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리 리포트] 마이크 헐리 시장 : 좀 더 온화한 도시 버나비 만들기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8.33°C
Temp Min: 5°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샌디 리 리포트] 마이크 헐리 시장 : 좀 더 온화한 도시 버나비 만들기

샌디 리 기자 입력21-01-20 08:16 수정 21-01-20 08:4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Mike Hurley 시장은  친절하고 온화한 도시를 원했기 때문에 시장으로 출마했습니다. 그는 독립적으로 달리고 장기 재직자를 이겼습니다. 그는 전형적인 정치인의 길을 따르지 않았습니다.

 

그는 정치에 들어가기  버나비에서 30  동안 소방관으로 일했습니다. 소방 커뮤니티는 그의 시장이되기위한 캠페인의 중추였습니다. 그는 전염병이 닥쳤을  위기에 대응할 준비가  최초 대응 자로서의 경험을 느낍니다. Hurley는 "돌아가서 일을 어떻게하고 있는지 다시 생각하고 지역 사회를 돕기 위해 필요한 조정을하는 법을 배웁니다."라고 말합니다.

 

Hurley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킬 수있는 것을  겼기 때문에 소방관이되었습니다. 버나비 소방 사회의 회장이었을  그는 매일 배고픈 아이들을위한 음식 프로그램 시작을 도왔습니다. 협회는 현재 고등학교와 청소년 센터를 포함하여 버나비 주변의 26  학교에 음식을 제공합니다.

 

소방관 화상 기금의 회장으로서 그는 밴쿠버 종합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있는 화상 생존자와  가족을 수용  시설을 짓는 것을 도왔습니다. Hurley는 "사람들을 돕고 변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한다는 필요성이 항상 저에게 전달되었습니다. 소방은 저에게 그렇게  있는 길을주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친절하고 온화한 도시라는 것은 버나비의 노숙자에 대해 뭔가를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그는  번째 대응 자로서 노숙자들을 자주 만났습니다. 그들  일부는 땅에 얼어 붙은 공원에 있습니다.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인간으로서 이러한 요구 사항  일부를 충족하기 위해 노력해야합니다. 내가  친절하고 온화하다고 말할  그것이 의미하는 바입니다."라고 Hurley 말합니다.

 

헐리에 따르면 친절하 온화한 도시는 또한 "주민의 말을  많이 듣는 것"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주택에 관한 시장의 태스크 포스는 그들이 지금까지    가장 중요한 지역 사회 봉사 활동이었습니다. Hurley 삶의 모든 단계에서 주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주택 공급에 대한 상당한 수요를 보았습니다. "우리는 올바른 방향으로 방향을 잡는 훌륭한 일을하고 있습니다. Covid 의해 속도가 느려졌지만 우리는  전선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루고 있음을 알게  것입니다."

대유행이 시작된 지 10 개월이 지난 지금 헐리 시장은 시가 모퉁이를 돌렸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대유행이 시작되었을 때시는 골프 코스와 수영장 수영 강습과 같이 그들이 운영하는 시설을 폐쇄했습니다. 시는 매월 5 백만 달러의 수익을 잃고있었습니다. 그들은 재정적 폭풍을 견딜  있도록 운영 흑자를 이동했습니다. 시는 연방  주정부로부터 9 백만 달러를 받아 도움을 받았습니다.

 

시는 비상 운영 센터를 설치했습니다. 처음 4 개월 동안 그들 일주일에 7  매일 아침 만났습니다. 그들은 여전히 일주일에   만나고 있습니다. 그들은 사물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상상하려고 노력하여 필요한 조정을   있습니다.

 

"버나비에서는 우리 도시에 많은 그릿이 있습니다. 저는 우리가 다른 쪽에서   해져서 앞으로 나아갈  다음 도전에 대비할 준비가되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시장이 말했습니다. "나는 우리가 '좋아, 정규 프로그램으로 돌아 가자'라고 말할 수있는 날을 고대하고있다고 했습니다.

 

시장이 추구하는 정규 프로그램  일부는 새로운 교통 계획입니다. 그것은 기후 변화에 대한시의 계획과 연계  것입니다. 그는 사람들에게  번째 옵션이 차에 뛰어 들지 않는 도시 주변을 이동할 수있는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고자합니다. 그는 "도시 마을"이라고 부르는 조밀  커뮤니티를 구축하고자합니다. 사람들이 산책하고 자전거를 타고 안전하게 쇼핑  수있는 곳. "이것들이 우리의 다음 단계입니다. 그렇게 많은 고층 건물이 아니라 저층 건물과 연립 주택입니다."

 

시장은 Covid-19 인해 사람들이 작은 아파트에 사는 것을 재고하게 만들었다  생각합니다. 또한 사람들이 우리 공원과 열린 공간을 높이 평가하고 그들이 우리 삶의 질에 어떻게 기여하는지 알게합니다. "우리 공원이 없었다면 사람들은 무엇을했을까요?"

 

영화 산업 성장 계획과 같은 다른 기회가 있습니다. "Hollywood North" 모든 영화 활동의 60 % 버나비에서 이루어집니다. 아마도 Michale J Fox와 Michael Buble 같은 메가 스타가 Burnaby Central High School 졸업생이  것입니다. 시장에 따르면 공항과의 거리도 도움이된다고합니다. 뉴욕시에있는 대형 영화 스튜디오에서 그는 많은 성장 잠재력을보고 있습니다.

 

시의 가장  도전은 소규모 사업체를 정상화하는 것입니다. 그들에게는 힘든시기였습니다. 그들을 생존력있게 유지하고 그들이 다시  어설  있도록 최선을 다합니다.

 

긍정적  점에서 Hurley는시의 개발 속도가 느려지지 않았습니다. 건축 허가는 여전히 강력합니다. 그들의 건축  기획 부서는  어느 때보  바쁩니다. 그것은 개발자가 그것을 실현하는 방법의 문제입니다. 그는 버나비에서 견고하게 남아있는 것을 봅니다.

 

Hurley 시장은 Burnaby 중국인 커뮤니티에서 노인들과 많은 시간을 보냅니다. 그는 기타를 들고 그들과 함께  곡의 노래를 부릅니다. "그들은 정말 좋은 킥을 얻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그는 진지한 음악가였으며 음악을 연주하며  세계를 여행했습니다. 어렸을  그는 로큰롤 스타가되는 꿈을 꾸었습니다. 그는베이스 기타와 피아노를 연주합니다. 아마도 그는 버나비의 캐나다 한인 커뮤니티로부터 노래를 부르고 음악을 연주하도록 초대받을 것입니다.

 

그는 버나비에서 한국 재향 군인들과 함께 일하는 것을 즐깁니다. 헐리 시장은 알아야  것이 많기 때문에 조언과 지원에 대해 한인 커뮤니티에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그는 코리아 데일 독자들의 의견을 듣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것이 그가 사람들의 필요가 무엇인지 배울 수있는 방법입니다. 그의 이메일 주소는 Mayor@Burnaby.ca입니다.



Mayor Mike Hurley:  Creating a kinder gentler City of Burnaby.

758783364_ud0Utiy3_3a715944ddb225f575934d3bce48956173e6b5c0.jpeg 

Mayor Mike Hurley ran for Mayor because he wanted to see a kinder, gentler city.  He ran as an independent and beat out a long-term incumbent.  He did not follow a typical politician's path.

 

He was a firefighter for 30 years in Burnaby before entering politics.  The firefighting community was the backbone of his campaign to become the Mayor.  He feels his experience as a first responder prepared him to respond to the crisis when the pandemic hit.  "You learn to move back and rethink how you are doing things and make necessary adjustments to help the community," says Hurley.

 

Hurley became a firefighter because he enjoyed being able to make a difference in people's lives.  When he was the President of Burnaby Firefighter society, he helped start a food program for kids going to school hungry every day.  The Society provides food to twenty-six schools around Burnaby now, including high schools and youth centres.

 

As President of the Firefighters' Burn Fund, he helped build a facility to house burn survivors and their families receiving treatment at the Vancouver General Hospital.   Hurley says, "Those things always spoke to me—the need to help people and try to make a difference.   Firefighting gave me an avenue to do that."

 

Being a kinder, gentler City included doing something about the homeless in Burnaby.   He encountered homeless people often as a first responder.  Some of them in the parks, frozen to the ground.  "You will never solve all the problems, but you have to make an effort to try to meet some of those needs as a human being. When I speak of kinder, gentler, that's what I mean," says Hurley.

 

Kinder and gentler City also means "more listening to residents," according to Hurley. The Mayor’s Task Force on Housing, for example, was the most significant community outreach they've ever done.  Hurley saw a substantial demand for a housing supply that meets residents' needs in all stages of life.  "We are doing a great job of steering that in the right direction.   You will see, though slowed down by Covid, we are making some significant inroads in that front."

 

Ten months into the pandemic, Mayor Hurley is hoping the City has turned the corner.   When the pandemic started, the City shut down facilities they run, like golf courses and swimming classes at the pool.   The City was losing $5 million a month in revenue.  They moved operating surpluses around so they could withstand the financial storm.  The City received $9 million from the federal and provincial governments, which helped.  

 

The City set up an Emergency Operation Centre.  In the first four months, they met every morning, seven days a week. They are still meeting twice a week.  They try to envision where things are heading, so they can make the necessary adjustments.   

 

"In Burnaby, there is a lot of grit in our City. I know we will come out of this stronger on the other side and ready for the next challenges as we move forward." says the Mayor.  "I'm looking forward to the day we can say, 'ok, let's get back to regular programming,' says Hurley with confidence.

 

Some of the regular programming the Mayor is pursuing is a new Transportation Plan. It will tie in with the City's plans around climate change. He wants to give people different options to move around the City, where the first option is not jumping into the car.  He wants to build compact communities, which he calls "urban villages."   Where people can go for walks, ride bikes and shop safely. "These are our next steps. Not so much high rises but low rises and row houses."

 

The Mayor feels that the Covid-19 has caused people to rethink living in small apartments. It's also made people appreciate our parks and open spaces and how they contribute to our quality of life.  "What would people have done without our parks?"


There are other opportunities, like the plans to grow the movie industry.  60% of all film activity in "Hollywood North" takes place in Burnaby.    Perhaps the mega-stars like Michale J Fox and Michael Buble being the Burnaby Central High School alumni are the thing.  Proximity to the Airport helps too, according to the Mayor.  With large movie studios in the City, he sees much growth potential.   

 

The biggest challenge for the City will be getting the small businesses back on track. It's been a difficult period for them.  Keeping them viable and doing all we can to ensure that they can get back on their feet. 

 

On a positive note, Hurley has seen no slow down in developments in the City.  The building permits have remained strong.   Their building and planning departments are as busy as they've ever been.  It's a matter of how the developers will make it happen.  He sees it remaining solid in Burnaby.  

 

Mayor Hurley spends a lot of time with the seniors in the Chinese community in Burnaby.   He brings along his guitar and sings a couple of songs with them, and "they get a real good kick out of that," he says.

 

He's been a serious musician and travelled around the world playing music.  When he was younger, he dreamed of being a Rock and Roll star.  He plays the bass guitar and the piano.  Perhaps, he will get invites from the Korean Canadian community in Burnaby to sing and play the music.  

 

He enjoys working with the Korean veterans in Burnaby. Mayor Hurley wants to thank the Korean community for the advice and support because he has a lot to know.  He wants to hear from the readers of the Korea Daily.  That's how he can learn what the people's needs are.  His email address is Mayor@Burnaby.ca.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573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린헤드워터 지역공원 주차장 3월 29일부터 유료
린헤드워터 공원 트레일 코스(사진=Vancouver Trails 웹사이트)성수기에 한시적 운영한 시간 당 2달러 부과메트로밴쿠버의 대표적인 지역 공원이 올해 성수기에 주차장이 유료화 된다.메트로밴쿠버에 속한 시의 연합기구인 메트로밴쿠버(Metro Vancouver)가
10:32
밴쿠버 BC주민 66% "가능한 빨리 백신 맞겠다"
메트로밴쿠버 시민들 68%로 높아절대로 맞지 않겠다는 비율은 10%코로나19 백신이 세계적으로 공급이 확대되고 있지만, 각종 부작용 등의 불신으로 접종을 거부하는 경우도 있는데 BC주민 대다수가 기꺼이 맞겠다는 뜻을 보였다.CBC의 의뢰로 앵거스리드연구소(Angus R
09:49
세계한인 한국 여권신장에 기여한 캐나다 여성...첫번째 로제타 홀 박사
주한 캐나다 대사관은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한국 여권을 위해 기여한 캐나다 여성 중 한 사람을 소개했다.캐나다 대사관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준비한 다섯 여성들의 특별한 이야기 중 그 첫번째 여성으로 로제타 셔우드 홀 박사를 소개했다. 홀
08:35
캐나다 캐나다 보건부장관 G7 국가들과 백신 접종 여권 발급 논의
하이두 장관 “매 2주마다 화상 회의...적극 논의”WHO 반대 ‘접종이 바이러스 확산 못 막을 수도’일부 고소득 국가들에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이들 나라들 사이에서 공통된 접종 여권을 발급해 국제 여
02:38
밴쿠버 보건당국 메트로밴 백신 접종센터, 예약 방법 등 상세정보 공개
밴쿠버 7개, 써리 4개, 버나비 2개 곳 등버나비~호프 주민 온라인 예약도 가능BC주에서 8일부터 90세 이상을 선두로 고령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되는 가운데 메트로밴쿠버 내 거주자의 접종 방법이 더욱 구체화됐다. 이 지역을 관장하는 2개 보건위원회가
02:34
밴쿠버 보웬 아일랜드에 헬리콥터 추락...조종사 2명 찰과상만 입고 무사
심한 바람 속 비상착륙 시도 중빽빽한 나무에 걸려 큰 파손 면해지난 5일 헬리콥터 한 대가 보웬 아일랜드(Bowen Island)에 떨어져 크게 부서졌는데도 불구하고 조종사를 포함한 탑승자 2명이 가벼운 부상만 입은 채 목숨을 건졌다. 빽빽이 들어찬 나무에 걸려 헬리콥
02:31
밴쿠버 대중교통에 등장하는 코로나19 예방 기술
버스에 공기청정기 장착손 접촉 많은 곳 구리로코로나19 대유행에도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메트로밴쿠버 시민들을 위해 트랜스링크가 여러가지 전염 예방 기술을 도입했다.트랜스링크는 지난 4일 대중교통 손잡이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접촉을 하는 부분을 구리 처리한다고
03-05
밴쿠버 BC주 미뤄왔던 새 세금 4월 1일부터 징수
감미료 첨가 탄산음료 소비세 부과중소사업체 대상 세제지원도 시행코로나19로 주정부 소비세를 부과하기로 했던 일부 상품과 용역에 대해 시행을 연기해 왔는데, 다음달부터 징세가 시작된다.주정부는 4월 1일부터 설탕이나 감미료 등이 들어간 탄산음료에 대한 주소비세(provi
03-05
캐나다 연방정부, 임금보조 비율 6월까지 유지
상업용 렌트 지원은 65%까지일자리 아직도 86만 개 부족연방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소사업자를 돕기 위한 임금보조와 렌트비 보조를 6월까지 현재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지원한다고 발표했다.우선 임금보조비율은 현재 근무하는 직원 월급의 최대 75%까지 지원을 한다. 또
03-05
이민 이민부 이민신속처리 위해 62명 신규 채용
가족 초청 최우선 처리 목적작년 1년간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이민자 목표 인원의 60% 밖에 달성하지 못했던 연방이민부가 가족 초청 이민 신청을 우선 처리한다는 목표로 직원 수를 늘렸다.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 and Citizenship Ca
03-05
캐나다 캐나다 전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앞당겨 질 수도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AFP=연합뉴스5일 연방정부 존슨앤존슨 백신 사용승인트뤼도 총리 3월 화이자 150만회분 추가캐나다가 한때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백신 물량을 확보했지만, 실제 공급에서는 영국이나 미국 등에 비해 적은 수준을 보이며 실망을 시
03-05
밴쿠버 BC 코로나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세
4일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는 BC주 공중보건 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4일 현재 총 246명으로 늘어나변이확진자 25% 감염경로 몰라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한편으로는 대유행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기지만, 또 전염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도 급속히
03-04
밴쿠버 저렴하고 실속 있는 배달앱, 고객 맞춤형 프로그램까지
좌로부터 Foodly 대표 에릭 킴, 스탠딩에그 커피 김미희 사장, 푸들리 영업마케팅 부장 제니퍼 오밴쿠버 음식배달 산업 총아 부상 한인 차세대 벤처기업-푸들리(Foodly)로히드몰, 코퀴틀람 센터, 사우스 써리서 전 지역 확장 중고객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에서 정부 그
03-04
밴쿠버 써리 월리지역 2명 16세 청소년 마약에 총기까지
전화 받고 마약 공급 해 와고층 아파트 주차장 조사로밴쿠버 헤이스팅과 함께 메트로밴쿠버의 대표적인 우범지대 한 주택에서 16세 청소년들이 총기로 무장까지 하고 대규모 마약 거래를 하다 경찰에 잡혔다.써리RCMP는 지난 2월 21일 초부터 유니버시티 드라이브 10700블
03-04
밴쿠버 프레이저보건소, 감기 독감 증상 보여도 검사 권고
예약 웹사이트를 통해 적극적으로 검사 안내걱정되면 우선 패밀리 닥터, 의료기관 등 문의프레이저보건소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면 적극적으로 테스트를 받아보라고 권고하고 나섰다.프레이저보건소 페이스북에 만약 감기나 독감 또는 코로나19 유사 증상을 경험했다면 오
03-04
밴쿠버 2003년생 병역 면제 국적이탈신고 올해가 마지막
3월 31일까지 국적 신고 마쳐야이후 병역의무 해소해야 벗어나선척적 복수국적 남성의 경우 만 18세가 되는 해 3월 31일까지 국적 이탈을 하지 않을 경우 병역의무를 져야 하는데 올해는 2003년 생이 마지막 기회를 갖는 해이다.주밴쿠버총영사관은 선천적 복수국적 남성으
03-04
밴쿠버 캐나다 아시안 사회 인종 차별 종식 위한 온라인 행사 준비
장민우 BC 다문화자문위원은 지난 2월 28일(일) 전 알버타 주정부의 국제교류부 장관인 테레사 우포씨가 동아시안 캐네디인 인권 및 고용권에 대한 웹세미나 개최에 협조을 해 왔다고 밝혔다.장 위원은 테레사 전 장관은 현재 'ACT 2 End Racism'
03-04
밴쿠버 프레이저보건소 지역 백신 접종 예약 한글 안내
캐나다에서 한인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버나비와 트라이시티 등을 관할하는 프레이저보건소가 한국어를 비롯해 주요 언어로 코로나19 백신 2단계 일정 및 방법에 대해 안내했다. 표영태 기자
03-04
밴쿠버 밴쿠버 민주평통, 6.25참전유공자회에 3.1절 선물 증정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생존한 9명의  6.25참전유공자에게 감사의 마음으로 지난 1일 배 선물 상자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6.25참전유공자회 사무실인 호국회관이 입주해 있는 뉴비스트 시니어 아파트 앞 마당에서 가
03-04
밴쿠버 캐나다에 울려 퍼진 3.1운동 정신
밴쿠버 한인회 주최로 온라인 개최토론토 영사관 스코필드 박사 추모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캐나다의 3.1절 행사가 가상공간에서만 열렸지만 일제와 외세에 항거한 한민족의 뜨거운 마음을 전달하는 노력은 멈추지 않았다.밴쿠버한인회(회장 정택운)는 제102주년 3.1절 경축행사
03-04
세계한인 세계한인총연합회 창립 추진...10월 목표
캐나다연합회장 주점식 공동 주최 간담회김성곤 재외동포이사장 간담회 참석 통해 한국 시간으로 지난 2일(화), 전 세계 대륙별 총연합회 회장단이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을 초청한 간담회에서, (가칭)사단법인 세계한인회총연합회(약칭:세계총연) 추진위원회를 결성하
03-03
밴쿠버 ‘스키로 11세 소녀 볼 찢고 달아난 사내를 찾습니다’
  지난달 19일 휘슬러 다용도 트레일서사내 ‘F’자 욕설까지...호주 영어 구사11살 난 소녀를 스키 트레일에서 치어 얼굴에 상처를 낸 뒤 욕설까지 퍼부은 사내를 소녀 가족이 찾고 있다. 휘슬러 스키장에서 발생한 이 사
03-03
캐나다 판데믹으로 쓰지 않고 쌓인 돈 천억 달러...여행, 투자 순으로 돈 풀릴 듯
CIBC ‘이 돈의 향방이 향후 경기 좌지우지’여행업 회복 시기가 관건...주식 더 달궈질 듯캐나다에서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쓰지 못하고 호주머니에 쌓인 돈이 천억 달러에 이른다는 추산이 나왔다. 감염 사태가 끝나고 나면 이 돈이 일시에 풀릴 공
03-02
캐나다 캘거리 주택시장 급반등...2월 매매량 2014년이래 최대치
집값도 크게 올라...더 뛸 듯매물이 수요 따라잡지 못해캘거리 주택시장이 오랜 부진을 끝내고 급반등으로 돌아섰다. 지난 2월 이뤄진 매매 건수가 2014년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고 시장에 나오는 새 매물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돼 앞으로도 집값은 더 뛸
03-02
밴쿠버 메트로밴 2월 주택경기 화끈 또 화끈...“시장이 미쳤다”
오퍼 경합 다반사 ... 집 보고자 길에 줄까지매매 많은데 리스팅 한정...집값 고공행렬 지속메트로밴쿠버 2월 주택 경기가 화끈 달아올랐다. 매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73% 올랐고, 전바로 전달과 비교해도 절반 이상 뛰었다. 한 부동산중개사는 이를 가리켜 &ldquo
03-02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