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LA한인축제 실패' 재단만 예상 못했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세계한인 | '올해 LA한인축제 실패' 재단만 예상 못했다

본문

9일 긴급 이사회를 통해 LA한인축제재단 회장직에서 물러난 지미 리 전 회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LA한인축제 이대로 괜찮나 <하> 재단 이사진 내분



이사회 1년 전부터 내부 다툼

사무국 직원 운영 능력 부족

일괄사표 냈지만 적자는 남아


9일 긴급 이사회서 회장 사퇴

조 이사장이 신임 회장 맡아

"앞으로 잘하겠다" 또 약속

 

올해 열린 제 45회 LA한인축제는 무리하게 추진한 유료공연의 여파로 행사 전반에 걸쳐 엇박자가 나는 등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다.

 

유료공연은 지난 8월 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처음 그 계획이 공개됐다. 당시 지미 리 회장은 "20~30만 달러의 수익을 내겠다"며 반대하는 이사진을 설득해 동의를 받아냈다. 하지만 준비 과정 내내 이사진들은 "유료공연은 지미 리 회장이 독단적으로 추진했으며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어쩔 수 없이 승인했다"고 볼멘 소리를 냈다.

 

 

애당초 공연을 유료로 할 경우 장터 상인들의 영업에 큰 지장이 예상됐던 상황이다. 하지만 지미 리 회장은 이런 지적들을 일축하고 시드니 김 사무국장과 유료공연을 밀어붙였다. 그러나 결과는 참담했다.

 

9일 열린 긴급 이사회에서 재단 측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EDM DJ 캐시미어의 경우 티켓판매액이 2만4000달러 한국 가수 딘의 경우 12만5000달러 정도에 그쳤다. 이 둘에게 각각 15만 달러 정도의 개런티가 지급됐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단순하게 계산하더라도 공연에서만 모두 합쳐 15만 달러 정도의 적자가 발생한 것이다.

 

유료공연은 올해 처음 시도된 터라 실패 위험은 감수할 수 있었다. 그러나 행사 자체를 감당할 수 있는 능력이 애초부터 부족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실무자인 김 사무국장이 축제를 맡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대형 행사를 운영해본 경험이 부족했음에도 김 국장은 공연을 유료로 하자고 제안했다.

 

뿐만 아니라 흥행이 불분명한 DJ 캐시미어와 가수 딘을 선택한 것 각각 15만 달러라는 거액의 개런티에 합의한 사람도 김 국장이다.

 

장터 상인들의 불만도 재단 사무국을 향하고 있다. 행사 경험이 전무하다보니 상인들을 위해 바이어 미팅을 주선하기는 커녕 가이드라인도 제공하지 못했고 물품 로딩과 관련된 공지도 하지않아 상인들의 원망을 샀다. 결국 김 국장을 포함한 사무국 전직원은 축제가 끝난 7일 일괄사표를 제출했다.

 

사실 축제 자체가 제대로 열릴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은 이미 1년 전부터 제기됐다. 재단 이사진의 내분이 계속 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11월 그 해 축제를 책임졌던 지미 리 당시 회장이 업무를 독단적으로 처리한다며 이사회에서 제명되는 사건이 있었다.

 

하지만 얼마 안가 이사회에서는 제명된 지미 리 회장을 다시 받아 줬고 게다가 이례적으로 2018년에도 재단을 이끌 수 있도록 다시 회장직을 맡겼다. 당시 한인단체 한 관계자는 "다시 회장을 시켜준 이사진도 문제"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축제 마지막날인 7일 오후 행사장인 서울국제공원 내 건강보조식품 판매 부스를 찾았다. 의자에 앉아 손님을 기다리던 2명의 직원은 행사 준비 등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더니 재단 이사진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A씨는 "1년 내내 자기네끼리 싸움만 하는 재단이 일을 제대로 했겠나"라며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힘을 모아도 모자랄 판에 매일 싸움이나 하니 뭐가 제대로 되겠나"라고 꼬집었다. 같이 있던 B씨도 "우리 같은 일반인들도 언론을 통해 다 소식을 들어 알고 있다"며 "이미지를 쌓아 올리긴 힘들어도 망치는 건 한순간이다. 망가진 축제의 이미지는 누가 책임을 질 건가"라고 따졌다. 

 

9일 이사회 도중에도 수차례 고성이 오고간 끝에 회의가 마무리 되었으며 조갑제 이사장은 "지미 리 회장이 모든 책임을 지고 자신 사퇴를 하기로 했다. 일반 이사로 남는다"고 말했다. 

 

축제 실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전직 회장에게 이사 중 한 명으로 재단의 의사 결정권을 여전히 인정해주겠다는 뜻이다.

 

이어 조 이사장은 본인이 2019년까지 재단을 이끌 회장이 되었으며 배무한 이사가 이사장을 맡기로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적자가 난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 이사진들이 힘을 모아 해결방법을 찾아 보겠다"며 "앞으로는 잘할 테니 한번 믿어 달라"고 했다.

 

지미 리 전 회장은 "적자폭은 5만~6만 달러 정도로 항간에 떠도는 말보다는 훨씬 적다"며 "DJ 캐시미어에게 표가 적게 팔렸다고 개런티 일부분을 돌려 달라고 했다. 몇만 달러라도 받으면 적자폭은 줄어든다"고 해명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2,348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밴쿠버서부지역 3번째 홍역환자 발생
사진= 밴쿠버코스털헬스(VCH) 페이스북 2번째 환자 발생 보도 하룻만 밴쿠버, 노스밴쿠버, 웨스트밴쿠버, 리치몬드 등을 관할하는 밴쿠버코스털헬스(VCH)는 14일 늦게 밴쿠버에서 3번째 홍역환자를 확인했다고 15일 발표햇다.  VG...
표영태
02-15
[부동산 경제] BC주 주택거래 하락으로 올해 시작
버나비 메트로타운 고층아파트 건설현장 모습(밴쿠버 중앙일보 DB) 캐나다 전체적 가격 반등밴쿠버 아파트 가격상승 마감 전체적으로 캐나다의 주택거래나 가격이 조정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가파르게 주택가격 상승세를 보였던 BC주나 메트...
표영태
02-15
[이민] 2018년 한인 영주권 취득자 총 4805명
  2017년 대비 20.7% 증가캐나다 전체 32만 1120명 캐나다 전체적으로 작년도에 전년대비 영주권 취득자 수가 증가했는데, 한인 새 영주권자는 전국 평균보다 크게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2018년도 영주...
표영태
02-15
[밴쿠버] 4월 1일 전기료 1.8% 인상
향후 5년간 8.1% 인상BC주 NDP 정부가 전임 자유당 정부가 독립발전소에 높은 가격에 전기를 사들이는 장기계약을 맺고 있어 어쩔 수 없이 4월 1일부터 전기료를 인상하게 됐다고 발표했다.주정부는 4월 1일부터 전기료를 1.8%의 인상하고, 내년 4월 1일에는 0....
표영태
02-15
[캐나다] 캐나다 부모와 동거 성인 190만 명
   25-64세 인구 9% 해당20년 사이 2배이상 증가 성인이 됐으면서도 부모와 같이 사는 캐나다 성인 인구가 20년 사이에 두 배나 증가한 통계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은 부모와 사는 성인(Adults living with...
표영태
02-15
[밴쿠버] [UBC 한인학생 기자단의 눈] 설날 특집: …
기해년 (己亥年) 설을 맞아 지난 9일 UBC에서 동아시아학부 주최로 UBC 캠퍼스 내 학생회관에서  “Happy Lunar New Year” 행사가 개최되었다. 행사는 총 2부로 구성되었으며, 1부에서는 설명회와 축하공연이, 2부에선 설날 전통 문화를 학생들...
UBC 하늬바람 이재성 인턴
02-15
[세계한인] 한국정부 외국인 대학원장학생 모집
한국 교육부는 2019년도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 Program 정부초청외국인 대학원장학생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이중 캐나다 지역(퀘벡지역 2명 별도 선발) 장학생 선발인원은 총 4명인데 이중 한 명은 재외동포가 대상이다.&nb...
밴쿠버 중앙일보
02-15
[밴쿠버] 작년 밴쿠버국제공항 이용객 수 신기록 갱신
  국제여객 8.5%, 국내여객 6.1% 증가독특하게 비영리 운영방식 채택 공항 작년 밴쿠버 국제공항 총 이용객이 연인원으로 총 2500만명을 돌파했는데, 연간 기록에서도 사상 최대 인원을 기록했다. 밴쿠버국제공항(YVR)은 2018...
표영태
02-15
[캐나다] 생일날 유괴 피살 11세 소녀, 아버지가 용의…
온타리오주에서 11세 소녀의 유괴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유괴경보를 발령하고 수사에 들어갔으나 결국 소녀는 숨진 채 발견됐다. ...
밴쿠버 중앙일보
02-15
[캐나다] 트럭 170대 알버타서 오타와까지 차량 시위
알버타주민들이 트랜스마운틴 송유관 공사를 시작하라며 오타와까지 차량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크고 작은 트럭 170여 대를 직접&nbs...
밴쿠버 중앙일보
02-15
[밴쿠버] 3.1절 100주년 기념식 밴쿠버 한인사회 한…
100주년 기념식 준비위원회 모임노인회장 독립선언문 전문 낭독극단 하누리 '황어장터' 특별공연3.1운동과 한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국내외적으로 그 어느때보다 의미를 두고 준비를 하고 있고, 밴쿠버 한인사회도 이에 동참 한다. 3.1운동 및 임...
표영태
02-14
[밴쿠버] 독일과학, 캐나다 환경이 만든 피부과학 명품-…
사진설명 더마데드 제품 마케팅과 수출을 담당하고 있는 팩젠주식회사의 리치몬드 전시장(상)20년 역사를 자랑하는 더마메드 제품 개발과 생산만을 담당하는 더마메드 공장 모습(하)   천연 허브와 식물성 추출물 성분 제품아토피, 습진, 건...
표영태
02-14
[밴쿠버] 기상청, 14일 오후 폭설주의보 발령
지난 12일 노스로드의 한인타운에 눈이 내리는 모습(밴쿠버 중앙일보 DB 5-10센티미터 예상 올 겨울 늦 첫눈이 내린 이후 밀린 숙제를 하듯 또 많은 눈이 내릴 예정이다. 연방기상청은 14일 오전 5시부로 메트로밴쿠버 전역에 폭설주의보를 발...
표영태
02-14
[밴쿠버] 트뤼도 총리 버나비 한인 운영 카페 라포레 방…
 2월 25일 버나비-사우스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저스틴 트뤼도 연방 총리가 지난 11일 버나비의 한인 카페인 라포레(La Foret)를 방문했다. 라포레 관계자에 이날 트뤼도 총리 측에서 갑작스럽게 카페를 방문한다고 연락을 해왔고, 이후 3...
밴쿠버 중앙일보
02-14
[이민] 유학생취업신청 졸업후 180일까지
 신청시 학생비자 조건도 삭제 캐나다 포스트세컨더리 학교에 유학을 왔다, 캐나다에서 취업하기 위해 학생비자를 유지하거나 졸업 후 빠른 시간내에 취업비자 신청을 해야 하던 제한이 완화됐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
표영태 기자
02-14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