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리 리포트] 빅토리아 리 박사 : 세계적인 유행병에서 "프레이저 패밀리"를 이끌고 있습니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94°C
Temp Min: 8.08°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샌디 리 리포트] 빅토리아 리 박사 : 세계적인 유행병에서 "프레이저 패밀리"를 이끌고 있습니다.

샌디 리 기자 입력21-04-21 07:46 수정 21-04-22 09:4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58783364_vgNQwYrX_f65b062ebd7d96839a67bfcdf93d7d7c18705a2b.png

Victoria Lee 박사와 그녀의 최고 의료 보건 책임자 인 Elizabeth Brodkin 박사는 4 월 13 일에 버나비 무역위원회와 Q & A 세션을 가졌습니다.

 

빅토리아 이은형 박사는 BC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보건 당국 인 Fraser Health Authority의 사장 겸 CEO입니다. 그녀는 2018 년에 Adrian Dix 보건부 장관이 임명했습니다.

 

2020-2021 년 현재 연간 예산 약 40 억 달러, 직원 29,000 명, 의사 3,000 명, 자원 봉사자 6,000  이박사는 노스 웨스트 준주의 전체 예산과 인적 자원보다 더 광범위한 조직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Fraser Health Authority에서 일하고 자원하는 거의 4 만 명의 사람들을 "The Fraser family"라고 부릅니다.

 

이 박사는 존스 홉킨스 대학교에서 공중 보건 및 경영학 석사 학위를 취득한 의사로, 수석 의사에서 CEO가되는 비정상적인 도약을 설명합니다. Fraser Health에 입사하기 전에 그녀는 칠레와 브라질의 시골 지역에서 여행 의사로 일했습니다. 그리고 유엔과 세계 은행을 위해.

 

전염병이 닥칠 때까지 그녀의 초점 중 하나는 해당 지역의 아편 유사 제 위기를 해결하는 것이 었습니다. 이제이 박사는 한 세기에 한 번의 세계적인 유행병을 통해 그녀의 "Fraser 가족"을 이끌고 있습니다. 그녀는 그들이 첫 번째와 두 번째 물결에서 곡선을 구부리고 그들의 건강 관리 시스템을 보호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세 번째 물결은 그녀에게 더 심각한 도전을주고 있습니다.

 

Fraser Health는 32 개의 First Nations와 5 개의 Metis Chartered 커뮤니티의 원주민 62,000 명을 포함하여 Fraser Canyon의 Boston Bar부터 Burnaby 및 Delta의 밴쿠버 교외에 이르기까지 22 개 지자체의 180 만 명의 건강 관리 요구를 돌보고 있습니다. 캐나다에 새로 온 사람들이 그곳에 정착합니다.

 

세계 보건기구 (WHO)가 작년에 Covid-19를 세계적인 유행병으로 선언 한 이후 Fraser Health는 총 수와 1 인당 기준으로 BC 주에서 가장 높은 64,000 건 이상의 사례를 기록했습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고위험 산업, 농장, 식품 가공 공장, 제조 부문 및 대형 창고가 밀집된 고밀도 환경의 많은 인구입니다.

 

Brodkin 박사에 따르면 문화적으로 다양하고 밀집된 인구도 추가 문제를 제기합니다. "Fraser Health 지역은 인구가 많고 인구 밀도가 높기 때문에 여러 세대에 걸쳐 지역 사회, 가정 내에서 사람들이 밀접하게 함께 살고 있습니다."

 

Fraser Health는 지역 전역에 22 개의 예방 접종 클리닉을 개설 한 다음 인기가 입증 된 원주민 고객, 팝업 클리닉 및 드라이브 스루 클리닉을 위해 문화적으로 안전한 전문 클리닉을 추가했습니다.

 

이 박사에 따르면 클리닉 시간과 하루 종일 백신 접종은 문제가되지 않습니다. "시간이나 용량이 아닙니다. 기존 클리닉에 더 많은 라인을 추가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하루 종일 투여 량을 처리 할 수있는 강력한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남은 백신이 거의 없으며 우선 순위 그룹이 이미 확인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이 가장 잘 실행되는 시스템 중 하나입니다. 엄청난 양의 긍정적 인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

 

문제는 백신 부족입니다. Fraser Health는 대부분 대량 백신 클리닉에서 매일 약 10,000 ~ 15,000 회 백신을 투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부는 약국에서.

 

그들은 설립 된 클리닉 내에서 하루에 최대 20,000-23,000 회 투여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백신의 안전한 공급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화이자는 신뢰할 수있는 도구 였지만 Moderna는 상당히 다양했습니다. Astra-Zeneca는 보관 및 운송이 더 쉽기 때문에 약국으로 이전했습니다.

 

이 박사는 인구에 기반한 비율을 넘어서는 사례 량을 기반으로 더 많은 백신이 프레이저 헬스에 올 수 있도록 로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백신 부족과 긴급한 필요의 국가적 벽에 맞서 싸우고 있습니다.

 

BC는 현재 예방 접종 프로그램에서 연령대, 고위험군 및 발병 흐름의 세 가지 흐름에 따라 작업하고 있습니다.

 

발병 흐름의 가장 두드러진 사례는 휘슬러와 프린스 루퍼트에서 발생하여 두 지역 사회에서 18 세 이상의 모든 적격자에게 예방 접종을하도록했습니다.

 

Surrey는 Fraser Health 지역에서 확산의 진원지입니다. 그러나 한 번에 예방 접종을하기에는 너무 커서 당국은이를 위해 필요한 수십만 개의 백신을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 분야의 사람들을 위해 Lee 박사는 가능한 한 Astra Zeneca 백신을 맞도록 권장합니다. 그녀는 그것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라고 확신합니다. BC는 이제 브레이크 아웃 스트림의 수정 된 버전 인 일부 지역 사회에 대해 Astra Zeneca 백신의 적격성을 40 세로 낮추었습니다.

 

Astra-Zeneca 백신이 드물게 발생하는 혈전으로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Fraser Health는 고위험 스트림 백신 프로그램에 이 백신을 사용했습니다. 농장 및 식품 가공 공장과 같이 Covid-19 위험이 높은 부문이 가장 먼저 예방 접종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수백 수천 명의 사람들이 실내에서 일하는 FedEx, Amazon 및 Safeway와 같은 대기업 소유의 대형 창고 및 제조업의 다른 고위험 작업장에서 계속해서 예방 접종을 받기를 희망합니다.

 

이 박사는 여러 가지 이유로 "우리는 지금까지 경험 한 대유행 중 가장 어려운 부분에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Covid 피로가 있으며 우리는 다양한 우려 사항과 사례 수로 인해 매우 어려운 위치에 있습니다.”

 

우리는 병에 걸린 사람들이 더 젊어지고 있다는 증거가 증가함에 따라 한 사람에서 다른 사람으로 더 쉽게 전염되는 우려의 변종이 도래하면서 세 번째 물결에 접어 들고 있다고 Brodkin 박사는 말합니다.

 

겉으로보기에 어려운시기는 당분간 계속 될 것입니다. 이주는 4 월 26 일부터 더 엄격한 여행 제한을 받게됩니다.

 

 

758783364_cCPtWhMp_0771801b3211c144f88c75f20722180ae59233a7.png

Dr. Victoria Lee:  Leading the "Fraser Family" in a global pandemic.   

 

Dr. Victoria Lee, and her Chief Medical Health Officer, Dr. Elizabeth Brodkin, held a Q & A Session with the Burnaby Board of Trade on April 13th.   

 

Dr. Victoria Eun Hyung Lee is the President and CEO of Fraser Health Authority, the largest and fastest-growing health authority in BC. She was appointed to her position by Health Minister Adrian Dix in 2018.  

 

With its annual budget of almost 4 billion dollars and 29,000 employees plus 3,000 doctors and 6,000 volunteers as of 2020-2021, Dr. Lee runs an organization more extensive than the entire budget and human resources of Northwest Territories.  She calls the almost 40,000 people who work and volunteer for Fraser Health Authority "the Fraser family."

 

Dr. Lee is a doctor with a post-graduate degree in Public Health and Business Administration from Johns Hopkins University, which explains her unusual jump from being the chief doctor to becoming the CEO.  Before joining Fraser Health, she worked as a travel doctor in rural areas of Chile and Brazil; and for the United Nations and World Bank.  

 

Until the pandemic hit, one of her focuses was on tackling the opioid crisis in her region.   Now, Dr. Lee is leading her "Fraser family" through the once-in-a-century global pandemic.  She’s proud of the fact that they were able to bend the curve in first and second wave and protect their health care system.   The third wave is giving her a more serious challenge.  

 

Fraser Health looks after the health care needs of 1.8 million people in 22 municipalities, from Boston Bar in the Fraser Canyon to the Vancouver suburbs of Burnaby and Delta, including 62,000 indigenous people in 32 First Nations and 5 Metis Chartered communities, and many refugees and newcomers to Canada settle there.   

 

Since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declared the Covid-19 a global pandemic last year, Fraser Health has had more than 64,000 cases, one of the highest in BC, in total numbers and on per capita base.  The reasons are simple: a large population in high density environment with a concentration of high-risk industries, farms, food processing plants, manufacturing sectors and large warehouses. 

 

The culturally diverse and dense population pose extra challenges too, according Dr. Brodkin.   "The Fraser Health region has a large population and dense population where people live closely together, in communities, within households, multigenerational.” 

 

Fraser Health opened 22 vaccination clinics across the region and then added specialty clinics that are culturally safe for indigenous clients, pop-up clinics and drive-through clinics which proved popular.

 

According to Dr. Lee, the clinic hours and the end-of-the-day vaccine doses are not the problem. "It's not the hours or capacity; they can add more lines to existing clinics. They have a robust system to deal with the end-of-the-day doses.   There are minimal vaccines left over, and they have priority groups already identified.  All of those are in place—one of the most well-run systems. They've had a massive amount of positive feedback." 

 

The challenge is the vaccine shortage.  Fraser Health has been administering about 10,000 to 15,000 doses of vaccines every day, mostly in mass vaccination clinics.  And some in pharmacies.  

 

They can run up to 20,000 to 23,000 doses per day within established clinics. The problem is the lack of a secure supply of vaccines: Pfizer has been a reliable workhorse, while Moderna has varied quite a bit.  Astra-Zeneca has moved out to pharmacies because they are easier to store and transport.

 

Dr. Lee has been lobbying for more vaccines to come to Fraser Health based on the caseload beyond the proportion based on population.  But she's fighting against the national wall of vaccine shortage and acute needs.

 

BC is currently working under three different streams in their vaccination program:   Age stream, high-risk sectors stream and the outbreak stream.

 

The most prominent example of the outbreak stream happened in Whistler and Prince Rupert, forcing the province to vaccinate every eligible person over 18 years old in the two communities.  

 

Surrey is the epicentre of the spread in the Fraser Health region.  But it's too big to vaccinate all at once, and the Authority doesn't have hundreds of thousands of doses of vaccines it will take to do that either.  

 

For people in these areas, Dr. Lee encourages them to take Astra Zeneca vaccines when they can.  She assures us it is a safe and effective vaccine.  BC has now lowered the eligibility for the Astra Zeneca vaccine to 40 years old for selected communities, a modified version of the breakout stream.

 

Before the Astra-Zeneca vaccine ran into trouble with rare cases of blood clots, Fraser Health was using it for their high-risk stream vaccination program.   The sectors with high Covid-19 risks, such as farms and food processing plants, were among the first to be vaccinated. 

 

They hope to continue to vaccinate workers in other high-risk workplaces in manufacturing and large warehouses owned by big businesses, such as FedEx, Amazon and Safeway, where hundreds and thousands of people work indoors.  

 

Dr. Lee tells us "We are at the most difficult part of the pandemic that we've experienced thus far," for many reasons.  There is Covid fatigue, and we are in a very tough spot with the variants of concern and the number of cases.”

 

We are in the third wave with the arrival of the variants of concern, which transmit more easily from one person to another with increasing evidence that people who become sick are younger are getting sicker, says Dr. Brodkin.

 

By all appearance, the difficult times will continue for a while.  The province will be under more stringent travel restrictions starting April 26th.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929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BC 주말 3일간 하루 평균 400명 대 확진자 발생
14명 사망자, 총 1648명백신 2차 접종 13만 초과BC주의 코로나19 상황이 5월 들어 크게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 25일 이후 사회봉쇄 조치가 다소 완화될 전망이다.BC주보건당국이 17일 코로나19 일일 브리핑을 통해 주말 3일간 1360명의 새 확진자가 나왔다고
05-17
캐나다 한국문화원, 아시아문화유산의 달 캐나다 학생 대상 한국문화 소개
나선나 셰프 강좌지역 학교, 도서관 공동 'Korea Day' 행사 개최주캐나다 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 원장 이성은)은 캐나다 연방정부가 지정한 5월 아시아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학교, 공공도서관 등과 연계하여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한
05-17
밴쿠버 BC 기업·단체의 온라인 회의도 인정
온라인으로 진행된 밴쿠버 노인회의 45회 정기총회.작년 임시 조치 법개정 통해 영구적으로기업법, 신용조합법, 금융기관법 등 개정코로나19로 작년 임시로 온라인 회의를 인정했던 BC주정부가 앞으로 항구적으로 온라인 회의를 인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BC주 셀리나 로빈슨
05-17
밴쿠버 메트로밴쿠버 각 경찰, 조직범죄 특별 대응팀 가동
버나비RCMP SNS 사진밴쿠버 경찰서 6명 위험 인물 공개버나비RCMP 특별대응팀 본격 가동메트로밴쿠버에서 범죄조직 간 전쟁이 벌어지면서 연이어 총격 사망 사건들이 일어나자, 밴쿠버 경찰이 위험 인물들에 대해 신상을 공개했다.밴쿠버경찰서(VPD)는 17일 관내에 소재
05-17
밴쿠버 연휴 이동 제한, 6개 페리 노선 탑승 제한
메트로밴쿠버와 밴쿠버섬 연결 노선밴쿠버섬-BC북서부 내륙 잇는 배편BC주 내 3개 지역간 이동 제한으로 인해 오는 5월 황금연휴에 BC페리의 주요 노선도 필수 목적없이 이용할 수 없다.BC페리는 지난 4월 23일 내려진 주정부의 이동 금지 행정명령에 따라 6개 주요 노
05-17
세계한인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한류는 더욱 빛났다
4월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왼쪽)이 할리우드 스타 배우 브래드 피트(오른쪽)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여우조연상 시상자로
05-17
밴쿠버 25일 이후 식당도 가고 여행도 가는 청신호 들어와
14일 일일 확진자 400명 대로 낮아져주말 18세 이상 백신 접종 예약 가능강력한 사회봉쇄와 대상자의 절반이 넘는 백신 접종의 효과인 듯 BC주의 일일 확진자 수가 점차 감소하고 있다.14일 BC주 보건당국의 코로나19 일일 브리핑에서 일일 확진자 수가 494명을 기
05-14
밴쿠버 2021년 영비즈니스리더 한상포럼 신규참가자 모집 중
5월 31일까지 참가 신청 마감 예정10월 중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재외동포재단은 차세대 경제인을 위한 행사를 위해 참가자를 찾고 있다.재외동포재단은 2021영비즈니스리더 한상포럼(Young Business Leader & Hansang Forum)의 신규참가
05-14
캐나다 동부 지역 취업 원하는 한인 취업희망자 주목
KOTRA토론토무역관 상반기 취업상담회유망 직종 5명과 취업 멘토링 기회도 제공주토론토총영사관과 KOTRA 토론토무역관은 2021년 상반기 온라인 취업상담회 및 멘토링 프로그램을 5월 31일부터 6월 4일까지 개최한다고 발표했다.코로나19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
05-14
밴쿠버 캐나다, 살인범 사형선고 대체로 지지
미국 인디애나주 테르호트 교도소 앞에서 사형 반대 시위가 10일(현지시간) 열리고 있다. AP=연합뉴스강력 찬성보다는 강력 반대 상대적 많아살인자 가석방 없는 무기 징역형이 최선캐나다는 실제로 사형제도를 실시하고 있지 않지만, 캐나다 국민이 살인범에 대해 사형 선고를
05-14
밴쿠버 버나비 또 13일 총격살인 사건 발생..2명 중상
트위터에 13일 발생한 버나비 총격 살인 사건을 현장을 찍은 동영상에서 경찰이 의식을 잃은 듯한 한 남성을 차 안에서 끌어내고 있다.  식당에서 저녁을 하려다 총격 받아메트로밴쿠버 범죄조직 간 복수극버나비 남부 지역의 대규모 쇼핑몰 지역에서 또 총격 사건이 발
05-14
밴쿠버 20여 년 전 한인 청소년 죽음...현재 연이은 총격 살인과 맞닿아
2000년 코퀴틀람 노래방서 베트남 청소년들이 폭행 살인이들 범죄자 신생 범죄 조직 결성, 조직 간 총격 살해 시작최근 메트로밴쿠버에서 연이어 범죄 조직간 총격 사건으로 이틀에 한 명 꼴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하는데 그 사건의 발단을 거슬러 올라가면 한 한인 청소년의 죽
05-14
밴쿠버 BC주 코로나19 확진자 수 뚜렷한 감소세
13일 사망자 수는 5명이나 나와AZ백신 약국서 2차 접종만 가능13일 BC주 보건당국의 코로나19 일일 브리핑에서 새 확진자는 587명이 나왔다. 작년 11월 2차 대유행이 시작할 때 수준으로 점차 안정 하향세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13만 7810
05-13
밴쿠버 5.18 기념식, 역사적 진실에 대한 깊은 반성의 시간
밴쿠버 기념식이 18일 오후 5시줌 접속번호 507 981 7613으로현재 미얀마 군부 구데타와 민간인 학살로 1980년 5월 18일 광주에서 저질러진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해 재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밴쿠버의 5.18 기념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될
05-13
밴쿠버 BC 고속도로 순찰대로 새롭게 탄생
기존 BC RCMP 교통서비스국에서'함께 고속도로를 보다 더 안전하게 '기존에 각 자치시 경계를 넘어 고속도로의 교통순찰을 담당하던 기관이 새롭게 이름을 바꾸었다.BCRCMP E지역 교통서비스국(E Division Traffic Services)이 20년
05-13
캐나다 백신 여권 미국인보다 캐나다인이 더 지지
외국인 캐나다 입국 때 요구 82% 찬성캐나다인 해외나 타주 이동 79% OK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했다는 징표인 백신 여권에 대해 캐나다인이 미국인보다 더 우호적이며, 많은 경우에 적용하는 것에 대해서도 지지하는 입장을 보였다.설문조사전문기업인 Reger이 지난 11
05-13
밴쿠버 국경서 데이트강간약물 원료 대량 압수
시가로 180만 달러 상당량무미무취, 체내 잔류 안돼무미무취에 일정 시간이 지나면 체내에 약물 성분도 남아 있지 않아 데이트 강간약이라고 불리는 마약 원료가 대량으로 캐나다로 몰래 들여오다 적발됐다.캐나다국경서비스국(Canada Border Services Agency
05-13
밴쿠버 "아시안에 대한 인종혐오 폭언한 이 사람을 찾습니다"
리치몬드RCMP 사진 공개 수배식당 앞서 타 차량 탑승자에 욕설중국계 이민자들이 많이 사는 리치몬드에서 아시아인을 향해 인종혐오적인 폭언을 했던 남성을 경찰이 공개수배하고 나섰다.리치몬드RCMP는 지난 1일 한 드라이브 스루 패스트푸드 식당에서 아시아인들에 대해 욕설을
05-13
캐나다 그레이하운드 캐나다 국내 버스 운행 사업 영구 철수
13일부 온타리오-퀘벡 전면 중단 캐나다와 미국 연계 노선들 지속북미의 장거리 버스의 대명사인 그레이하운드가 더 이상 캐나다 국내 노선을 운행하지 않게 됐다.그레이하운드캐나다는 13일부로 현재 운행 중인 온타리오와 퀘벡 노선을 중단하며, 캐나다 국내선 장거리
05-13
세계한인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 전문가 간담회 개최
13일, 유관기관, 학계, 언론 등의 전문가들 초청재외동포 기본법 제정 이후 동포정책 방향 토론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재외동포 유관기관, 학계, 언론 등의 전문가를 초청, 재외동포 기본법 제정 이후의 동포정책 방향, 그리고 세계시민교육과 재
05-13
밴쿠버 BC코로나19 접종 대상의 50% 1차 접종 완료
프레이저보건소 페이스북 사진1차 접종자 12일까지 216만 2023명12일 일일 확진자 600명, 사망자 1명30세 이상 대상 접종 예약 연락 중BC주의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전체 대상 인원 중 절반 이상이 최소 1차 접종을 마쳤다.BC주정부는 12일까지 1
05-12
밴쿠버 코로나19 벌금 미납부, BC주서 운전 불가능
주정부 운전면허, 보험 갱신 금지 법안 상정7월 1일부터 발효, ICBC 벌금 징수 집행 중코로나19 관련 행정 명령을 위반해 벌금 고지서를 받고, 이를 납부하지 않을 경우 BC주에서 운전을 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BC주공공안전법무부는 코로나19 벌금을 납부하지 않
05-12
밴쿠버 BC주 최초 여행금지 행정명령 위반 575달러 벌금 부과
BC 응급상황 2주 재연장, 5월 25일까지강력한 사회봉쇄 조치 종료일과 같은 날일일 확진자 수 감소세지만 재연장 예상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1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BC주의 응급상황이 다시 2주 연장되었는데, 아직 해제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BC공공안전법무부
05-12
세계한인 2021 재외동포 국내교육과정 2회차 모집 안내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은 2021년도 재외동포 국내교육과정을 모집 중이다. 재외동포 국내교육과정은 지난 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라 전면 원격과정으로 변경, 재외동포를 위한 교육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2020년 28개국 485명이 수료하는 결
05-12
밴쿠버 진미식품 노인회에 김치 60병 전달
노인회는 지난 8일 오전 10시에 진미식품의 김영길 사장 부부가 어버이날을 맞아 노인회 회원을 위해 1리터 김치 60병을 전달해 왔다고 알려왔다. 노인회는 이 선물을 신속히 6.25 참전용사들과 독거 한인 노인들에게 우선적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
05-12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