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드러낸 파렴치한 민낯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33°C
Temp Min: 11.11°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세계한인 | 코로나19로 드러낸 파렴치한 민낯들

표영태 기자 입력20-02-27 10:09 수정 20-03-11 18:1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신천지 "신상유출 피해 신고하라" 종교적으로 차별 받았다 신도들 인권위 진정하는 등 적반하장 행태 보이고 있다. 


대구경북 전염확산 주체들 오히려 정부 탓

중국, 한국 호의를 검역강화 감시로 되갚아 

 

한국에서도 코로나19의 확산의 주범들이 거짓과 허위로 책임을 현 정부에 전가하고 있는 가운데, 밴쿠버 한인사회에서도 진실을 직시하지 않고 거짓 뉴스에 집회까지 벌일 계획이어서 타민족에게 한인사회가 멸시의 대상으로 만들 우를 범하고 있다.

 

한국에서 코로나19 위험성이 높은데도,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대구 신천지 교회로 전국 신도들을 끌어들인 후 다시 전국으로 이동해 확산시키며, 대구경북은 물론이고 전국에서 신천지 신도라고 발힌 경우만 해도 확진자의 절반을 넘을 정도로 책임이 큰 상황인데 오히려 대구경북을 근거지로 한 통합미래당은 현 정부의 책임으로 돌리는 적반하장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의 회장인 전광훈 목사도 정부의 만류에도 광화문 집회를 강행하며 코로나19 확산이 현 정부 때문이라고 비상식적인 주장을 했다. 작년에 한기총의 청와대와 광화문 집회에 참석을 해 격려를 하고 후원을 한 인물들이 전신 자유한국당 대표를 그리고 지금은 통합미래당의 대표를 맡고 있는 황교안 대표이다.  

 

최근 여론이 안 좋아지자 황 대표가 전광훈 목사의 광화문 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했지만, 코로나19가 확산 중인데도 양심에 가책도 없는 집회를 이끌어 가도록 동력을 제공한 세력이 바로 이들이다. 결국 한국에 갑자기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원인 대구경북을 근거지로 하는 신천지를 비롯해 일부 통합미래당 지지 종교 단체들인데 오히려 정부가 중국인 입국과 방역을 제대로 못해서라고 책임을 전가하는 뻔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의 대부분 감염자들은 중국에서 돌아온 한국인들이다. 특히 한국의 대규모 확산 직전인지난 2월 초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형의 장례식을 위해 전국의 신도가 대구경북을 찾았고 심지어 중국거주 신도88명이 입국했다고 신천지 측이 시인했다. 신천지 측은 우한에서 온 신도는 없었다고 하지만, 이미 신천지 신도들이 신도라는 사실을 숨기거나 대구 경북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거짓말을 한 전례들로 보아 이 또한 책임회피를 위한 거짓일 가능성이 높다. 

 

이런 몰상식한 행태는 벌이고 있는 또 다른 주체는 바로 중국으로 코로나19의 발병 국가이면서 이번에는 역으로 한국인에 대한 입국 통제를 넘어서 중국에 체류 중인 한국인 세대에 주홍글씨 같은 딱지를 붙여 외출도 외부접촉도 못하게 막고 있다.

한국 정부가 중국인 입국 금지도 실시하지 않고 마스크 지원 등 선의를 베풀었던 것에 대해 중국의 조치는 배은망덕 하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게 만들었다.

 

한국 외교부는 중국으로 입국하는 한국 국민이 웨이하이, 선전, 난징 등에서 호텔 등에 격리된 것과 관련해 중국 측에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이루어진 과도한 조치임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했다. 다만 이 조치들은 국제선 탑승객을 대상으로 한 검역 과정에서 국적과 무관하게 탑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이뤄진 비차별적인 조치로, 우리 국민만을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중국 내 격리된 한국 국민에게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으며,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중국 당국과 긴밀히 소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편의가 보장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정부는 일부 국가들이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 제한 또는 한국에 대한 자국민의 여행 제한 조치를 취하는 것과 관련해 외교 역량을 적극 투입해 대응하고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러한 차원에서 외교부는 25일 주한외교단 대상 설명회 개최와 26일 한중 외교장관 통화 및 주한 일본대사 및 중국대사 면담, 27일 비건 미 국무부 부장과의 통화 등에서 국내 방역 대책·역량과 주한외국인 대상 보호 조치를 설명하고, 외국 정부가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과도한 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게 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런데 한국의 기업 현지 공장이 많은 우시와 그 주변 도시들에서는 한국인이 입주 한 집에 봉인딱지를 붙이거나 경찰이 와서 여권검사를 하고 얼굴 사진과 동영상까지 찍어가며 마치 죄인 취급을 하고 있다. 또 한국에서 온 가족이 있는 직원은 직원들과 격리돼 호텔에서 출퇴근 해야 한다고 현지 한인이 제보해 왔다. 

 

외교부는 한국 국민에 대한 입국 제한과 같은 조치로 우리 국민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신속한 영사 조력 제공 등 재외국민 보호에 한층 만전을 기해 나가면서, 24시간 해외안전지킴센터를 통해 해외 각국의 한국에 대한 조치 동향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새로운 조치 발생 시 신속하게 국민에게 알려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외교부 재외국민안전과가 한국시간으로 28일(금) 오전 3시 기준으로 발표한 한국발 또는 대구청도 방문자에 대해 입국 금지를 취하는 나라는 총 24개국으로 늘어났다.

아시아태평양에서는 늘어났다. 일본, 홍콩, 필리핀, 싱가포르, 베트남, 몽골, 피지, 사모아, 몰디브, 마이크로네시아, 솔로몬제도, 투발루, 키리바시 등 13개국이다.

중동은 바레인, 사우디, 요르단, 이라크,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쿠웨이트 등 7개국이다. 미주는 미국령 사모아, 중남미는 엘살바도르, 그리고 아프리카는 모리셔스, 세이셸, 코모로 등이다.

 

검역 강화 격리 조치 국가 중 중국은 산둥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푸젠성 등 5개 성에서 실시하고 있다. 외교부는 중국 상황의 변동가능성이 있음에 따라 동 지역으로 출국 시 사전에 확인 필요하다고 안내했다.

기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대만, 마카오, 인도, 태국,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등 5개국이 있다. 유럽은 벨라루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아이슬란드, 영국,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크로아티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그리고 투르크메니스탄 등 10개국이다. 중동은 오만, 카타르, 아프리카에서는 모로코, 모잠비크, 우간다, 튀니자, 그리고 중남미에서는 콜롬비아, 파나마, 파라과이 등이 있다. 

 

이렇게 한국과 한국인데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밴쿠버에서도 마치 전광훈 목사처럼 목회자가 세속적인 정치 세몰이를 위해 정기적으로 진행해 오던 야외집회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메트로밴쿠버의 많은 한인 교회들이 정기 예배로 한인들이 모이는 일이 타민족에게 고깝게 보일 수 있고, 부담을 줄 수 있어 자제하는 것과 대조를 이룬다. 또 한국의 자유민주주의 국가 수립으 기틀이 된 3.1절 행사도 한인회가 코로나19 전염 우려로 취소하는데 오히려 적폐세력에 영합하는 집회 강행이 누구를 위한 일인지 곱씹어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한편 캐나다 정부는 캐나다 국민의 해외 안전을 위해 해당 웹사이트(https://travel.gc.ca/register) 해외 체류 등록을 해 달라고 홍보했다. 

 

표영태 기자(reporter@joongang.ca)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5,252건 2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연방정부 응급대응혜택(Canada Emergency Response Benefit…
Government introduces Canada Emergency ResponseBenefit(CERB) to help workers and businesses COVID-19 사태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는 고용주와 직원들을 위한 CERB 제도에 대한 요약이
03-26
밴쿠버 트랜스링크, 버스 탑승객 수 철저하게 통제
대중교통경찰 트위터 사진사회적 거리두기 위해 다음주부터 시행제한된 좌석 차면 버스 정차 없이 운행 운전석 주변 좌석 금지와 뒷문으로 승하차 조치를 시행했던 트랜스링크가 이번에는 버스 탑승 인원을 제한하는 조치를 추가했다. 트랜스링크는 물리적 거리를 두
03-26
밴쿠버 전국 확진자 3000명 돌파 하룻만에 다시 4000명 돌파
26일 정기 브리핑을 하고 있는 닥터 헨리(주정부 트위터 실시간 방송 캡쳐)26일 BC 새확진자 66명 추가 총 725명 온타리오·퀘벡주 170명, 290명 각각 증가미국 확진자 수 중국을 넘어 세계 1위로  캐나다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03-26
캐나다 코로나19 어려운 와중 사기문자 피해 경고
연방응급지원자금 사칭 문자연방, 은행이자인하 논의 중부인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간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26일 일일 기자회견을 통해 2000달러 응급지원금 관련 스캠(사기)문자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연방정부는 코로나19로 실직이나 근무시간 단축으로 경제적
03-26
밴쿠버 코로나19 소득감소 노동자에 렌트비보조금 월 500달러 지급
집주인에게 직접 지불렌트료 인상 일시 정지 BC주정부가 일정 소득 이하 가계의 렌트비를 보조하고 있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세입자를 돕기 위해 새 보조금 조치를 취했다. BC주정부는 주정부 새로운 주거렌트 보조금 월 500달러까지 제공한다고 25일 발
03-26
밴쿠버 빈집투기세 이의신청 예정대로 오는 31일까지
결정 세금은 7월 2일까지 납부세율도 공시가격의 0.4% 그대로  코로나19로 각종 세금신고나 세금납부를 연기해 주고 있지만 BC주 정부가 집값을 잡기 위해 도입한 제도에 대해서는 아직 발표가 없어 당초 일정대로 신고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nbs
03-26
밴쿠버 서비스BC센터 오픈하지만, 가능한 전화나 문자로
운전면허증, 서비스카드 발급 계속오픈 후 첫 1시간은 노인 등만 가능코로나19로 인해 공공기간의 대민서비스가 대폭 축소되거나 잠정 중단한 가운데, 한국의 동사무소나 구청과 같은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BC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BC주정
03-26
이민 1월 새 한국국적 영주권자는 495명
CBSA 입국 심사대 모습(CBSA 홈페이지)주요 유입국 중 이란과 공동 8위 캐나다 전체로 2만 4725명 받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연방정부가 제한적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캐나다의 주요 정책 중의 하나인 이민정책에 따라 1월에도 최근 4년래 가장
03-26
캐나다 문 대통령-트뤼도 총리 전화 통화, 협력방안 공유
청와대 제공트뤼도 총리의 제안, 26일 오전, 32분간 이루어져트뤼도 총리, "한국 빠른 검사, 접촉자 추적 배우고싶다"문 대통령, "축적 경험·임상 데이터 국제사회 적극 공유" 청와대는 26일(한국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저스틴 트뤼도 총리와 전화 통화 내용을
03-26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날씨 좋은 날 찾는 근교 여행지
보웬아일랜드 킬러니 호수 밴쿠버는 평화롭고 특히나 자연환경이 아름답기로 소문난 곳이다. 아름다운 바다와 산, 그리고 공원이 주변에 많이 있고, 날씨가 풀릴수록 할만한 액티비티도 많아진다. 따라서 잘 알려진 관광 명소인 잉글리쉬 베이(English Bay)나 그
03-26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작은 하와이-트리뷴 해안
밴쿠버의 작은 다운타운에서 벗어나 이미 가본 곳 말고 새로운 곳에 가고 싶거나 한적하게 캐나다 명소를 즐기고 싶은 여행자에게 BC주의 작은 하와이를 소개하겠다.  밴쿠버를 포함한 BC주는 수목이 무성하고 물도 맑고 공기가 깨끗하며. 자연친화적인 주로
03-26
밴쿠버 호건 수상, "집에 있어라", "닥터 헨리의 명령은 곧 법이다"
26일 존 호건 BC주수상과 마이크 팬워스 공공안전검찰부 장관이 기자회견을 빅토리아 주정부 건물에서 가졌는데, 대부분의 기자들이 거리두기를 위해 현장에 오지 않고 전화로 기자회견에 참가해 기자브리핑장은 거의 텅 비었다.(주정부 홈페이지)  응급조치 위
03-26
캐나다 [신간안내] 한인 현직 의사가 쓴 '캐나다 의대 입학가이드'
캐나다의대 입학 무엇이 필요? 성적? 봉사활동? MCAT?현직 캐나다 의사가 기본부터 알려주는 의대 준비하는 법 어느 나라나 대부분 마찬가지지만 캐나다에서도 의대 입학하는것은 쉽지않다. 필자는 16살에 한국에서 캐나다로 이민온후 누구의 도움없이 혼자 스스로 의
03-26
캐나다 25일 오후 3시 전국 총 확진자 3409명...사망자 35명
퀘벡주 코로나19 브리핑 페이스북 캡쳐BC주 48명 새 확진자, 1명의 사망자 추가퀘벡주 3일 연속 300명 이상 확진자 나와 캐나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409명에 사망자는 35명이 됐다. 2000명을 돌파한지 2일만에 다시 3000명을 돌파했다. 최근 매
03-25
밴쿠버 코로나19로 경찰도 상황 봐 가며 출동
코퀴틀람RCMP보도자료 사진  코퀴틀람RCMP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제되면서, 경찰도 상황을 봐가며 현장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코퀴틀람RCMP는 신고된 모든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지
03-25
캐나다 모든 입국자 필수적으로 14일 자가 격리, 위반시 처벌
토론토 피어슨 공항 전경(피어슨공항 홈페이지)코로나19 해고나 무급휴가 고용 보험 간편 수령BC주 장기요양원에서 잇달아 감염자 나와 위험3월 초 패시픽덴탈컨퍼런스 참석 치과의사 사망 캐나다에서 코로나19 전염이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연방정부
03-25
캐나다 코로나19 BC주민 아직 금전적 여유 높아
앵거스연구소 보도자료 사진이달 1000달러 이상 추가 지출 가능 43%필수지출 위해 돈 빌린 비율 평균보다 높아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많은 금전과 경제활동 등에 불이익을 받고 있지만 BC주민은 아직 이를 대처할 금전 여유가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n
03-25
캐나다 함께 살던 시엄마 내쫓은 며느리에 거액 배상 선고
가족 사이의 불화로 한겨울에 시어머니를 거리로 몰아내려 한 며느리에게 법원이 큰돈을 물어내라고 선고했다. 노바스코셔주 고등법원은 시어머
03-25
세계한인 강 장관, 신 대사 등 북미 공관장과 코로나19 관련상황 점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북미 공관장과 화상회의하는 모습(외교부 제공) 주캐나다·미국 대사관과 미국 공관 5곳캐나다 협력 방안·재외선거 준비동향 등 외교부는 지난 25일(수) 오전 강경화 장관 주재로 북미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하여, 코로나19 확산
03-25
캐나다 세계인들 절반 코로나19확산방지에 여행제한·자가격리 도움 안된다 생각
주요 국가 시민들 건강과 재정 위협 느껴캐나다 14개 국가 중 대체적으로 긍정적세계적인 설문조사컨설팅 기업이 최근에 캐나다를 비롯해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조사에서 여행제한이나 자가격리보다 국경폐쇄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입소스 본사가 24
03-25
세계한인 해외서 병역사항 입증 쉽게…‘아포스티유’ 온라인 발급
온라인 아포스티유 인증서 견본 외교부과 병무청 협업으로 오는 25일부터 시행준비 절차 간소화로 경제적·시간적 부담이 경감 앞으로 해외에서 병역사항을 입증해야 하는 경우 준비 절차가 간소돼 경제적·시간적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03-25
캐나다 미국서 돌아오는 ‘겨울철새족’ 자가격리 무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될까 두려워 캐나다로 돌아오는 일부 사람들이 정부의 자가격리 방침을 무시하고 지역 사회를 돌아다녀 감염&nbs
03-25
밴쿠버 [김승혜 인턴기자의 밴쿠버]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밴쿠버 행사들
코로나19로 인해 올림픽까지 연기된 지금, 밴쿠버도 다양한 행사들이 무산되고 있다.  1. PNE (Pacific National Exhibition)원래 5월 초부터 개장을 하기로 한 Playland 가 이를 한달 뒤인 6월 초로 연기됐다. PNE
03-25
밴쿠버 24일 오후 3시 기준 BC 총 확진자 617명...전국 2792명
23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총 279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퀘벡주는 전날 407명의 새 확진자가 발표된 이후 24일에도 385명이나 늘어나 1013명을 기록했다. 24일 온타리오주에서 2명의 사망자가 추가되며 총 사망자 수가 전국
03-24
밴쿠버 코로나19에 연방정부와 주정부 돈 푸는데 받을 수 있는 혜택은?
17일 오후 12시에 존 호건 BC주수상이 롭 프레밍 교육부장관과, 캐롤 제임스 재경부 장관과 기자회견을 가졌다.(주정부 페이스북 방송 화면 캡쳐) 근로자 1인당 1000달러 1회성 지급실업자 1주일 573달러 15주간 지급  코로나19로 캐
03-24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