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인터뷰] 버나비 상공회의소 폴 홀든 회장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44°C
Temp Min: 6.6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새해 인터뷰] 버나비 상공회의소 폴 홀든 회장

한준태 마케팅 전문 기자 입력21-01-20 08:10 수정 21-01-20 20:5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58783364_SXkK0m5F_3911a61af02f49a1376a4183faef4178313df0d8.png


BBOT (Burnaby Board Of Trade) 버나비 상공회의소 

버나비 상공회의소 (Burnaby Board Of Trade), 이하 BBOT 로 칭함, 는 City of Burnaby 버나비 시의 가장 활발한 네트워킹, 옹호, 경제 개발 단체로 약 1,000여개의 사업체 및 기업가들의 멤버쉽단체로 ‘더 나은 사업체’를 위해 함께하고 있다.

BBOT는 비영리단체로 버나비시의 경제개발부서의 파트너로써 버나비시의 공식적인 상공회의소 역할을 담당하고 사업 및 사업개발 관련 컨설팅 업무를 제공하고 있으며,
 버나비 지역내의 사업체 멤버들과의 네트워킹, 이벤트, 정보교류 및 협력, 파트너쉽 등의 다양한 교류 협력 활동을 통한 성장과 강화, 더나은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BBOT의 President & CEO 인 Paul Holden 과의 Zoom 미팅을 통해 보다 자세한 역할과 책임, 사업분야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들어보았다.

758783364_aYmTVXQI_723ea9a925468cc5c4b72138e2a372296b8b6eee.jpg

Paul Holden/  President & CEO

지난 2011년 부터 약10년 동안 버나비 상공회의소의 대표를 맡고있다. 영국 런던출신으로, 출판산업 관련분야에서 약 35년 동안 커리어를 쌓았고7년간 홍콩에서도 거주를 하였으며 지난 17년 동안 포트무디에 거주하여왔다.

아시아 문화도 잘 이해하고 한국도 수차례 방문을 하였고 버나비시의 자매결연도시인 한국의 경기도 화성시에도 두 번이나 경제사절단과 함께 방문한 경험이 있으며 한국에 대한 친밀감이 높고, 한국 기업들의 우수한 기술 및 인적자원에 대한 훌륭함을 인정한다.  한국문화를 좋아하며 한국음식 특히 한국 치킨을 좋아한다고 한다.
 

Q. BBOT는 어떠한 기관인지 구체적으로 소개를 해달라. 

BBOT는 무려 역사가 110년이나 되었고 이는 캐나다 전체에서 몇개 되지않는 가장 오래된 상공회의소중에 하나에 속할만큼 그 유래가 깊다. New Brunswick의 ST. John 상공회의소가 약 200년 역사를 가진 가장 오래된 기관으로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BBOT는 비영리단체로 멤버 기업들의 멤버쉽으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회장, 19명의 이사진, 8 명의 정직원, 7명의 풀타임 스텝이 기관을 이끌고 관리하고 있다.

BBOT의 세가지 역할은 다음과 같다. 

첫째, 멤버쉽으로 구성되며 멤버쉽 회비로 운영이 된다.

둘째, 정규Events 및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셋째, 버나비시의 경제개발부서의 공식적인 파트너로써의 그 역할을 한다.
 

2020년은 코비드19 팬데믹임도 불구하고 사상 처음으로 멤버쉽 규모가 최대를 기록했고 멤버쉽 갱신율도 사상 최고를 기록할 정도의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었다.

 

Q. 버나비시안에 다민족기업이 운영중에 있다. BBOT의 경험상 BBOT멤버기업들이 인구통계적인 분석에 근거하여 볼때 특정 기업들이 소규모 특정 민족이나 시장을 특정해서 운영하는 특징을 보기도 하는가?

 
상당히 흥미있는 점이다. BBOT는 기업들이 특정 민족이나, 배경을 가진 사업체들이 함께 참여하기를 장려하고 있다. 비슷한 회사들이 참여하고 교류함으로써 얻는 정보나 경험등을 공유하는 등 여러 단계의 베네핏이 많다고 생각을 한다. 가령 문화적인 배경을 고려했을때 High Tea Dim Sum, High Tea Kimchi, High Tea Tandori, High Tea Pad Thai 등 멤버 레스토랑을 통한 여러 이벤트등을 개최하기도 하였고 멤버들간 교류도 가능한 기회를 제공하였다. 이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참여하게되는 계기를 만들기도 하였다. 

                  

BBOT를 가입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을 한다.
Connection  
(Being Connected) – 버나비 지역에서 운영중인 사업체들간 서로 알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 점과 다양한 백그라운드의 비지니스들과의 네크워킹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버나비에서 수행중인 사업체를 지역공동체 및 사업공동체에 연결함으로사업을 보다 더 효과적으로 알리고, 옹호하고 , 더 많은 경제 개발 협력 기회를 도모할 수 있다.

현재 연간 약 65회가 넘는 멤버들이 참여하는 행사를 개최하고 있고,
시장도 참여하는 약 25~30명 정도 참가규모의 행사가 열리며, Webinar등의 이벤트가 개최되고 있다. 작년 11월에 개최된 행사에서는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중계를 하였고약 10,000회가 넘는 view를 기록했다.

또한 현재는 매월 1~2회 정기 네트워킹모임을 개최하고 있으며 주로 guest speaker 또는 Webinar, panel discussion 등을 통한 정보 및 지식공유 형태로 이루어 지고 있다.

오는 2월에는 온라인 행사로 ‘Women’s Business Success Network’ 이라는 주제로 패널토론 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라고 한다. 현재는 코비드 19으로 인해 매월 멤버들의 정기 모임행사는 Zoom을 통한 온라인 행사로 개최되고 있다.
 

 

Q. Member로써 누리게 되는 장점에 대해서 알려달라

멤버로 가입하게 되면 멤버에게만 주어지는 다양한 혜택을 누릴수 있다.

- 멤버사들은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있다.
   그룹으로써 버나비 공동체내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당사자들로써 사업 공동체로써 함께 일하고, 더나은 성장을 하고 보다 강해지는 것이다.

- 지역공동동체를 위해 봉사한다는 점이다. 

-사업과 관련한 정부 정보에대해 옹호한다. 지역사회내에 오래된 사업체들과 연결할 수 있으며 핵심 인물들과의 네트워킹을 할 수 가 있다.

 지난 코비드 19 팬데믹으로 인해 많은 사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을때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서포트 하는 역할에서도 BBOT는 그 역할을 많이 해왔는데 정부에서 발표한 Wage Subsidy등과 관련한 정부의 중요한 정책과 정보를 멤버들에게 정확하게 전달해주고 도움을 주는 채널 역할을 해온것도 한예이다.

Member 가 누릴수 있는 혜택을 예를들면,
Corporate insurance 관련, 멤버사들을 대상으로 특별히 Discount rate을 제공하거나, Employee Benefit의 한 부분인 Health Care 관련 Insurance에 대한 서비스 제공,
 Payment Service Company와의 파트너쉽을 통하여 낮은 fee를 받을 수 있거나, 사무용품 공급 부분에서도 경쟁적인 가격에 구입할 수 있거나 비용을 절감 할 수 있는 점 등 많은 혜택을 누릴수 있다.  또한 멤버간 서로 discount 를 제공하거나 Incentive를 제공하는 경우도 있다.


Q. 어느 특정 고객이 BBOT를 통해 어떤 기업이나 서비스를 추천 받게 될 경우, BBOT의 멤버에 가입된 사업체로써 갖게 되는 Prestige 또는 신뢰성이 더 있는가?
 

최근 수년간 조사결과를 보면 특정 고객이 상공회의소 멤버사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제품구매를 경험했을때 약 62%정도 더 많은 Member Credibility(신뢰성)를 가지게 된다는 것을 볼수 있다.

이것은 Local business Organization으로써 지역사업체들을 대표하고 돕고 참여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을 제공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있다.
 

Q. 다른 도시의 상공회의소나 경제관련 단체들과의 협력도 하고 있는가.?

BBOT는 BC Chamber of Commerce, Canadian Chamber of Commerce와도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최근 팬데믹이후 더 많은 정기 Conference call 과 협력으로 상호 보완적인 역할을 더 도모하고 있다.  


 팬데믹으로 어려워진 경영환경을 돕고 협력하고자 North Road BIA & Heights Merchant Association Hastings 단체와도 ‘Open for Business’ 라는 캠페인으로 함께 정부 지침을 함께 공유하고 사업체 오픈시간 및 비지니스 디렉토리를 공유하고 함께 서포트하는 노력을 함께 해왔다.  Member Business를 돕기 위한 ‘Buy Local!’  캠페인도 함께 진행해왔다.

 

Q. 버나비시의 경제단체로써 한국 커뮤니티 사업체 및 한국 기업들과의 경제 개발 및 경제교류 협력 부분에 대해 어떠한 역할을 해왔는가?

 
이곳에도 한인 사업체들이 활발하게 기업활동을 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고 캐네디언 사업체들을 한국에 알리기에도 이미 충분한 인프라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버나비는 한국의 경기도 화성시와 자매결연을 맺고있다. 2년전 이곳의 캐네디언 기업인들을 인솔하여 화성시에 방문한적이 있다. 한국의 우수한 기업들이 많고 이곳 기업들과 교류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 

 거의 대부분 이곳에서 기업활동을 하고 있는 캐네디언 기업들이 한국으로 부터 새로운 비지니스 아이템들을 가지고 왔고 이는 상당히 고무적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상호 많은 좋은 기회들을 갖게 되리라 확신하다.

또한 화성시의 상공회의소와도 긴밀한 교류 협력을 통하여 화성시의 좋은 우수한 기업들을 추천받고 있어 자매도시간의 경제교류 협력도 상당히 활발하게 이루어 지고 있다.

 
마지막으로 BBOT의 2021년의 비전과 goal에 대해 알려달라.

-Being Relevant 라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가장 큰 미션으로 지속적으로 사업체들을 위한 서포트와 자원들을 제공하는 것이다. 

Building Recovery  팬데믹으로 인해 사업체들이 성장한 곳도 있지만 대부분의 사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때문에 회복이 가장 중요한 일이다. 

많은 사업체들이 다시 정상으로 돌아오도록 자원과 도움을 제공하는것이 가장 큰 목표이다. 

또한 정부보조금을 통해서 많은 사업체들을 온라인 플랫폼으로 돕기 위한 방안으로 SFU와 BCIT와의 협력을 통하여 무상 기술지원을 제공하였다.

BBOT는 멤버 사업체가 더 크고 발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준비가 되어있다. 더많은 한인 사업체들이 BBOT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지고 BBOT에 Member가입을 통하여 더많은 사업체들과의 Network을 통해 교류와 협력기회를 가지게 되길 바라며 더 많은 사업 기회를 창출하게 되기를 기대한다.
 

Burnaby Board of Trade
#201 4555 Kingsway
Burnaby, BC
V5H 4T8

웹사이트 :  http://bbot.ca/
멤버쉽등록 :  http://bbot.ca/about-membership/

Phone: 604-412-0100
E-mail: admin@bbot.ca

Office Hours

Monday-Friday 9:00am – 4:30pm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573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린헤드워터 지역공원 주차장 3월 29일부터 유료
린헤드워터 공원 트레일 코스(사진=Vancouver Trails 웹사이트)성수기에 한시적 운영한 시간 당 2달러 부과메트로밴쿠버의 대표적인 지역 공원이 올해 성수기에 주차장이 유료화 된다.메트로밴쿠버에 속한 시의 연합기구인 메트로밴쿠버(Metro Vancouver)가
10:32
밴쿠버 BC주민 66% "가능한 빨리 백신 맞겠다"
메트로밴쿠버 시민들 68%로 높아절대로 맞지 않겠다는 비율은 10%코로나19 백신이 세계적으로 공급이 확대되고 있지만, 각종 부작용 등의 불신으로 접종을 거부하는 경우도 있는데 BC주민 대다수가 기꺼이 맞겠다는 뜻을 보였다.CBC의 의뢰로 앵거스리드연구소(Angus R
09:49
세계한인 한국 여권신장에 기여한 캐나다 여성...첫번째 로제타 홀 박사
주한 캐나다 대사관은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한국 여권을 위해 기여한 캐나다 여성 중 한 사람을 소개했다.캐나다 대사관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준비한 다섯 여성들의 특별한 이야기 중 그 첫번째 여성으로 로제타 셔우드 홀 박사를 소개했다. 홀
08:35
캐나다 캐나다 보건부장관 G7 국가들과 백신 접종 여권 발급 논의
하이두 장관 “매 2주마다 화상 회의...적극 논의”WHO 반대 ‘접종이 바이러스 확산 못 막을 수도’일부 고소득 국가들에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이들 나라들 사이에서 공통된 접종 여권을 발급해 국제 여
02:38
밴쿠버 보건당국 메트로밴 백신 접종센터, 예약 방법 등 상세정보 공개
밴쿠버 7개, 써리 4개, 버나비 2개 곳 등버나비~호프 주민 온라인 예약도 가능BC주에서 8일부터 90세 이상을 선두로 고령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되는 가운데 메트로밴쿠버 내 거주자의 접종 방법이 더욱 구체화됐다. 이 지역을 관장하는 2개 보건위원회가
02:34
밴쿠버 보웬 아일랜드에 헬리콥터 추락...조종사 2명 찰과상만 입고 무사
심한 바람 속 비상착륙 시도 중빽빽한 나무에 걸려 큰 파손 면해지난 5일 헬리콥터 한 대가 보웬 아일랜드(Bowen Island)에 떨어져 크게 부서졌는데도 불구하고 조종사를 포함한 탑승자 2명이 가벼운 부상만 입은 채 목숨을 건졌다. 빽빽이 들어찬 나무에 걸려 헬리콥
02:31
밴쿠버 대중교통에 등장하는 코로나19 예방 기술
버스에 공기청정기 장착손 접촉 많은 곳 구리로코로나19 대유행에도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메트로밴쿠버 시민들을 위해 트랜스링크가 여러가지 전염 예방 기술을 도입했다.트랜스링크는 지난 4일 대중교통 손잡이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접촉을 하는 부분을 구리 처리한다고
03-05
밴쿠버 BC주 미뤄왔던 새 세금 4월 1일부터 징수
감미료 첨가 탄산음료 소비세 부과중소사업체 대상 세제지원도 시행코로나19로 주정부 소비세를 부과하기로 했던 일부 상품과 용역에 대해 시행을 연기해 왔는데, 다음달부터 징세가 시작된다.주정부는 4월 1일부터 설탕이나 감미료 등이 들어간 탄산음료에 대한 주소비세(provi
03-05
캐나다 연방정부, 임금보조 비율 6월까지 유지
상업용 렌트 지원은 65%까지일자리 아직도 86만 개 부족연방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소사업자를 돕기 위한 임금보조와 렌트비 보조를 6월까지 현재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지원한다고 발표했다.우선 임금보조비율은 현재 근무하는 직원 월급의 최대 75%까지 지원을 한다. 또
03-05
이민 이민부 이민신속처리 위해 62명 신규 채용
가족 초청 최우선 처리 목적작년 1년간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이민자 목표 인원의 60% 밖에 달성하지 못했던 연방이민부가 가족 초청 이민 신청을 우선 처리한다는 목표로 직원 수를 늘렸다.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 and Citizenship Ca
03-05
캐나다 캐나다 전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앞당겨 질 수도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AFP=연합뉴스5일 연방정부 존슨앤존슨 백신 사용승인트뤼도 총리 3월 화이자 150만회분 추가캐나다가 한때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백신 물량을 확보했지만, 실제 공급에서는 영국이나 미국 등에 비해 적은 수준을 보이며 실망을 시
03-05
밴쿠버 BC 코로나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세
4일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는 BC주 공중보건 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4일 현재 총 246명으로 늘어나변이확진자 25% 감염경로 몰라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한편으로는 대유행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기지만, 또 전염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도 급속히
03-04
밴쿠버 저렴하고 실속 있는 배달앱, 고객 맞춤형 프로그램까지
좌로부터 Foodly 대표 에릭 킴, 스탠딩에그 커피 김미희 사장, 푸들리 영업마케팅 부장 제니퍼 오밴쿠버 음식배달 산업 총아 부상 한인 차세대 벤처기업-푸들리(Foodly)로히드몰, 코퀴틀람 센터, 사우스 써리서 전 지역 확장 중고객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에서 정부 그
03-04
밴쿠버 써리 월리지역 2명 16세 청소년 마약에 총기까지
전화 받고 마약 공급 해 와고층 아파트 주차장 조사로밴쿠버 헤이스팅과 함께 메트로밴쿠버의 대표적인 우범지대 한 주택에서 16세 청소년들이 총기로 무장까지 하고 대규모 마약 거래를 하다 경찰에 잡혔다.써리RCMP는 지난 2월 21일 초부터 유니버시티 드라이브 10700블
03-04
밴쿠버 프레이저보건소, 감기 독감 증상 보여도 검사 권고
예약 웹사이트를 통해 적극적으로 검사 안내걱정되면 우선 패밀리 닥터, 의료기관 등 문의프레이저보건소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면 적극적으로 테스트를 받아보라고 권고하고 나섰다.프레이저보건소 페이스북에 만약 감기나 독감 또는 코로나19 유사 증상을 경험했다면 오
03-04
밴쿠버 2003년생 병역 면제 국적이탈신고 올해가 마지막
3월 31일까지 국적 신고 마쳐야이후 병역의무 해소해야 벗어나선척적 복수국적 남성의 경우 만 18세가 되는 해 3월 31일까지 국적 이탈을 하지 않을 경우 병역의무를 져야 하는데 올해는 2003년 생이 마지막 기회를 갖는 해이다.주밴쿠버총영사관은 선천적 복수국적 남성으
03-04
밴쿠버 캐나다 아시안 사회 인종 차별 종식 위한 온라인 행사 준비
장민우 BC 다문화자문위원은 지난 2월 28일(일) 전 알버타 주정부의 국제교류부 장관인 테레사 우포씨가 동아시안 캐네디인 인권 및 고용권에 대한 웹세미나 개최에 협조을 해 왔다고 밝혔다.장 위원은 테레사 전 장관은 현재 'ACT 2 End Racism'
03-04
밴쿠버 프레이저보건소 지역 백신 접종 예약 한글 안내
캐나다에서 한인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버나비와 트라이시티 등을 관할하는 프레이저보건소가 한국어를 비롯해 주요 언어로 코로나19 백신 2단계 일정 및 방법에 대해 안내했다. 표영태 기자
03-04
밴쿠버 밴쿠버 민주평통, 6.25참전유공자회에 3.1절 선물 증정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생존한 9명의  6.25참전유공자에게 감사의 마음으로 지난 1일 배 선물 상자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6.25참전유공자회 사무실인 호국회관이 입주해 있는 뉴비스트 시니어 아파트 앞 마당에서 가
03-04
밴쿠버 캐나다에 울려 퍼진 3.1운동 정신
밴쿠버 한인회 주최로 온라인 개최토론토 영사관 스코필드 박사 추모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캐나다의 3.1절 행사가 가상공간에서만 열렸지만 일제와 외세에 항거한 한민족의 뜨거운 마음을 전달하는 노력은 멈추지 않았다.밴쿠버한인회(회장 정택운)는 제102주년 3.1절 경축행사
03-04
세계한인 세계한인총연합회 창립 추진...10월 목표
캐나다연합회장 주점식 공동 주최 간담회김성곤 재외동포이사장 간담회 참석 통해 한국 시간으로 지난 2일(화), 전 세계 대륙별 총연합회 회장단이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을 초청한 간담회에서, (가칭)사단법인 세계한인회총연합회(약칭:세계총연) 추진위원회를 결성하
03-03
밴쿠버 ‘스키로 11세 소녀 볼 찢고 달아난 사내를 찾습니다’
  지난달 19일 휘슬러 다용도 트레일서사내 ‘F’자 욕설까지...호주 영어 구사11살 난 소녀를 스키 트레일에서 치어 얼굴에 상처를 낸 뒤 욕설까지 퍼부은 사내를 소녀 가족이 찾고 있다. 휘슬러 스키장에서 발생한 이 사
03-03
캐나다 판데믹으로 쓰지 않고 쌓인 돈 천억 달러...여행, 투자 순으로 돈 풀릴 듯
CIBC ‘이 돈의 향방이 향후 경기 좌지우지’여행업 회복 시기가 관건...주식 더 달궈질 듯캐나다에서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쓰지 못하고 호주머니에 쌓인 돈이 천억 달러에 이른다는 추산이 나왔다. 감염 사태가 끝나고 나면 이 돈이 일시에 풀릴 공
03-02
캐나다 캘거리 주택시장 급반등...2월 매매량 2014년이래 최대치
집값도 크게 올라...더 뛸 듯매물이 수요 따라잡지 못해캘거리 주택시장이 오랜 부진을 끝내고 급반등으로 돌아섰다. 지난 2월 이뤄진 매매 건수가 2014년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고 시장에 나오는 새 매물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돼 앞으로도 집값은 더 뛸
03-02
밴쿠버 메트로밴 2월 주택경기 화끈 또 화끈...“시장이 미쳤다”
오퍼 경합 다반사 ... 집 보고자 길에 줄까지매매 많은데 리스팅 한정...집값 고공행렬 지속메트로밴쿠버 2월 주택 경기가 화끈 달아올랐다. 매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73% 올랐고, 전바로 전달과 비교해도 절반 이상 뛰었다. 한 부동산중개사는 이를 가리켜 &ldquo
03-02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