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리 리포트] Pfizer와 Moderna Covid-19 백신 "터널 끝의 빛" 대한 희망을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3.89°C
Temp Min: 1°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샌디 리 리포트] Pfizer와 Moderna Covid-19 백신 "터널 끝의 빛" 대한 희망을

샌디 리 기자 입력20-11-18 17:07 수정 20-11-20 09:2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58783364_MoSJjC0k_2e6ef2bb173872fa99780965eca4ba69977e2c6e.png

758783364_9fZVwUmi_394a35fbd4665e03e3430b86fcbcef4ac05520d8.png

Moderna와 Pfizer-BioNTech가 효과적인 Covid-19 백신을 생산했다는 발표는 세계적 유행병의 두 번째 물결로 고통받는 세계에 희망을 주고 있습니다.

두 결과는 모두 예비적이며 최종 승인 프로세스를 거쳐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명한 면역학자이자 Covid-19 백악관 태스크 포스의 일원인 앤서니 파우시 박사는 "터널 끝의 빛"이라고 합니다.


백신은 일반적으로 개발, 승인 및 투여하는 데 수년이 걸립니다. AIDS와 같은 많은 질병은 수십 년의 연구 후에도 백신을 보지 못했습니다. 백신 생산에 필요한 코로나 19 유전체는 올해 1월 11일만 확인됐습니다. 3 월 16일까지 제약 생산자들은 전례 없는 속도로 의료 혁신과 연구를 진행하여 인간에 대한 임상 시험을 수행했습니다.


2020 년 11월 16일, Moderna는 자사 백신이 독립 모니터링위원회로부터 95%의 효능을 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화이자 바이오엔텍은 2020년 11월 8일 자체 백신을 90% 보유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일반 독감 백신은 평균적으로 50%의 효능 률을 가지며 이는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들의 50%가 보호를 받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90 % 이상의 효능 률로 백신을 생산하는 두 개의 개별 회사는 과학계에 놀라운 놀라움으로 다가왔습니다.


예비 결과는 백신을 널리 배포하기 전에 미국 FDA (식품의 약국)의 검토와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캐나다 보건부는 백신이 제공되는 대로 데이터를 사용하여 백신 검토 프로세스를 시작했습니다. "(유효율의) 예상치 못한 높은 수치는 여전히 더 많은 수와 시간이 지남에 따라 확인되어야 합니다."


두 회사는 빠르면 2020년 말까지 선택한 수혜자에게 수백만 개의 용량을 분배할 수 있는 미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비상 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들은 2021년까지 수십억 용량의 백신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Moderna와 Pfizer-BioNTech는 캐나다가 백신 구매를 위해 사전에 계약을 체결한 8개의 백신 후보 중 2개입니다. 캐나다는 백신 조달을 위해 10억 달러를 할당하고 Medical, AstraZeneca, Sanofi 및 GlaxoSmithKline, Johnson & Johnson, Novatax, Pfizer-BioNTech 및 Moderna 등 8개 회사로부터 4 억 1,400만 회 백신을 확보했습니다.


Moderna와 Pfizer-BioNTech의 백신은 완전히 새로운 기술을 사용합니다. "메신저 RNA (mRNA)"백신에는 "바이러스 표면에있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인식하도록 면역 체계를 훈련시키는 유전자 코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MSNBC 인터뷰에서 Moderna의 최고 의료 책임자인 Tal Zaks는 임상 시험에 참여한 30,000명의 지원자 중 8,000명이 만성 질환을 앓고 있으며 25%는 65세 이상이며 30%는 흑인과 갈색 미국인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에 화이자 화이자는 12세 아동을 연구에 포함시킬 수 있는 허가를 받았는데, 이는 그러한 임상 시험에서 처음입니다. 그들은 그 효능이 인구의 다양한 부분에 적용된다고 느낍니다.


Moderna 백신은 짧은 전환 기간 독감과 유사한 증상과 관련된 경미한 부작용을 보였고 화이자 백신은 일부 수혜자에게 두통을 일으켰습니다.


현대는 또한 백신이 백신 접종 후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들의 중증도를 낮출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바이러스로 인해 심각한 증상을 보인 자원봉사자 11명 중 백신 주사를 맞은 사람은 없었습니다.


앞으로 백신에서 답변해야 할 몇 가지 중요한 질문이 있습니다. 백신을 투여한 후 면역력이 얼마나 오래 지속할지 알 수 없습니다. Moderna의 최고 의료 책임자인 Tal Zaks는 내구성이 몇 달 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임상 시험은 2년 동안 계속됩니다. 더 많은 시간이 우리에게이 질문에 대한 답을 줄 것입니다.


캐나다와 구매 계약을 맺은 다른 백신 후보 중 3개 이상이 임상 3상 단계에 있습니다. 더 많은 옵션과 예방 접종을 제공할 수 있는 결과를 곧 들을 수 있습니다.


캐나다는 7600 만 회분의 Pfizer-BioNTech 백신과 2천만 개의 Moderna 백신을 주문했으며, 추가 옵션은 3600만 개입니다.


모든 것이 승인 및 생산 과정에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캐나다는 2021 년 2월 또는 3월까지 시민들에게 백신을 광범위하게 투여할 수있을 것이라고 전염병 전문가 인 Isaac Bogoch 박사는 말합니다.


캐나다 전역에 백신을 배포하는 일은 엄청날 것입니다. Moderna 백신과 Pfizer-BioNTech 백신은 모두 2~3 주 간격으로 두 번의 주사가 필요합니다. 두 백신 모두 저온 보관 및 보관이 필요합니다.


Moderna 백신은 다루기가 더 쉽습니다. -20 ° C에서 보관 및 이동할 수 있으며 해동 후 최대 30일 동안 냉장 보관할 수 있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70° C 미만의 보관 및 운송이 필요합니다. 화이자는 백신을 적정 온도로 유지하는 상자를 설계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백신을 캐나다 전역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배포하려면 신중한 물류 계획이 필요합니다.


Pfizer and Moderna Covid-19 vaccines give hope for the "light at the end of the tunnel." 


The announcements by Moderna and Pfizer-BioNTech that they produced effective Covid-19 vaccines are giving hope to the world suffering from the second wave of the global pandemic.  


Both results are preliminary and require to go through the final approval process. Still, it is a "light at the end of the tunnel," according to Dr. Anthony Fauci, the renowned immunologist and a member of the White House Task Force on Covid-19.   


Vaccines usually take years to develop, approve and administer.  Many diseases, such as AIDS, have not see a vaccine even after decades of research.  The genome for Covid-19, which is necessary to produce a vaccine, was only confirmed on January 11 of this year.  By March 16, the pharmaceutical producers conducted clinical trials on humans, an unprecedented pace of medical innovation and research. 


On November 16, 2020, Moderna announced its vaccine received a 95% efficacy rate from an independent monitoring board. Pfizer-BioNTech announced on November 8, 2020, it had a  90% efficacy vaccine of their own. 


The regular flu vaccines have a 50% efficacy rate on average, meaning that 50% of the people who get the vaccines are protected.  Two separate companies producing vaccines at over 90% efficacy rate has come as a stunning surprise to the scientific community.  


The preliminary results still have to be reviewed and approved by the FD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in the U.S. before distributing the vaccines widely.  Health Canada has initiated its review process of the vaccines, using the data as they become available. "The unexpectedly high figure (of the efficacy rate) still needs to be confirmed by larger numbers and over time." 


Both companies indicated they will apply for emergency use authorization, available in the U.S. that would allow distribution of millions of doses to selected recipients, by as early as the end of 2020.  They aim to produce billions of doses of vaccines by 2021.  


Moderna and Pfizer-BioNTech are two of eight vaccine candidates Canada entered into a contract in advance to purchase the vaccines. Canada allocated $1 billion for vaccine procurement and secured 414 million doses of vaccines from eight companies:   Medical, AstraZeneca, Sanofi and GlaxoSmithKline, Johnson & Johnson, Novatax beyond Pfizer-BioNTech and Moderna.    


The vaccines from both Moderna and Pfizer-BioNTech use brand-new technology.   The "messenger RNA (mRNA)" vaccine contains "a piece of genetic code that trains the immune system to recognize the spiked protein on the surface of the virus.”  


What makes the mRNA different from traditional vaccines, like flu vaccines, is that they are not made with the coronavirus itself, which means there's no chance anyone could catch the virus from the injection. 


In an interview on MSNBC, Moderna's Chief Medical Officer, Tal Zaks, stated that out of the 30,000 volunteers in the clinical trial, 8,000 had chronic conditions, 25% were 65 years or older, and 30% were black and brown Americans.   On the other hand, Pfizer Pfizer was given permission to include twelve-year-olds in their studies, a first for such a clinical trial. They feel the efficacy applies across diverse segments of the population. 


Moderna vaccine showed minor side-effects involving flu-like symptoms for a short transition, while Pfizer vaccine caused headaches in some of the recipients.   


Modern also feel that the vaccine could reduce the severity in those who got the virus after being vaccinated.  None of the eleven volunteers who showed severe symptoms from the virus were among those who got their vaccine shots.  


There are some crucial questions that will need to be answered from the vaccines going forward.   We do not know how long the immunity will last once the vaccines are administered. The Chief Medical Officer of Moderna, Tal Zaks, says the durability could last for months.  The clinical trials will carry on for two years. More time will give us the answer to this question.   


At least three other vaccine candidates Canada has a purchase contract with are in phase 3 of clinical trials.  We may hear results from them soon that could give more options and volumes of vaccinations. 


Canada has ordered 76 million doses of Pfizer-BioNTech vaccines and 20 million firm orders for Moderna vaccines, with an option for 36 million more.  


If all goes well with approval and production process, Canada could be administering the vaccines widely to its citizens by February or March of 2021, according to the infectious diseases specialist Dr. Isaac Bogoch.   


The challenge of distributing the vaccines across Canada will be huge.   Both Moderna and Pfizer-BioNTech vaccines require two shots with two to three weeks of intervals between the injections. Both vaccines require being stored and kept in cold temperatures.  


Moderna vaccines are easier to handle.  It can store and travel at -20 C and be refrigerated for up to 30 days after being thawed.  Pfizer vaccines require below -70 C storage and transportation.  Pfizer is designing boxes that will keep the vaccines in right temperature.  Regardless, distributing these vaccines safely and efficiently across Canada will require careful logistic planning.  


Canada has committed to deploying all available resources, including the armed forces, to oversee the distribution of the vaccines across Canada once they become available.   


Ethical decisions will also have to be made about who will be in the front of the line to receive the vaccines.  Ontario Premier Doug Ford suggested that the frontline healthcare workers and those who work in long term facilities will be among the first.   


There is no doubt the Covid-19 vaccines announcements give us a reason to hope.   But they have to get through the approval process in the U.S. and Canada, and the hurdles of logistics involved in distribution and administration.   


Most likely, the earliest we can expect the vaccine distribution is late spring or early summer.  In the meantime, we have to stay vigilant.  As has been advised and reiterated by the Provincial Public Health office in BC, practice social distancing, wear a mask, avoid un-necessary personal contact and washing our hands.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048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연방정부 첫 주택 구매자 지원 사업 두 가지 발표
다운페이 지원 늘려 더 많은 모기지 받게외국인 부동산 취득세 통해 집값 안정화연방정부는 첫 주택 구매자를 위한 지원 방안 두 가지를 이번 주 공개했다. 퍼스트 타임 홈 바이어 인센티브(First-Time Home Buyer Incentive) 프로그램을 강화해 모기지
12-02
밴쿠버 스웨덴 전기차 폴스타 밴쿠버에 딜러숍 개설
쇼룸 2곳..내년초 상설.이달 임시업체 “캐나다 시장 진출 준비 끝”스웨덴 전기자동차 업체 폴스타(Polestar)가 내년 초 밴쿠버에 상설 전시장 및 딜러숍을 개설한다. 하지만 그때까지 기다릴 수 없는 전기차 마니아가 있다면 이달 중순 문을 여는
12-02
밴쿠버 “코로나19 감염시켜줄 사람을 찾습니다”
레블스톡 거주자 지역 온라인 구인광고“안전한 감염 통해 면역력 갖기 위해”‘코로나 감염자를 찾습니다. 우리 가족과 함께 지내며 우리를 감염시켜줄 사람을 찾습니다.“믿기지 않지만 지난주 BC주 한 온라인상에 뜬 구인 광고다. 광
12-02
밴쿠버 UBC연구팀 ‘리치몬드·델타서 지진 건물 충격 가장 커’
80년대 이전 지어진 10~20층 건물 가장 취약“국립지진연구소 모델 건물 흔들림 약소 평가”메트로밴쿠버 지역에 소위 ‘더 빅 원(The Big One)’으로 불리는 대지진이 강타한다면 그 충격파에 의해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12-01
밴쿠버 메트로밴 올겨울 ‘반전의 날씨’ 대비
12월 온난, 1.2월 강추위 예상라 리나와 태평양 고기압 겹쳐‘올해 화이트 크리스마스는 꿈도 꾸지 말고 내년 1, 2월은 추위와 눈에 대비하라’연방 기상청이 예측한 올겨울 메트로밴쿠버 지역 날씨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반전의 겨울&rsq
12-01
밴쿠버 페리 하선 중 승용차 돌진, 1층 아래로 떨어져
(사진=트윗터 @Chrissybabe1973) 9m 추락, 완전히 뒤집어져운전자 사고 당시 의식 있어   지난 1일 트왓슨 페리 터미널 선착장에서 하선하던 승용차 한 대가 이층 난간을 넘어 아래로 떨어져 운전자가 병원으로 급히 옮겨지
12-01
밴쿠버 한국 할리스커피에서 맛보는 BC 블루베리
한국 순수 커피 브랜드인 할리스커피는 2020년 겨울 특별 메뉴로 BC주의 블루베리를 이용한 BC블루베리치즈라운드를 선보였다. 할리스커피는 BC 블루베리에 대해 과실 크기가 큰 하이부시블루베리라고 소개했다. BC블루베리치즈라운드에는 BC 냉동블루베리를 이용한 블루베리
12-01
밴쿠버 티제이 홀딩스 박신순 회장, 대통령 표창 수상
주밴쿠버총영사관의 정병원 총영사는 지난 27일 오후 2시에 총영사관에서 티제이 홀딩스 박신순 회장이 대통령 표창을, 밴쿠버 노인회 이광록 감사가 외교부 장관 표창 전수했다. 이들 수상자는 제14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자 포상 수여자로 선정되었다. 
12-01
세계한인 재외공관장과 한국기업 1:1 화상상담회, 의미는?
외교부는‘2020년 재외공관장회의’계기 해외주재 재외공관장과 우리 기업인 간의 1:1 화상상담회를 2020.11.30.(월)~12.1.(화) 양일간 개최하였다.이 행사에는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구주, 미주 등 총 47개 지역 재외공관과 우리
12-01
세계한인 코로나 시대에 한국 기업 외교부와 재외공관에 뭘 기대하나?
외교부는 2020년 재외공관장회의 둘째 날인 12.1(화) 오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경제환경과 국민체감형 경제외교」를 주제로 주제토론(화상회의)을 개최하여 글로벌 경제환경 변화를 살펴보고,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에 부응하는 재외공관의 역할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
12-01
세계한인 2020 세계한인회장대회 개최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서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환영사를 했다.(사진=재외동포재단)‘함께한 재외동포, 지켜낸 대한민국’세계 54개국 250여명 온-오프라인 동포사회 발전을 논의하는 ‘2020 세계한인회장대회’가
12-01
밴쿠버 BC주 코로나 방역 갈수록 혼탁
정부 방역 조치 준수 호소에도 불구하고 그치지 않고 있는 젊은층 비밀 파티. 지날 주말 경찰은 메트로밴쿠버 일원 파티장을 급습, 해산시키는 데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주말 사망자 집계 이래 최대신규 확진자 2천 명...3만3천 누적일부 학부모 자녀 등교
11-30
밴쿠버 토지 등록 시 공동명의 소유자 모두 밝혀야
BC주정부 새 토지등록 규정 발표돈세탁 불법 자금 유입 차단 목적기존 등록도 일 년 안에 바꿔야BC주에서 법인이나 신탁회사, 또는 공동 소유의 개인이 부동산을 구입할 경우 이에 가담한 모든 소유주를 기입하는 방식으로 토지 등록 규정이 바뀐다. 30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11-30
캐나다 연방정부 포스트 코로나 경기부양에 1천억 달러 푼다
국가 GDP 3~4% 수준...부채 4천억에 이르러프리랜드 부총리 “복구 초반 힘껏 밀어줘야”연방 자유당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기 부양책을 위해 최고 1천억 달러까지 풀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 돈은 향후 3년간 녹색, 포용,
11-30
세계한인 '영사민원24 모바일앱 설문참여 이벤트' 실시
한국 외교부는 '영사민원24 모바일앱 설문참여 이벤트'를 12월 1일부터 15일까지 2주간 실시한다고 밝혔다.참여 방법은 영사민원24 모바일앱을 설치하여 회원가입 후 설문조사에 참여하면 된다.이벤트 참여자 중 300명을 추첨으로 통해 문화상품권 1만원권(
11-30
밴쿠버 종교집회 금지명령 이후 첫 벌금 부과
랭리 작은 기독교회에 2천3백 달러칠리왁 교회 2곳도 일요 예배 강행BC주에서 모든 종교 집회가 금지된 이래 처음 맞은 일요일인 29일 이 금지 명령을 어긴 종교 단체에 첫 벌금이 부과됐다. 랭리에 위치한 작은 기독교 교회로 경찰로부터 해산 명령을 받고도 이에 불응하자
11-29
캐나다 모더나 대표, “캐나다 뒷줄에 서 있지 않다”
“정부 허가 떨어지는 데로 백신 공급”초기 구매계약 맺은 나라에 공급 우선코로나 백신 개발에 성공한 제약회사 모더나(Moderna) 대표는 캐나다로의 백신 공급이 다른 선진국보다 크게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 개발 초기에 위험을
11-29
캐나다 ‘캐나다 의약품 미국에 뺏기는 것 막아라’
정부 국내 공급 부족 의약품 수출 금지미 약품 수입에 맞서 캐나다 약 지키기연방정부는 국내 공급이 달릴 것으로 예상되는 의약품을 해외에 수출할 수 없도록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 이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의약품 수입을 허용함에 따라 미국이 캐나다 의약품을
11-29
밴쿠버 BC 존 호건 제2기 정부 내각 지명자 발표
지난 10월 14일 총선에서 앞승을 한 BC NDP  정부 내각 모습이 지난 26일 공개됐다.우선 한인사회와 가까운 주의원 중 주요 장관직을 맡은 경우는, 버니비-디어레이크 선거구의 앤 캥 주의원이 고등교육기술훈련부 장관이 됐다. 알츠하이머가 있다고 밝힌 캐롤
11-27
밴쿠버 BC주 일일 확진자 수 이제 1000명도 넘길 기세
27일 911명 새 코로나19 확진자 나와사망자 11명 추가, 조만간 400명으로BC주 코로나19 상황은 얼마나 더 나빠질 수 있는 지를 확인하는 일 밖에 없어 보인다.27일 BC주 보건당국의 애드리안 딕스 보건부장관과 공중보건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가 발표한 코로나19
11-27
캐나다 코로나 기간 동안 캐나다인, "한국에 대한 인식이 좋아졌어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이 반영된 결과일본, 대만 제대로 된 인식 절대 부족미국,중국은 모두 안좋은 감정 증가캐나다인이 코로나19 대유행이라는 관점에서 아시아 태평양 국가 들 중 한국에 대한 인식이 가장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아시아태평양 재단(Asia Pac
11-27
밴쿠버 버스탑승장 등 모든 대중교통 장소 마스크 필수
BC주정부가 코로나19 사회봉쇄 강화 조치를 내렸는데, 트랜스링크도 이에 발맞춰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를 강화했다. 27일 트랜스링크는 버스나 스카이트레인 객차 안에서 뿐만 아니라 기차 역사나, 버스정류장이나, 정거장 등 대중교통을 기다리는 모든
11-27
캐나다 장경룡 대사, 민주평통 평화포럼 화상 세미나 참석
주캐나다한국대사관은 장경룡 대사가 지난 18일(수) 민주평통토론토협의회 주최로 개최된 한반도 평화포럼 화상 세미나에 참석하였다고 밝혔다. 장 대사는 축사에서 한반도 문제에 대한 캐나다의 기여를 높이 평가하고, 향후 양자 및 다자 관계에서 협력이 심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11-27
세계한인 재외공관장-기업인과의 1:1 화상상담회 개최
외교부는 2020년도 재외공관장회의 계기, 재외공관장들과 기업인간 1:1 만남의 장인“경제인과의 만남”행사를 경제 5단체와 공동으로 11.30.(월)~12.1.(화) 양일간 롯데호텔에서 화상 상담회 형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경제5단체는
11-27
캐나다 최종건 제1차관, 마이클 다나허 주한 캐나다대사 접견
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11.27.(금) 오후 마이클 다나허(Michael Danagher) 주한 캐나다대사를 접견하고, 한-캐나다 전략적 동반자관계의 지속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최 차관은 한-캐 양국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양국 정상 및
11-2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하루 동안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