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미국명문대 캠퍼스 한국뉴욕주립대학교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78°C
Temp Min: 10°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한국의 미국명문대 캠퍼스 한국뉴욕주립대학교

밴쿠버 중앙일보 기자 입력19-03-08 15:22 수정 19-03-08 16:57

본문

지난 2월 28일 열린 한국뉴욕주립대학교와 클럽이민의 미국 대학입학 설명회 모습(클럽이민 사진 제공)

 

 

스토니브룩대학교·에프아이티 과정

미국식 영어수업, 저렴한 생활비

뉴욕주립대, 입학사정과 학위관리

SAT, ACT 대체 공인영어점수 가능 

 

 

세계 최고 명문대 50위권을 휩쓸고 있는 미국의 대학들은 자율적인 학생 선발권을 갖고 자신들이 키우고 싶은 인재들을 받아들인다. 하버드나 예일, MIT 등 세계 최고 대학은 당연히 공부도 잘해야 하지만, 인성, 사회봉사, 지도력, 도전정신 등 다면적인 능력을 평가한다. 이미 오랜 역사를 갖고 입학사정관을 통해 지원자들을 평가해 온 이들 미국 대학교들은 각기 대학의 특성에 맞게 평가기준을 수립해 왔다. 

 

한국 입시시스템의 비교육적인 단면을 극단적으로 담은 드라마 스카이캐슬이 한국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과거 단 한번의 시험을 잘 봐서 대학교를 갈 수 있었던 시험제도에서 입학사정관, 수시, 학종, 특별전형 등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선발제도가 도입됐다. 하지만 명문대 입학이 곧 미래 성공 여부를 결정하는 상황 속에서 스카이캐슬은 미워하며 따라 할 수 밖에 없는 비극적 현실이다.

이제 한국에서 조부모의 재력, 엄마의 정보력, 그리고 아빠의 무관심이 대입 성공의 조건이라는 말이 있다. 이는 비단 한국뿐만 아니라, 가장 합리적이라는 미국에서도 통용되는 이야기다.

 

한국 어머니들의 능력과 열정으로, 미국의 교육제도나 대학입시제도에 해박한 지식을 가진 카운슬러의 자문을 받는다면, 오히려 한국의 대학교보다 미국의 대학교를 갈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와 관련해 지난 2월 28일에는 밴쿠버에서 의미 있는 행사가 열렸다.

 

한국에서 초창기 미국 투자이민 문호를 열었던 클럽이민의 홍금희 대표와 한국에서 미국 학위를 받을 수 있는 한국 뉴욕주립대가 공동으로 미국 명문대 입학을 위한 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세미나를 위해 한국뉴욕주립대학교(SUNY Korea, State University of New York Korea)의 입학정보처 연동엽 대리와, 캘리포니아주에서 미국유학컨설팅 대표를 맡고 있는 안제니 칼리지 카운셀러가 한국뉴욕주립대학교와 미국의 명문대학교 입합을 위한 상담 시간을 가졌다.

 

우선 연 대리가 소개한 SUNY는  한국의 스마트시티인 송도에 세워진 최초의 미국 대학이다. 

 

SUNY는 2012년 3월 스마트시티인 송도에 세워진 있는 최초의 미국 대학으로, 인천글로벌캠퍼스라는 한국정부의 국책사업 일환으로 현재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대학교(SUNY Stony Brook University, SBU)와 뉴욕주립대 에프아이티(SUNY Fashion Institute of Technology, FIT)의 한국 캠퍼스가 운영되고 있다.

 

스토니브룩대학은 세계대학 평가(Times Higher Education World University Rankings) 상위 1%, 미국 대학평가(U.S. News & World Report) 상위 100위권 내에 오를 만큼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북미 최상위 연구중심대학 모임인 미국대학협회(Association of American Universities, AAU) 회원으로 학술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패션기술대학은 디자인, 패션, 예술, 통신, 경영 분야에서 세계적 인지도를 쌓은 명문 대학이다. 이론과 실습이 밀도 있게 짜여진 교과과정을 통해 실무 역량을 갖춘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 또한 산학협력을 통하여 재학생들의 취업역량을 강화하고 시장지향적인 가치 창출에 집중하고 있다. 

 

스토니브룩대학교 한국캠퍼스는 컴퓨터과학, 기계공학, 기술경영학, 응용수학통계학, 경영학 학부와 대학원 학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FIT 한국캠퍼스는 패션디자인학, 패션경영학의 준학사 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FIT 준학사 과정을 수료한 학생들은 FIT 맨해튼 캠퍼스에서 이어서 3-4학년을 과정을 수료해 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SUNY의 모든 수업은 미국 홈캠퍼스 교육과정과 동일하게 진행되며 학생들에게 미국과 동일한 수준의 교육을 보장하기 위해 미국 홈캠퍼스에서도 공부할 기회를 제공한다. 학위 수여 시, 모든 학생은 미국 홈캠퍼스의 학위를 받게 된다.

 

연 대리는 "캐나다 지역에서 지원하는 학생들의 경우 자기소개서, 고등학교 성적표, 추천서, 공인영어성적을 가지고 지원할 수 있으며, 이 점은 별도의 SAT, ACT 혹은 수학능력시험을 준비해야 하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뛰어난 고등학교 학업성취도를 보유한 지원자에게 있어 큰 이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대학교에서는 SAT나 ACT를 요구하지만, SUNY는 해당 점수를 필수로 요구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영어 능력이 안되는데 쉽게 입학 할 수 있다는 얘기가 아니다. 이에 상응하는 공인영어성적, 즉 토플이나 아이엘츠 등으로 4년간 영어로 수학을 하는데 문제가 없는 지 철저하게 따진다.

 

한국과 달리 미국 대학교는 입학은 상대적으로 쉽지만 졸업은 무척 어렵다. 연 대리는 "선발할 때부터 4년간 낙오없이 과정을 따라갈 수 있는 학생들만 선발한다"며, "본인이 공부하겠다는 의지만 있다면, 선배들이 서포트 그룹으로 튜터링 등 도움을 주고, 동료들도 스터디 그룹으로 함께 갈 수 있고, 교수들도 상담을 하며 과락방지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처음 대학교가 송도에 캠퍼스를 열고, 첫해에는 1300명 정원에 한참 못미치는 소수만을 입학시켰다. 이후 능력있는 학생들이 오면서 1300명 정원이 다 채워졌고, 학생들도 잘 적응해 나가고 있다고 연 대리가 말했다. 

 

현재는 2019학년 가을학기 신입생을 모집 중이며 마감일은 금년 6월 30일까지다. 필수서류는 1)고등학교 성적표, 2)자기 소개서, 3)추천서, 4)공인 영어성적표이며 SAT 또는 ACT 등과 같은 미국대학 입학을 위한 표준시험 성적표는 기타서류로 분류된다. 

 

이번에 함께 자리를 한 제니 안 카운슬러는 SUNY뿐만 아니라 미국의 명문대 입학을 위한 전문화된 정보를 소개했다. 미국에서 입시 카운슬러로 전문 자격증을 가진 안 카운슬러는 "한국에서 이공계 대학에 가려면 수학, 과학만 잘 하면된다고 알고 있지만 영어, 역사 등 인문학 분야도 잘 알아야 한다"며, "각 학교가 요구하는 철학, 요구사항, 캐릭터 등 바르고 정확한 정보를 통해 실패 없이 가능한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미국에 있는 대학교보다 한국에 있는 SUNY에서 공부를 하는 것도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좋은 선택이라고 안 카운슬러가 강조했다.

 

홍 대표는 "캐나다에서 교육을 했던 많은 한인 학생들이 한국의 대학에 쉽게 적용할 수 없고, 또 비싼 미국에 있는 대학에 진출하는 것보다 SUNY가 대한이 될 수 있다"고 설명회 개최 이유를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한국뉴욕주립대학교 홈페이지: www.sunykorea.ac.kr

문의처: 한국뉴욕주립대학교 입학홍보처 

문의 전화번호 및 이메일 주소: (82)-(0)32-626-1114, admission@sunykorea.ac.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2,942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왜 아파트를 싸게 팔고 나갈 수 밖에 없나!-마지막
노후된 저층아파트와 새로 지어지는 고층아파트가 뒤섞여 있는 노스로드의 코퀴틀람 지역(표영태 기자)  (5월 18일자 1면 기사에 이어) 노후 아파트 개발업자와 이들가 결탁한 일부 세대주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다른 세대주들이 시세보다 헐값에 팔도
05-24
밴쿠버 20대 아시안 여성 대낮 버스정류장부터 쫓아온 남성에 성폭행 당해
밴쿠버경찰서의 기자 브리핑 동영상 캡쳐집까지 따라와도 제대로 대응 안 해 갓 캐나다 온 한인여성 종종 피해 입어 밴쿠버에서는 한낮에 20대 여성의 뒤를 따라가 집에서 성폭력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밴쿠버경찰서(VPD)는 23일 오전 11시 3
05-24
밴쿠버 BC주정부 파이프라인 주권 위해 결사항전 선언
  항소법원 주법 권한 밖이란 판결에 반발정부 즉시 고등법원에 상소하겠다고 발표 BC주 법원에서 트랜스마운틴파이프라인은 주경계를 넘어선 사업이어서 주의 법보다 주정부간 또는 연방차원에서 법 적용을 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오자, 주정부가 즉시 이
05-24
캐나다 항공사 화물 분실시 2100달러 배상
CTA 트위터에 올라온 항공승객보호법 최종안을 발표 피어슨 공항 기자회견장 모습 7월 15일 새 항공승객보호법 발효오버부킹에 9시간 지체되면 2400달러12월 15일부터 연착 취소 규정 발효 항공사의 잘못으로 항공기 이용자들이 피해를 입어도 보상에 대
05-24
이민 위장결혼으로 캐나다 시민권, 대가는 얼마일까
위장 결혼으로 캐나다 시민권을 얻은 사람에 대해 정부가 시민권을 박탈하는 조치를 내렸다. 시민권을 이미 받은 경우를 무효로&n
05-24
밴쿠버 써리 이동순찰대 운영 첫해 500명 체포
써리 RCMP MEST 보도자료 첨부 사진 자전거 도보로 지역 순찰우범지대, 대중교통 지역 자전거나 도보로 순찰하는 경찰팀이 창단 1년 만에 500명 이상의 범죄자를 체포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써리 RCMP는 이동도로순찰대(Mobile Str
05-24
부동산 경제 주택 매매가 내려도 렌트비는 여전히 고공 행진
밴쿠버 지역의 주택 가격이 내림세를 보이지만 렌트비는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 렌트비 조사 웹사이트 패드
05-24
밴쿠버 BC주 흉기는 강력반대, 권총은 포용적
앵거스리드 총기 관련 조사보고서 첨부 이미지 사진  총기범죄도 증가한다고 생각돈세탁 공적 조사도 절대지지 미국에서 총격사건이 자주 발생하고, 최근 뉴질랜드에서도 혐오적인 총기난사사건이 발생하고 있는데, BC주민은 엄격한 총기 관리에 대해 전국
05-24
밴쿠버 제6회 대한테니스협회장배 테니스 대회 개최
 재캐나다대한테니스협회가 주최하는 제6회 대한테니스협회장배 테니스 대회가 지난 18일 오전 9시부터 캔싱턴 테니스코트에서 개최됐다. 금배, 은배, 동배, 신인 등 4개 부로 나뉘어 치러진 이날 대회에 밴쿠버 한인사회의 대표적인 기업 중의 하나인 한남슈퍼 등이
05-24
밴쿠버 밴쿠버 합창단, 15주년 공연 위한 신입단원 모집 중
2018년도 밴쿠버 합창단 정기공연 모습(밴쿠버 합창단 제공) 창단 15주년을 맞이한 밴쿠버 합창단이 24일 오후 7시부터 St. Stephen the Martyr(9887 Cameron St, Burnaby)에서 5 월의 사랑 이야기 ‘가족 음악회'를 연다.
05-24
세계한인 제17기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대학생 서포터스 발대식 개최
외교부는 5월24일(금) 오후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과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선발된 대학생 서포터스 70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7기 해외안전여행 대학생 서포터스 발대식을 개최하였다.   □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서포터스는 2010년 처음 구
05-24
세계한인 해외여행 출발 전에 여권 확인은 꼭 !
외교부는 여름 휴가철을 대비하여 우리 국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해외여행을 위해 여권관리 유의사항을 여권안내 홈페이지(www.passport.go.kr)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에 각각 게재하고, 아울러 동 내용을 카드뉴스로 제작해 외교부 SNS
05-24
밴쿠버 '악인전' 6월 7일 북미 전격 개봉!
  칸 국제 영화제 초청과 헐리우드 리메이크 그리고 7일 연속 한국 영화 박스 오피스 1위를 수성하며 현재 전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악인전>이 <THE GANSTER, THE COP, THE DEVIL>이란 영
05-24
밴쿠버 코퀴틀람 교통사고로 3명 사상
  23일 오후 7시 20분 발생 코퀴틀람 시네플렉스 인근에서 자동차 두 대가 연루된 교통사고가 나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코퀴틀람 RCMP는 23일 오후 7시 20분에 스쿨하우스 로드 부스 에비뉴(Booth Ave)와 루시일 스
05-23
밴쿠버 캐나다뮤즈 한국청소년교향악단 정기 연주회
새로운 10년을 위한 전환점에 서서다문화 오케스트라로 활동무대 확장음악 영재들 역량 강화 기회 제공메트로밴쿠버 지역에 한인 청소년을 위한 교향악단으로 굳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캐나다뮤즈 한국청소년교향악단(단장 박혜정)이 2019년도 정기연주회를 오는 6월 4일 어후 7
05-23
캐나다 각 연방 정당의 총선 위한 이민 정책 공약 방향은
  모두 경제기여 이민자 환영현행 EE 시스템 유지할까 보수당 정부가 도입하고 자유당 정부가 실제 운영을 한 캐나다의 기본 이민자 선발 시스템인 EE(Express Entry) 시스템이 총선 결과에 따라 어떻게 변할 지 이민사회가 주목하고 있
05-23
밴쿠버 밴쿠버 최초 청년토론장 “2030포럼”
 5월 25일 앤블리아트팩토리에서문영석 교수, 김영주 전통무용가 캐나다 한인 늘푸른 장년회(회장 이원배)는 청년 세대간 교류 및 정보교환, 기성세대와 청년세대와의 대화와 소통을 장을 만들기 위해 25일(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한남슈퍼
05-23
밴쿠버 해마다 인상되는 트랜스링크 요금, 올해는 얼마나?
메트로밴쿠버 일원을 운행하는 대중교통 트랜스링크의 요금이 7월부터 인상된다. 트랜스링크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오르는 요금은 교통시설 
05-23
밴쿠버 캐나다한국학교연합 회장으로 밴쿠버학교 명정수 교장 선출
   학술대회, 밴쿠버 교사 30여명 참가'캐나다동포 역사와 한글정체성 교육' 캐나다 한국어학교들의 대표로 향후 2년간 한글교육을 총괄한 협회 신임회장으로 45년 넘게 밴쿠버 한글교육을 이끌어 온 광역밴쿠버한국어학교의 명정수 교장이
05-23
세계한인 OECD 각료회의 한국·캐나다 부의장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22일(수)과 23일(목) 양일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디지털 전환의 이용기회와 도전요인(Harnessing Digital Transition for Sustainable Development: Opportunities and
05-23
밴쿠버 스카이트레인 200대 새 객차 투입 예정
  14.7억 달러 지원예산 사용계획 중기존 150대 대체, 50대 추가 투입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메트로밴쿠버 대중교통 개선을 위해 예산 지원을 약속한 가운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사용할 지에 대한 1차적 계획으로 스카이트레인 신형객차 도입이
05-23
밴쿠버 3월 BC 실업급여 수급자 4만 1천명
  전달대비 0.3%, 전년대비 5.5% 감소전국적으로 1%, 7.1% 감소보다는 낮아 캐나다 경기가 지속적으로 호황을 누리며, 실업율도 사상 최저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실업급여를 받는 인원도 크게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연방통계청
05-23
밴쿠버 총영사관 알버타 순회영사-밴쿠버 업무 지연 예상
주밴쿠버 총영사관 민원실 모습(밴쿠버중앙일보 DB) 6월 20일 캘거리, 21일 에드몬튼민원실 직원 출장, 해당날짜 피해 주밴쿠버 총영사관 캘거리와 에드몬튼 지역 순회 영사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이로 인해 밴쿠버에서의 영사업무 대기시간이 길어
05-23
밴쿠버 자녀의 미래를 알아보는 시간
한인 학부모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제1회 자녀꿈찾기 토크콘서트 행사 모습(밴쿠버중앙일보 DB)  6월 15일 알랜에모트센터에서'우리자녀들의 꿈찾기공감토크'경제·법조·IT 선배와의 만남 주밴쿠버총영사관이 한인 차세대들이 캐나다 현지에서 성공적으로
05-23
밴쿠버 한인소녀 사망 주요 목격자 동양인 남성을 찾습니다.
코퀴틀람 RCMP가 공개한 교통사고 주요 목격자의 블랙박스에 찍힌 동영상 캡쳐 사진 사고 순간 교차로 정차 한 아시안 남성경찰, 범죄자 아닌 사건 중요 증인으로 13세 한인소녀가 사망하고 다른 한인 아이들이 중상을 입은 교통사고에 핵심적인 목격자를 경
05-22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