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크로드페스티발 한인이 빛났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5.56°C
Temp Min: 19.44°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실크로드페스티발 한인이 빛났다

표영태 기자 입력19-07-08 09:31 수정 19-07-08 14:3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중국계 주도 첫 행사 관람객 적어

한인 전통문화와 자원봉사자 선전

 

 

지난 주말 다운타운에서 열린 새로운 다민족 문화행사가 홍보가 부족하고 날씨도 받쳐주지 못해 방문객이 많지 않았지만, 한국전통문화가 주목을 끌고, 한인자원봉사자의 노력도 더해지며 다문화 속에 한인의 가치를 높였다.

 

비즈니스와 관광 컨설팅 전문기업인 노스어메리카아세안 컨설터트사(North America Asean Consultants Inc. NAAC)가 이민자봉사기관 모자익(MOSAIC) 등과 함께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밴쿠버아트갤러리 노스플라자에서 실크로드페스티발(SilkRoad Festival, https://silkroadfestival.org)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연아 마틴 상원의원과 앤 캥 주의원 동아시아계 정치인 등이 찾아와 축하를 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중국과 러시아와 같은 강대도 이외에 실크로드가 지나가던 중앙아시아와 동유럽의 약소국가 이민자 사회도 함께 참여해 모처럼 다운타운 중심지에서 다문화를 빛내는 기회가 됐다. 

 

하지만 토요일부터 일요일까지 간간히 비가 내리고 여름 날씨에 비해 기온도 낮으면서 다운타운 한복판에서 열린 행사 치고는 찾아오는 관람객 수는 상대적으로 적어보였다. 

 

6일 토요일 오후에 본 기자가 현장을 찾았을 때도 행사장 관람객들은 많이 눈에 띄지 않았다. 그러나 오후에 해가 약간 나면서 페스티발을 찾아온 관람객들은 이번 행사에 참여한 도암 김정홍 도예가와 한국전통 한지 공예 부스 앞으로 몰리기 시작했다. 김 도예가의 흙도자기 빚는 모습에 반해 가던 길을 멈추고 한참을 지켜 보았다. 또 바로 옆에 위치한 한지공예 부스에서 예쁜 색깔의 한지로 만들어진 공예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며 한국전통 문화에 빠지기도 했다.

 

이렇게 한인전통문화로 인해 많은 관람객이 몰려 들면서, 이날 행사 마감시간인 오후 8시에도 줄을 서는 유일한 문화공간이 됐다. 그 이전에 이미 많은 다른 부스들은 날씨도 좋지 않고, 찾아오는 관람객도 없어 일찍 철수한 것과 비교가 됐다.

 

또 이번 페스티발 기간에는 한국의 숭실대학교에서 온 단체로 어학연수를 온 학생들이 해당 학원을 통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일손을 도왔다. 이렇게 6일에는 한인문화와 한인사회가 침체된 페스티발에 다소 생기를 불어넣는 역할을 했다.

 

페스티발 주최측은 밴쿠버가 현재 서구사회와 동양사회를 잇는 다양한 민족과 문화가 혼재된 북미 최대 도시로 명성을 얻고 있어 과거 동양과 서양의 교역이자 문명의 통로였던 실크로드를 재현했다고 개최 이유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런 거대한 개최 목적과는 달리 큰 호응을 얻지 못했고, 특히 7일 일요일 오전에는 비까지 내리며 순조롭게 행사가 진행되지 않았고, 많은 부스도 이틀째는 초청자들이 나오지 않아 많이 비어 있는 채로 진행이 되는 아쉬움을 남겼다. 

  

표영태 기자

관련 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3,292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이민 5월 누계 한인 영주권자 2220명
  5월 665명, 2015년 이후 최다주요 유입국 10위, 1위 인도 5월에 새로 캐나다의 영주권자 신분이 된 한인 수가 2015년 이후 최다를 기록하며 주유 유입국 순위에서 10위권에 들었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5월 새 영주권자
12:16
밴쿠버 메트로타운 몰에서 5명 주사기 공격 받아
  메트로밴쿠버의 최대 쇼핑몰인 메트로타운 몰에서 한 남성이 주사기로 사람들을 공격하는 일이 발생했다. CTV는 지난 19일 금요일 오후 9시 쇼핑객들이 많은 메트로타운 몰 안에서 한 남성이 사람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11:47
캐나다 작년 밴쿠버 10만 명 당 범죄 6750건
  전년보다 감소했지만, 전국 평균보다 높아오피오이드 마약 범죄율도 전국 최고 많아  작년에 메트로밴쿠버 지역의 인구 10만 명 범죄 건 수가 BC주 대도시 중 유일하게 감소했지만, 여전히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왔다. 
11:27
캐나다 캐나다인 "가장 건강하다" 확신
  한국은 OECD 국가 중 꼴찌병상수 한국 많고, 캐나다 적고 지난 2일 발표된 2019년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보건통계에서 캐나다인이 가장 건강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왔다. 한국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22일 발표한
10:55
밴쿠버 한국산 캐나다라인 새 무인전동차 도착 임박
캐나다라인에 새로 투입될 예정인 현대로템의 새 전동차가 한국에서 선적되고 있다. (사진=트랜스링크 언론담당부 제공)  올해 중 총 12대의 전차 인도 예정8800만 달러 투입, 내년부터 운행  한국 최초로 무인 전철 객차를 밴쿠버에
09:55
밴쿠버 트랜스링크 2층버스 디자인 공개... 가을부터 운행
 위층 전면 가림막 없는 통창길이 기존 동일 좌석은 2배   올가을부터 메트로 밴쿠버를 다닐 이층버스 디자인이 공개됐다. 트랜스링크는 새로 도입
07-21
밴쿠버 건강한 캐나다 자연의 자부심으로 만든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 오로니아
오로니아 본사에서 심진택 대표가 KOTRA밴쿠버 정형식 관장 등에게 오로니아 제품의 우수성에 대해 설명하며, 이에 상응하는 한국기업의 우수 쳔연 원료나 관련 제품에 협조를 요청했다. (표영태 기자) 2005년 설립 이후 천연원료 제품 선보여캐나다 중심 세계 최
07-19
밴쿠버 써리-랭리 스카이트레인 물건너 가나
  트랜스링크, 32억 2천만 달러 예상기존 써리 내 경전철 예산의 두 배 맥컬럼 써리 시장이 선거 공약으로 내세웠던 사업들이 연이어 위기를 맞고 있는데, 당초 현실성에 문제가 있으면서도 그를 시장으로 뽑은 시민의 뜻이 돈 문제로 발목을 잡히
07-19
밴쿠버 꽃을 든 남자 성공신화 강석창 회장, 밴쿠버를 북미 진출 교두보로
 20년간 누적 기부금만 100억 달러밴쿠버에 종합 힐링센터를 구상중소망글로벌, 필리핀 등 건설사업  1990년 꽃을 든 남자라는 제품 브랜드로 유명한 소망화장품을 설립했던 강석창 회장은 2011년 소망화장품은 KT&G에 매각
07-19
밴쿠버 BC 정부 15억 달러 예산 흑자
자유당, 새로운 세금인상 때문 비난흑자 불구, 정부 균형 예산 정신 위배정부가 적자를 내 차입금에 대해 혈세로 이자를 무는 것도 문제지만 너무 많은 세금을 거두는 것도 필요 이상으로 국민의 주머니를 털었다고 비난을 받게 되는데, BC주 정부가 후자에 속하게 됐다.BC주
07-19
밴쿠버 라이온스브릿지 주말 재활치료 준비 -통행 제한
다운타운 끝 스탠리파크에서 버라드 인렛 위로 노스쇼어와 연결된 라이온스게이트 브릿지 모습(표영태 기자)  20일 밤부터 21일 새벽까지 밴쿠버와 노스쇼어 사이의 버라드 인렛(내해) 위에 놓인 2개의 대교 중 하나인 라이온스게이트 브릿지가 이번
07-19
밴쿠버 총선 앞, 연방정부로부터 챙길 것들
빅토리아를 방문해 대중교통 종사자들과 악수하는 트뤼도 총리(사진출처=트뤼도 총리 페이스북)트뤼도, BC대중교통 개선 공동투자 약속새 민영 정유소 건설에 대해 여지 남겨 둬 BC주를 방문 중인 트뤼도 연방총리가 대중교통 개선을 위해 예산지원을 약속하는 등 유권자
07-19
캐나다 우유에도 정치 성향이? 자유당・보수당 싸움
먹거리를 두고 여야 간에 싸움이 붙었다. 우유가 마실 만한 먹거리인가에 대해 두 정당이 서로 다른 관점을 보이는 것이
07-19
세계한인 재외선거관리위원회 위원 모집 중
 중앙선관위 지명할 1인 선발 위해위원회 각당, 공관장 추천 총 5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의 공정한 관리를 위하여 올해 10월 18일부터 내년 5월 15일까지 7개월 간 재외공관에 설치되는 재외선거관리위원회의 위원을 공모하고
07-19
밴쿠버 27일 인도를 시작으로 밴쿠버 여름불꽃 경연
 사진출처=밴쿠버 불꽃축제 홈페이지 31일 캐나다, 8월 3일 크로아티아 매년 여름 캐나다의 최대 여름 축제의 하나로 많은 관광객을 불러모으는 여름불꽃 축제가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열린다. 혼다세레브레이션오브라이트(Honda Ce
07-19
밴쿠버 죽기 전에 가봐야 할 곳 밴쿠버 21위 서울은?
빅세븐트레블이 50개 관광지 발표 사이트에 올려 놓은 밴쿠버 사진 빅세븐 여행사이트 50개 관광지 발표서구인 위주 유명 관광자원 위주 순위 서울에서 살아보고 밴쿠버에 와서 산다면, 세상 사람들이 꼭 가봐야 할 50개 관광지 중 최소 2곳은 완전하게 마
07-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생일을 맞으면 누릴 수 있는 밴쿠버만의 혜택
외국에서 생일을 맞는다는 것은 신선한 경험이면서도 한국에 있는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하지 못한다는 사실에 마음이 채워지지 않기도 한다. 그 마음 채우기 위해 밴쿠버에서 생일을 맞으면 누릴 수 혜택들이 다양하다. 레드 로빈(Red Robin) 레드 로빈
07-19
밴쿠버 한국전통음악과 재즈의 조화-블랙스트링
  랭리여름페스티발 현장을 달구다캔남사당도 전통 고유의 멋 연출 랭리타운쉽이 주최하는 여름페스티발 음악 연주 시리즈의 일환으로 18일 오후 7시에 국악 크로스오버 음악그룹 '블랙스트링'이 초청 연주를 펼쳤다. 당초 야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07-19
세계한인 문 대통령·5당 “일본 경제보복 철회하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청와대에서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라며 ’일본은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손학규 바른미래당·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문 대
07-18
밴쿠버 한인문화의 날 준비 척척
K-POP 콘테스트 예선에 나온 8살 참가자의 열창하는 모습 한국 기획사 함께 하는  K-POP 콘테스트 타민족을 경탄하게 한 전통 어울림 무대 한민족의 과거와 현대의 찬란한 문화의 장 타민족에게 영감을 불어 넣은 귀감 문화
07-18
밴쿠버 밴쿠버 2베드룸 렌트하려면 시급 35달러 이상 되야
 메트로밴쿠버에서 2베드룸 렌트해 살기 위해 필요한 시급 상황표 전국 유일 35달러 이상 최악 상황써리와 메이플릿지 만 25달러 이하주 110시간 일해야 렌트비 낼 수 있어 전국에서 가장 비싼 주택가격과 동시에 가장 비싼 렌트비로 오명을 얻고
07-18
밴쿠버 동포청소년 701명 역사현장 탐방하며 모국 배운다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개회식 기념촬영 모습(재외동포재단 제공)  중·고생 모국연수 전국 12개 도시서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준비 프로그램 재외동포재단은 '2019 재외동포 중·고생 모국연수’가 재외동포 701명과 국내 참가자 375명 등
07-18
세계한인 재외동포 대학생 286명 한국 방문
지난 9일 열린 재외동포 대학생 모국연수에 참석한 한인 젊은이들이 3.1운동 퍼포먼스 모습(재외동포재단 제공) 2019 재외동포 대학생 모국연수 진행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역사 체험 2019 재외동포 대학생 모국연수가 오는 7월 9일부터 7박 8일
07-18
세계한인 작년 90일 이상 체류 F-4 입국자 5만 5천명
  2000년 이후 최다 기록전체 외국인의 11.1% 차지 외국국적 재외동포에게 부여하는 비자로 한국에 입국해 3달 이상 장기 체류한 한인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국제인구이동 통계 자
07-18
밴쿠버 한인문화의 날 행사 일환-한국 기획사 오디션 겸한 K-POP 콘테스트 열기 후끈
 지난 13일 VCC 39팀 예선전 펼쳐8월 3일 한인문화의 날 결선 예정YG, 플레디스(Pledis) n.CH 오디션댄스 노래 부문, 총 상금 5000달러  메트로밴쿠버에서 학교를 다니거나 가족과 함께 오래 살았다 한국 연예계에서 두각을 나
07-18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