도에 전년보다 새 영주권자 수가 감소했지만, 연방 자유당 정부가 2018년부터 3년 계획으로 매년 인구의 1%를 이민자로 채운다는 계획을 세...
표영태
11:46
[밴쿠버] BC하이드로 사칭 사기전화 주의
  단전 위협 송금요구 2018년만 2000건 비트코인으로 전기요금을 내지 않으면 단전을 하겠다는 등의 전화사기 2014년부터 기승을 부렸는데 특히 작년에 그 발생 건 수도 크게 증가했다. BC하이드로는 2014년 이후 작년...
표영태
10:17
[밴쿠버] 밴쿠버 경찰, 뺑소니 운전자 긴급 수배
밴쿠버 경찰이 제공한 뺑소니 차량으로 추정되는 BMW SUV의 자료 사진 횡단보도 건너던 여성 보행자 치고 달아나 남편과 함께 길을 건너던 여성을 치고 달아난 운전자에 대해 경찰이 신속하게 공개를 하며 시민의 협조를 구하고 있다. 밴쿠버경찰서...
표영태
09:58
[밴쿠버] 써리, 미성년 여학생 노리는 사건 재발
써리 RCMP가 발표한 작년 5월 14일 써리의 한 학교 밖에서 학생에게 접근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건 범인의 몽타주.외진 공원길로 하교 중 발생써리에서는 작년에도 인적이 드문 공원이나 하교길에서 미성년자 여학생을 쫓아오는 사건이 발생했으나, 범인을 잡지 못했는데 올해 ...
표영태
09:58
[밴쿠버] 이글릿지 병원 응급실 확장 건설 확정
2020년 말 완공 될 예정병상 19개→39개로 증설트라이시티의 종합병원인 이글릿지 병원에 보다 나은 응급조치를 위한 새 응급실 건설에 들어간다.BC주정부의 애드라안 딕스 보건부 장관은 18일 오전 10시 30분 포트 무디에 위치한 트라이시티 유일의 종합병원인 이글릿지...
표영태
09:57
[캐나다] 2018년 평균물가지수 2.3%
직전 2년에 비해 크게 상승캐나다 물가지수가 작년에 심상치 않게 올라갔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도 연간평균 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CPI)은 2.3%였다. 2016년의 1.4%와 2017년의 1.6%에 비해 크게 오른 셈이다. 이는 20...
표영태
09:25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스포츠로 사…
 유학 생활을 하며 색다른 스포츠에 도전하고 싶을 때 실내 사격장을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DVC는 (DVC indoor shooting centre)은 코퀴틀람에 위치한 실내 사격장이다. 이곳에서 총기소지면허증 없이 사격 체험을 해볼 수 있다. DVC는 ...
박하나 인턴
09:25
[캐나다] 올해 관광산업 2% 성장 전망
 캐나다관광청 페이스북에 올라온 인스타그램밴쿠버의 그라우스마운틴에서 본 밴쿠버 전경   캐나다컨퍼런스보드 보고서밴쿠버 산불이 위험 요소  캐나다 전체적으로 관광산업이 작년에 비해 더 많이 찾아올 것으로 보이지만, 밴...
표영태
09:16
[밴쿠버] 세계 곳곳서 캐나다인 납치 구금 피살
​캐나다외교부가 국민들에게 외국 여행시 정부 안내에 주의해달라고 안내문을 발표했다. 중국과 아프리카, 카리브해 등 세계 곳곳에서 캐나다인이 구금되거나 납치되고 심지어 살해당하는 경우가 최근 늘어나는 데 대한 경고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Freelan...
밴쿠버 중앙일보
01-17
[캐나다] 상점서 골프채 휘두른 여성에 테러죄 선고
점포에서 직원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여성에게 법원이 테러 혐의를 인정했다. 토론토 법원은 2017년 7월 생활용품점 캐네디언타이어 온타리...
밴쿠버 중앙일보
01-17
[밴쿠버] 개에게 BB총으로 화풀이 한 용의자 검거
 메트로타운 스카이트레인역 발생 한 남성이 다른 남성과 언쟁을 벌이다 상대 개를 BB탄 총을 쏴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메트로타운 대중교통경찰서(Metro Vancouver Transit Police)에 따르면 두 남성이 지난 15일 오전 ...
표영태
01-17
[밴쿠버] 신자유주의와 한국 밀레니엄세대의 병영생활 관계…
UBC 한국학연구소 25일 개최최근 한국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해 무죄 판결이 이어지며, 한국의 징병제에 대한 다각적인 인식이 부상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신자유주의 관점에서 이해하는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다.UBC 한국학연구소(소장 로스 킹 교수)는 오는 25일 오후 ...
표영태
01-17
[밴쿠버] 버나비사우스 보선, 자유당 후보 사퇴-보수당 …
 지난 16일 버나비사우스 보궐선거의 신철희 보수당 후보자가 언론들로부터 사퇴 발표를 한 민주당의 왕 후보와 관련 된 질문을 받고 있다. 신 후보는 연방보수당의 이민분과위원회 소속 야당 대표인 렘펠 의원이 현 자유당 정부의 이민심사 시스템의 문제를 지적하는 기...
표영태
01-17
[캐나다] 다세대주택 흡연금지 절대다수 찬성
  흡연관련 제재 대체적 동의BC주민 흡연에 부정적인 편 최근 주택가격 상승으로 고층 아파트가 많이 건설되고 있는데, 이런 다세대에서 이웃 흡연으로 입주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어, 이를 금지하는 법안에 대해 다수가 지지를 보내고 있다. ...
표영태
01-17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