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에 취약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에 취약

본문

 

6일, 3단계 캠페인 돌입

피해 당하면 반드시 신고

 

 

트랜짓폴리스가 대중교통 시스템에서 어떤 경우의 성범죄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새로운 캠페인을 전개했다.

 

메트로밴쿠버트랜짓폴리슨(Metro Vancouver Transit Police)는 지난 6일부터 트랜젯시스템에서 발생하는 섬범죄 예방을 위한 3단계 캠페인을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트랜짓폴리스는 2012년 성범죄 예방을 4대 우선 해결과제로 선정하고, 다음해인 2013년 1월부터 성범죄 예방(anti-sex campaign) 캠페인을 시작했다. 1단계 성범죄 예방 캠페인은 한국 유학생 등과 같이 캐나다에 온 어학연수생들을 일차적인 대상으로 삼아 어떻게 대중교통에서 성범죄 피해를 예방할 지를 알리는데 목적이 있었다. 

이를 위해 한인학생들도 많이 다니는 SFU다운타운 캠퍼스에서 캠페인 개시를 했다. 이를 통해 ESL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칼리지와 대학교의 강사들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 또 메트로밴쿠버의 모든 ESL 학교를 대상으로 대중교통에서의 성범죄 관련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면서, 학교에 돌아가 학생들에게 정보 제공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트랜짓폴리스는 1단계 캠페인에서 한국 등에서 온 어학연수생, 즉 ESL 학생들이 대중교통에서 가장 성범죄 피해를 입기 쉬운 대상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이들 외국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이 피해를 보고도 신고를 가장 안 하는 그룹으로 분류돼 있었다. 트랜짓폴리스의 한인 제니 정 경관은 "한인 유학생들이 성범죄의 표적이 되는 일이 많은데, 반대로 가장 신고를 안 하고 있다"며, "이런 경우 범죄자들이 다른 한인 유학생들을 더 범죄의 대상으로 쉽게 생각하게 된다"며 또 다른 피해를 막기 위해 신고를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 했다. 

 

2단계는 스카이트레인 객차에 80개의 포스터를 붙여 놓는 캠페인을 2016년 11월부터 2개월간 진행됐다. '원치않는 접촉은 범죄(Unwanted Touching is a Crime)'라는 구호를 담은 이 캠페인은 다시 버스나 스카이트레인 역으로까지 확장해 전개 했다. 이는 주로 성범죄가 많이 일어나는 봄과 여름을 겨냥한 것이었다. 정 경관에 따르면, 지나가며 실수인 척 하며 여성의 가슴이나 엉덩이를 만지거나 객차안에서 팔짱을 끼며 접촉을 하는 등의 성추행이 대중교통에서의 주 성범죄라고 설명했다. 스카이트레인 역사 안에는 CCTV가 있어서 신고를 하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정 경관은 스카이트레인 객차가 현재 4세대까지 나왔은데, 3세대와 4세대 객차 안에는 CCTV가 달려 있어 객차 안에서의 성범죄도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3단계 캠페인은 9월 중순까지 전개될 예정이다. 내용을 보면 스카이트레인 객차에 340개의 예방 포스터를 부착하고, 15개의 광고를 스카이트레인역사마다 LCD 스크린에 올린다. 또 300개의 광고를 버스와 로히드, 에드몬즈, 카폴스 환승장 등 15개의 버스 루프(주요 버스 출발 정류장)에 게시한다. 추가로  35개의 플랫폼 포스터를 7월 중순까지 스카이트역사에 붙이고, Metro Vancouver Crime Stoppers와 협조 하에 여름 내내 관련 광고를 전개한다.

 

정 경관은 이와 같은 성범죄를 당한 피해자나 목격자는 문자 번호 87 77 77로 신고하거나 604-515-8300으로 신고전화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17947cb20f8c6da6eb385e61c814674f_1531156315_8658.jpg 

(트랜짓폴리스 페이스북)

한편 트랜짓폴리스는 대중교통에서 절대로 음주가 허락되지 않는다며 여름철 파티 분위기에 술을 들고 대중교통을 타는 것에 대해 경고했다. 대중교통에서 뚜껑이 따진 술을 들고 탈 경우 벌금을 230달러 물게 될 수도 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1,798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랭리 교실 욱일기 내려달라 한인학생 청원 운동
 교육청 "교자재라 걸 수 있다" 9학년 한인 학생 문병준change.org 17일 시작 일본 전범기인 욱일기가 메트로밴쿠버의 한 학교 벽에 커다랗게 걸리면서 한인 학생이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며 국제적인 청원사이트에 글을 올렸는데 랭리 교...
표영태
11-19
[세계한인] 외교부 여권민원실, 서초구 외교센터로 내달 이…
  민원실 공간 확장…여성 화장실·수유실 등 편의시설도 확충 외교부는 서울 종로구 수송동(코리안리 빌딩 4층)에 있는 여권영사민원실과 여권과가 다음 달 17일 서초동 외교센터로 이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따라 현재 민원실은 다음달...
밴쿠버 중앙일보
11-19
[캐나다] 기준 금리 인상 전망에 파산 위기감도 높아져
BC주 상대적으로 느긋해미국 기준 인상에 따라 캐나다 금리도 인상 압박을 받으면서, 많은 캐나다인들이 재정적인 어려움에 빠질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증가하고 있다.입소스캐나다가 MNP LTD의 의뢰로 조사한 금리인상에 따른 캐나다인의 재정적 부담감 조사에서 파산을 할 지 ...
표영태
11-19
[교육] 대학교육비에 놀란 캐나다 부모들
12세이하 자녀 부모 73% 교육비 몰라저소득가정 절반 이상 "너무 놀랍다"초등학생 자녀들을 둔 부모들이 아이들을 대학교육까지 시키겠다고 캐나다 부모들이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로 얼마나 비용이 들어가는 지를 알자 놀라 자빠졌다.입소스캐나다가 날리지퍼스트파이낸셜(Knowl...
표영태
11-19
[캐나다] 토론토에서 울려퍼진 ‘우리의 소원은 통일’
  제1회 안병원 선생 청소년 평화통일 음악제    17일 토론토 한인회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토론토 협의회(회장 김연수)와 캐나다 온타리오 한국학교협회(회장 신옥연)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 1회 안병원 선생 청소...
밴쿠버 중앙일보
11-19
[밴쿠버] 밴쿠버시의회는 백인 전용인가
최근 선거를 치러 구성된 밴쿠버시의회가 백인 일색이어서 소수 민족의 의견이 잘 반영될지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비백...
밴쿠버 중앙일보
11-18
[밴쿠버] 밴쿠버에 맞는 자원재활용
아시아계 다양한 민족이 사는 밴쿠버에 맞는 자원 재활용을 하는 기업이 생겼다. 이 기업은 일회용 나무젓가락을 수거해 가공한&n...
밴쿠버 중앙일보
11-18
[밴쿠버] 코퀴틀람 타운센터 파크 불빛 축제 24일 개막
메트로밴쿠버에서 최대규모1.2킬로미터 10개 존 구성 연말연시 분위기를 내기 위한 코퀴틀람의 대규모 불빛을 밝히는 축제가 올해도 개최될 예정이다. 코퀴틀람시는 24일 오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메트로밴쿠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야외 불빛(outdoo...
표영태
11-16
[세계한인] 北중앙방송 "해외동포 기업인 대표단 평양 도착…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15일 "세계 해외동포 기업인 대표단이 오늘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북한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와 '관계 부문 일꾼'들이 이들을 맞이했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
연합뉴스 지성림
11-16
[캐나다] 캐나다 외교부, 제4차 한반도 심포지엄 개최
지난 15일, 캐나다 외교부는 주 캐나다 한국대사관, 주 캐나다 미국대사관과 함께 공동으로 ‘제4차 한반도 심포지엄(Symposium on the Korean Peninsula)’을 열었다.심포지엄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심층 논의와 향후 조치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표영태
11-16
[밴쿠버] 악천후에 BC 정전사태 증가세
 지난 5년간 정전발생 3배 증가지구 온난화가 부른 이상기후 지구 온난화로 폭풍과 악천후 등 이상기후가 자주 발생하며, BC주에서 정전사태도 크게 증가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BC 하이드로는 '폭풍경보: BC주 거친 날씨로 인한 전력공급 영향...
표영태
11-16
[밴쿠버] 재지스트 김사라, 밴쿠버박물관 한국문화 전시…
 한국 민요의 운율과 한을 담은 가수다재다능한 보컬리스트 겸 편곡자 한인 밴쿠버에서 전통 재즈를 공부한 후, 한국 전통음악을 현대 재즈의 세계로 가져온 한인 차세대 재즈 가수가 한국문화와 어우러진 공간에서 공연을 펼친다.   ...
표영태
11-16
[밴쿠버] 마동석표 논스탑 사이다 액션-'성난 황소' 3…
  모니터 관객 및 언론 시사 압도적 호평! '범죄도시' 최강의 제작진 의기 투합! 아시아의 드웨인 존슨으로 불리는 마동석 액션의 진수가 담긴 '성난황소 UNSTOPPABLE'가 모니터링 관객 시사회와 언론 시사회를 통해 한국 개봉 ...
밴쿠버 중앙일보
11-16
[캐나다] 고용주 진단서 요구, 중병 아니면 출근 하겠다
82%의 노동자 생각진단서는 가정의에게캐나다이 대부분의 노동자는 감기나 몸살 같은 가벼운 병이면 그냥 회사에 출근하겠다고 대답했는데, 바로 고용주가 요구하는 의사진단서를 받아 오기 힘들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입소스캐나다가 캐나다의사연합(Canadian Medical A...
표영태
11-16
[밴쿠버] 써리 RCMP, 신용정보·우편물 절도범 검거
  써리 RCMP의 재산범죄전담팀(Property Crime Target Team, PCTT)과 경제범죄전담팀(Economic Crime Unit, ECU)은 10월부터 우편물 절도와 신용정보 절도 범죄를 인지하고 175A스트리트의 6100블록 거주지...
표영태
11-16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