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코로나19 업데이트] 4일 연속 BC주 사망자 나와...총 5명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78°C
Temp Min: 4.44°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25일 코로나19 업데이트] 4일 연속 BC주 사망자 나와...총 5명

표영태 기자 입력20-06-25 15:42 수정 20-06-25 15:4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전국 일일 사망자 20명

새 확진자 380명 기록


지난 2주간 단 한 명의 사망자만 나왔던 BC주가 이번주 들어 4일일 연속 사망자가 나오고 입원환자도 줄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BC주 애드리안 딕스 보건부 장관과 BC주공중보건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는 25일 코로나19 관련 일일 브리핑을 통해 2명의 새 사망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번주 월요일부터 매일 사망자가 나온 셈이다.


이는 2주 전 한 주 동안 단 한 명의 사망자가 나오고 지난주에는 한 명도 사망자가 나오지 않았던 것과 비교가 된다.


이로써 BC주의 총 사망자 수는 173명이 됐다. 전국적으로는 총 20명의 새 사망자가 나왔는데, 온타리오주가 10명, 퀘벡주가 7명, 그리고 알버타주가 1명이었다. 25일까지 전국 총 사망자 수는 8504명이 됐다.


전국의 일일 확진자 수는 380명이었는데 이는 이번주 들어 가장 많은 수였다. 각 주별로 보면 BC주가 20명, 온타리오주가 189명, 퀘벡주가 142명 등이었다. 전국 누계 확진자는 10만 2622명이 됐다.


향후 사망자 수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집중치료실(ICU) 환자수에서 BC주는 7명이었다. 2명의 사망자가 나왔지만 전날과 같은 수여서 입원환자 중 2명이 집중치료실로 이동을 한 셈이다. 온타리오주는 69명으로 전날보다 4명이 감소했고, 퀘벡주는 50명으로 전날보다 2명이 감소했다.


25일 오후 3시 30분 현재 세계의 확진자 누게는 968만 4854명으로 1천만 명 돌파를 코 앞에 두고 있다. 이는 한 달 사이에 2배 가깝게 확진자가 늘어났다는 의미다. 5월 31일 기준으로 세계 확진자 수는 598만 8621명이었다.


6월 들어 중남미의 확진자 수와 인도, 러시아의 확진자 수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확진자가 많이 나온 국가  순위에서 세계 1위 국가인 미국이 249만 7683명으로 코로나19에서도 1위를 차지했고, 이어 브라질, 러시아, 인도, 영국, 스페인, 페루, 칠레, 이탈리아, 그리고 이란 순으로 10위권을 형성했다. 


사망자 순에서도 미국이 12만 4849명으로 절대적으로 앞서며 1위를 차지했고, 이어 브라질,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멕시코, 인도, 이란, 그리고 벨기에 순이었다.


캐나다는 확진자 순위에서는 19위였지만 사망자 순위에서는 14위를 차지했다.


표영태 기자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343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9월 중순까지 BC 전주민 4단계로 나눠 백신 접종
740만 접종 분량, 대상 주민 2회일반인은 4단계인 7월부터 시작BC주민은 9월 중순까지 코로나19 백신을 2회씩 접종을 마칠 것으로 예상된다.BC주정부의 존 호건 수상을 비롯해 애드리안 딕스 보건부장관, 닥터 보니 헨리 공중보건책임자 등은 22일 오전 BC주 접종
12:51
밴쿠버 밴쿠버 민주평통 자료집 출간 기념식
정 총영사, 연아 마틴 상원의원 등 축하줌 통해, 토론토와 마이애미 평통도 참석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는 지난 21일 오후 5시에 협의회 사무실에서 자료집 'Peace&unity'에 대한 출간 기념식을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가졌다.정기봉 회
12:14
밴쿠버 BC주민, 대면 예배 절대적으로 금지해야
설문조사기업 Research Co.의 대면 예배 설문조사 보도자료 이미지 사진유럽계보다 동아시인 지지도 높아고작 13%만 대면 예배 강행 지지한국에서 비상식적 행태를 보이는 개신교 단체의 회장을 비롯해 일부 목사들이 대면 예배를 강행하며 코로나19 확산을 하며 K-방역
09:45
밴쿠버 호건 주수상 “다른 주 방문자 막지 않을 터”
“코로나 확산 시 비필수 여행 통제”연방 주간 이동 통제 조치 검토 중BC주 존 호건 수상은 21일 다른 주로부터 들어오는 방문자를 막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심해지면 관광 등 꼭 필요한 사유가 없는 여행자의
00:44
캐나다 캐나다 자영업자연맹 “올해 사업장 20만 개 영구 폐쇄될 것”
설문조사서 6명 중 1명 폐쇄 고려 응답실직자도 240만 명 예상...민간고용 20%캐나다 자영업자연맹(Canada Federation of Independent Business)이 최근 조사한 바에 따르면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유행이 조기에 멈추지 않
00:39
밴쿠버 스탠리파크 코요테 공격으로 산책로 또 폐쇄
또 브록튼 오발 인근 ... 방문객 주의 당부전문가 “먹이 받아먹고 하는 학습된 행태”스탠리 파크에서 코요테가 사람에게 달려드는 사고가 끊이지 않아 공원당국이 일부 산책로를 또 폐쇄했다. 이는 벌써 두 번째로 최근 주범으로 지목된 코요테 2마리를
00:37
밴쿠버 BC 코로나19 백신 접종 10만 건 돌파
21일 기준 사망자는 1119명일일확진자 564명,ICU 68명BC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수가 마침내 10만 건을 넘어 섰다. 하지만 아직도 일일 확진자나 사망자 수는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21일 이메일로 배포함 B주 보건당국의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
01-21
밴쿠버 연아 마틴 상원의원, 한인사회대표들과 연초 화상회의
넬리 신 하원의원과 공동 주최총영사관 한인회, 노인회 협력지난 16일 밴쿠버 한인사회의 대표 인사들이 연아 마틴 상원의원과 넬리 신 하원의원의 초대로 줌 화상회의 참석해 올 한 해 밴쿠버 한인사회의 방향성을 잡는 시간을 가졌다.마틴 상원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작년에 이어
01-21
캐나다 파예트 연방총독, 캐나다 영웅에서 불명예 사임까지
직장내 괴롭힘 조사보고서 발표 직후관저에 파견된 경찰들도 괴롭힘 증언영국 여왕을 대신해 실질적으로 캐나다 최고의 직위를 누리던 캐나다의 여성 우주비행사 출신 연방총독이 직장내 괴롭힘을 확인하는 보고서가 나오고 사임을 했다.줄리에 페이테(Julie Payette) 연방총
01-21
밴쿠버 주말부터 본격적인 추운 겨울 날씨 도래
작년 12월 21일 메트로밴쿠버에 이번 겨울 들어 첫 눈이 내린 후모습.(표영태 기자)일주일간 0도를 오가는 추운 날씨토요일 밤부터 본격적으로 눈 예보이번 겨울 아직 메트로밴쿠버 지역에는 혹한이 찾아오지 않았는데, 본격적인 겨울 날씨가 일주일간 이어질 전망이다.연방기상
01-21
세계한인 국민권익위, “재미 6.25전쟁 참전 영문병적증명서 발급” 해결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미국 조지아주에 거주하는 6.25전쟁 참전용사에게 참전 사실이 기록된 영문번역본 병적증명서를 발급조치하여 해외 참전동포의 오랜 숙원인 보훈민원을 해결했다고 밝혔다. 미국 조지아주는 미국이 참전한 전쟁이나 분쟁에
01-21
캐나다 장경룡 대사, 온라인으로 BC주 공식방문
장경룡 주캐나다대사는 지난 18일(월) 온라인으로 BC(British Columbia)주를 공식방문하여, 래비 칼론(Ravi Kahlon) 일자리·경제회복·혁신부 장관과 조지 초우(George Chow) 통상부 장관과 면담하고 한-BC주간 경제
01-21
캐나다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 첫날 캐나다 뺨치고 어르고
키스톤 송유관 공사 허가 취소 행정명령외국 정상과의 첫 대화 트뤼도 총리에게향후 양국 갈등·협조 양면적 관계 예고조 바이든 미국 신임 대통령은 취임 첫날 캐나다의 숙원사업인 키스톤 XL 송유관 미국 내 공사의 허가를 취소하는 행정명령을 내렸고, 같은 날 그
01-21
캐나다 미 해리스 부통령 취임에 몬트리올 모교 재학생 환호성
(사진) 지난 20일 미국 역사상 최초로 백악관 2인자에 입성한 카말라 해리스 신임 부통령이 1981년 마친 몬트리올 소재 웨스트마운트 고등학교 졸업 앨범 사진. 영어권 공립 웨스트마운트 고등학교“그와 같은 길 걷고 싶다” 학생들 고무미국
01-21
밴쿠버 신제품 " 배상면 주가 느린마을 막걸리" 1월 25일부터 캐나다에 선보여
저온살균으로 효모균 활성화 막아 장기간 보관한국 이마트의 전문가들 브라인드 테스팅 1위주류 전문 수입및 공급사, (주)코비스(대표: 황선양)는 배상면주가의 우리술 문화기업 배상면주가 느린마을 막걸리의 갓 빚은 상큼한 봄 맛을 오래도록 신선하게 즐길 수 있는 저온살균 막
01-20
밴쿠버 [샌디 리 리포트] 마이크 헐리 시장 : 좀 더 온화한 도시 버나비 만들기
 Mike Hurley 시장은 더 친절하고 온화한 도시를 원했기 때문에 시장으로 출마했습니다. 그는 독립적으로 달리고 장기 재직자를&n
01-20
밴쿠버 [새해 인터뷰] 버나비 상공회의소 폴 홀든 회장
BBOT (Burnaby Board Of Trade) 버나비 상공회의소 버나비 상공회의소 (Burnaby Board Of Trade), 이하 BBOT 로 칭함, 는 City of Burnaby&nb
01-20
밴쿠버 음식 쓰레기로 곤충 길러 동물사료로 판매...BC주 기업에 정부 주목
Enterra Feed Corp 캘거리 생산시설 신축정부 ‘쓰레기 처리하며 지구도 먹여 살려’음식 쓰레기를 이용해 동물 사료로 쓰이는 곤충을 길러내는 BC주 기업이 연방정부의 주목을 받고 시설 확장을 위한 지원금 600만 달러를 받게 됐다. 무공해
01-20
밴쿠버 SFU 교수 “타주로부터의 이동 통제해야 변이 바이러스 막을 수 있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우려 고조“시간 얼마 남지 않았다” 신속 대처 요구캐나다 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BC주로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주정부가 주 사이의 이동을 통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01-20
밴쿠버 올 시즌 BC주 독감 유행 아직 한 건도 없어
질병관리본부 “매우 이례적”코로나 방역 조치에 힘입어“지난 20년간 독감을 관찰해왔지만 이런 시즌은 처음이다.” 올 시즌 BC주에 독감 전염이 아직 발생하지 않은 것을 두고 BC질병관리본부(BCCDC) 관계자가 한 말이다. 관
01-20
밴쿠버 밴쿠버 Little Italy 의 Harbour Oyster + Bar 해물요리…
바야흐로 본격적인 겨울이다. 2021년 새해를 맞아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를 향해 의욕적으로 지내는 이때,무엇보다도 건강을 뒷받침해줄 좋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겨울철 보양식으로 한국인들이 즐겨먹는 굴.지금이 바로 Oyster 의 제철이다.  커
01-19
밴쿠버 BC주 응급상황 다시 2주 연장...2월 2일까지
코퀴틀람 센터의 한 고층 아파트 한 세대가 자가격리자를 위한 단기 임대 숙소로 사용되면서 음식물 등을 전달하기 위한 탁자가 문 앞에 놓여 있다.(표영태 기자)작년 3월 18일 선포 이후 10개월 넘겨정부 조치 위반행위 693건 단속, 벌금BC주의 응급상황조치가 다시 2
01-19
밴쿠버 BC주 코로나백신 접종자 1만 명 육박 코 앞에
BC주 한 시니어하우스의 접종 장면19일 새 확진자 465명, 전날보다 크게 늘어사망자도 12명 추가 발생해 총 1090명 기록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공급 차질이 예상되지만 BC주의 백신 접종자는 1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BC주 보건당국이 발표한 19일자 코로나19(코
01-19
밴쿠버 코로나19 장난치다 230달러씩 벌금 문 커플
짐에서 헛기침으로 주변 두렵게 만들어65세 남성과 25세 여자 친구가 벌인 일밴쿠버 경찰은 스포츠 짐에서 가짜 기침을 해 주변 사람들에게 불안을 조장한 커플에 대해 각각 230달러의 벌금을 물렸다.이들 커플은 60세 남성과 25세 여성으로 펄스 클릭 인근에 있는 짐에서
01-19
세계한인 한국 외교부가 밝힌 캐나다 입국 제한 조치 내용
인도적 목적 방문 허용 장례나 간병 목적시민권‧영주권자 동거인, 형제자매 허용한국 외교부는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관련 해외입국자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에 대해 업데이트를 하고 있다.이중 캐나다의 입국 제한 조치 내용을 보면 1월 21일까지 미국발 제외 모든 외국인 입국
01-1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