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리 리포트] 인재 전달 : 학생과 비즈니스 파트너십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64°C
Temp Min: 15.46°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샌디 리 리포트] 인재 전달 : 학생과 비즈니스 파트너십

샌디 리 기자 입력21-05-12 07:15 수정 21-05-13 09:3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58783364_LVOiY5TC_389873ad14c6f5646380c957074c65eb650122c2.PNG

 758783364_CujlcD2h_e08f36198263860653009f50d8d29f69852fda55.PNG


758783364_KrezU4wM_be6b8fe1af3ae90cf7c4872a8feb1d373ee1f02d.PNG

Covid-19 전염병은 학생 작업 프로그램의 오래된 관행에 새로운 빛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인턴십, 견습생 및 협동 프로그램에 대해 들어 보았습니다. 응용 연구 프로젝트 및 기업가 정신과 같은 일부 새로운 프로젝트는 학생들이 실제 업무 문제를 해결하도록 권장합니다.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코로나 19 이후 비즈니스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디지털 존재감을 강화해야했습니다. Burnaby Board of Trade의 CEO 인 Paul Holden에 따르면 기술에 정통한 학생들은 기업이 향상된 디지털 존재로 전환하도록 도왔습니다.

 

BC 주에는 WIL (일 통합 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공립 고등 학교가 25 개 이상 있습니다. Douglas College, BCIT 및 SFU는 Talent Forward 프로그램 관리자 Kristin Vandegriend에 따르면 밴쿠버 지역에서 사용할 수있는 것 중 하나입니다.

 

그들은 많은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혼란스럽고 압도적 일 수 있습니다. Now Talent Forward by the BC Chamber of Commerce는 WIL 프로그램에 따라 학생을 고용하는 데 관심이있는 회사에 원 스톱 쇼핑을 제공합니다. 이는 ACE WIL (Association for Co-operative Education and Work Integrated Learning BC / Yukon)과 협력하여 학생들을 기업과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합니다.

 

일부 고용주는 학생들에게 흥미 롭거나 관련성있는 일이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걱정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BCIT의 프로그램 책임자 인 Susanna Kan은 "책상 옆에 앉아 있지 않은 프로젝트는 학생들이 정리하는 데 도움을 줄 수있는 흥미로운 것입니다."라고 말합니다.

 

SFU의 프로그램 디렉터 인 Muriel Klemetski는 학생들이 기술에 매우 정통하다고 말합니다. 그들은 연구에 능숙합니다. 데이터 분석은 모든 부문에서 매우 잘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호기심이 많고, 열정적이며, "out of box"사고에 능숙합니다. 그들은 사물을 새로운 방식으로 바라 보는 방법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그들은 불필요한 단계를 제거하여 비용을 절약 할 수있는 방법을 찾을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학생들이 참여하는 것의 가치입니다.

 

그녀는 비즈니스가 필요한 경우 학생들이 도움을 줄 수있는 경우 교육 기관에 연락하여 학생 WIL 프로그램을 통해 회사를 위해 할 수있는 일인지 물어 봅니다. 그들 대부분은 순전히 행정 업무를 받아들이지 않지만 분야별 과제에 관심이 있습니다 (예 : 마케팅 학생이 마케팅 프로젝트 작업을 원함).

 

일부 고용주는 학생들이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속도를 높이는 것에 대해 걱정합니다. 대답은 이러한 직업 배치를 위해 선택한 학생들이 열망하고 열정적이며 능력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빨리 배우고 필요할 때 도움을 요청하지만 먼저 자신의 연구를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Klemetski는 과거의 예를 들어 Chartered Accounting 회사가 4 개월 동안 과세 기간 동안 9 월에 사람들을 고용했습니다. 이제 그들은 학생들을 1 월에 참여시키고 세후 시즌으로 이어갑니다.

 

의사 소통이 중요합니다. BCIT의 Susanna Kan은 처음부터 기대치를 설정하면 놀라움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덧붙입니다.

 

이러한 직책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고용주가 고려해야 할 사항이지만 이러한 모든 WIL 프로그램에 학생의 보수가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학생들이 실용적인 기술을 배우고 취업 가능성과 개인 대행사를 향상시키는 경험을 얻을 수 있다면 무급으로 일할 의향이 있습니다. 고용주는 새로운 인재를보고 이러한 기술의 일부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됩니다.

 

컨설팅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BCIT 학생은 학생 장학금으로 $ 500에서 $ 700를 요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지급되지 않습니다. 인턴십은 어느 쪽이든 될 수 있습니다.

 

모든 풀 타임 협동 포지션은 유료 포지션입니다. 범위는 업계와 학생들이 이수한 학기 수에 따라 다릅니다. 고용주는 캐나다 여름 고용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학생 비용을 지불 할 수 있습니다. 고용주는 학생의 WCB 요금을 부담해야합니다.

 

Klemetski는 당신이 누군가를 데려 올 때 학생들이 관찰하고 배우게 될 것인지, 아니면 "일을해야 할 것인지"스스로 물어 보라고 조언합니다. 후자의 경우 지불해야합니다.

 

“Talent Forward”웹 사이트에는 기업이 학생을 고용 할 수있는 자금 조달 프로그램에 대한 좋은 정보가 있습니다. 캐나다와 BC 주 정부는 모두 학생을 고용하는 고용주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습니다.

 

Covid-19가 닥쳤을 때 모든 사람들은 기회를 잃는 것에 대해 걱정했습니다. 많은 조직이 학생들이 전환을 계속하도록하는 것에 대해 우려했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기술에 정통한 덕분에 기업의 원격 운영을 도울 수있었습니다. 그들은 무엇을해야할지 알고있었습니다.

 

실제로 많은 학생들이 적어도 일부는 원격 작업을 계속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들은 매일 통근 할 필요가없는 것을 좋아합니다.

 

Susanna Kan은 작년 3 월 BCIT에서 WIL 프로그램을 시작했을 때 Covid-19가 맞았을 때 모두에게 충격을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것을 어떻게 극복 할 수 있을지 궁금 했습니까? 그러나 그들은 결국 Covid-19 작업 환경에 적응해야합니다.

 

학생들은 혁신적이고 적응력이 뛰어났습니다. 모두가 같은 상황에있었습니다. 그들은 모두 뛰어 들어 어떤 식 으로든 도움을 주려고했습니다. 기업들은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했습니다. 가파른 학습 곡선 이었지만 학생들은 상황에 적응하도록 배웁니다. 학생들도 놀라움에 사로 잡혔지만 소매를 감고 작업 할 준비가되어 있었고 그 과정에서 놀라운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고용주와 이야기하면서 그들은 학생들뿐만 아니라 적응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그것을 알아 냈습니다. 고용주에 대한 찬사. 학생들은 그곳에서 할 일을 마쳤습니다. 양측 모두에서 진정한 성공이있었습니다. Covid-19는 학생 작업 프로그램의 가치를 보여주었습니다.

 


Talent Forward:  Partnering Businesses with Students

 

The Covid-19 pandemic is focusing new light on the old practice of student work programs.   Most people have heard of internships, apprenticeships and co-op programs.  Some new ones like applied research projects and entrepreneurship encourage students to solve real-life work problems.  

 

Many businesses have had to enhance their digital presence to adapt to the new post-Covid-19 business environment. The tech-savvy students have helped companies transition with an improved digital presence, according to Paul Holden, the CEO of the Burnaby Board of Trade.   

 

BC has no less than 25 public post-secondary schools that offer WIL (work-integrated learning) programs.  Douglas College, BCIT and the SFU are among the ones available in the Vancouver area according to the Talent Forward program manager, Kristin Vandegriend 

 

They offer a lot of similar services and it can be confusing and overwhelming.  Now Talent Forward by the BC Chamber of Commerce offers a one-stop shopping to companies interested in hiring students under the WIL programs.   It aims to connect students with businesses in partnership with the ACE WIL (Association for Co-operative Education and Work Integrated Learning BC/Yukon).

 

Some employers may worry that they may not have enough exciting or relevant work for the students. They do not need to worry.  “The projects sitting not he side of your desk are often exciting things students can help to clear up,” says, the BCIT’s program head Susanna Kan. 

 

Muriel Klemetski, the program director at the SFU says the students are very tech-savvy. They are good at research.   Data analysis is something they are also very good at across all sectors. They are curious, eager and good at "out of box" thinking.  They have a way of looking at things in a new way.  Next thing you know, they will find ways to save money by eliminating unnecessary steps. That's the value of having students onboard. 

 

She suggests that if you have a business need students could help with, contact the institutions and ask them if this is something they could do for your company with their student WIL program.  Most of them don't accept purely administrative duties but they are interested in discipline-specific assignments (e.g. marketing students want to work on marketing projects).  

 

Some employers worry about getting the students up to speed to get them to be productive.   The answer is that the students chosen for these work placements are eager, enthusiastic and capable.  They learn quickly and they will ask for help when they need it but first, they are not afraid to do their own research either. 

 

Klemetski cites an example from the past where Chartered Accounting firms used to hire people in September for the tax season, for four months of ramp-up.  Now they engage students in January and carry them on to the post-tax season.  

 

Communication is important.  Setting the expectations from the beginning will minimize surprises, adds, Susanna Kan from the BCIT.

 

Financing these positions is something the employers have to consider, but not all of these WIL programs require a student's remuneration.  If students can learn practical skills and gain experience that enhances their employability and personal agency, they are willing to work with no pay.  Employers benefit from seeing new talent and help shape some of those skills.

 

The BCIT students doing consulting projects are not paid except that they ask for $500 to $700 for student scholarships.  Internships could be either way. 

 

Any full-time co-op position is a paid position.  The range depends on the industry and how many terms the students completed.  Employers can use the Canada summer employment program to pay for the students.   Employers have to cover the WCB rates for the students.   

 

Klemetski advises that when you bring someone on, ask yourselves if the students will be observing and learning, or will they be required to "work"?  If latter, then they need to be paid. 

 

The “Talent Forward” website has good information on available financing programs for businesses to hire students. Both Canada and BC Governments have programs that support employers engaging students.  

 

When the Covid-19 hit, everyone was worried about losing opportunities.   Many organizations were concerned about keeping the students in the transition. But because of their tech-savviness, students were able to help businesses into remote operations.  They knew what to do.

 

In fact many of the students hope they could continue their remote work, at least a portion of it.  They like not having to commute every day.  

 

Susanna Kan says when the Covid-19 hit right when they were starting their WIL programs at BCIT in March of last year, it was a shock for everyone.  Some wondered how they would get through it?  But they eventually adjustment to the Covid-19 work environment.   

 

The students were innovative and adaptable.  Everyone was in the same situation.  They all jumped in and tried to help in any way. Businesses came forward and recognized they needed help too.  It was a steep learning curve, but students are taught to adapt to situations.   Students were caught by surprise, too, but they were ready to roll up the sleeves and work, getting incredible feedback from in the process.  

 

Speaking to employers, they adapted as well as their students.  They figured it out too.   Kudos to employers. Students got the job done they were there to do. There have been a real success on both sides. Covid-19 has shown the value of the student work programs.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7,066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BC, 이제 일일 평균 확진자 100명 이하...코로나19 완전정복 코 앞으로
백신 2차 접종자도 61만 명을 돌파입원환자 136명, ICU 입원 42명으로9월말까지 원하는 주민 2차 접종 완료백신 접종이 400만 건을 넘기면서 지난 주말 BC주의 일일 평균 확진자 수가 마침내 100명 이하로 내려갔다.14일 BC주 보건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16:26
밴쿠버 15일부터 BC주 내 이동 제한 해제
2단계 재출발 계획 조건 갖추어져야외서 사적·행사 모임 최대 50명BC주의 백신 접종률이 75%에 달하고, 일일 확진자 수도 100명 대를 유지하면서 재출발 계획(BC's Restart plan) 2단계가 예정대로 15일부터 시행된다.14일 오전 1
11:28
밴쿠버 BC 2차 접종 건 수도 50만 회 육박
BC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지난 11일 기준으로 성인 인구의 75.1%, 그리고 12세 인구로 73.1%가 1회 이상 접종을 마쳤다. 또 1차 접종 후 8주에 가까운 접종자들에게 2차 접종 예약을 알리는 메시지가 전달되고 있다. 이날까지 2차
11:11
부동산 경제 소수민족 소유 사업체 코로나19 타격 상대적으로 커
2분기 수익률, 매출, 수요 등 모두 감소12개월 이내 폐업 파산 예상도 12.7%코로나19로 인해 거의 모든 업체들이 많은 타격을 입었는데 소수민족 소유 사업체가 상대적으로 더 큰 타격을 받았고, 또 올 2분기에도 같은 상황이 벌어진 것으로 잠정 결론이 나왔다.연방통
11:08
세계한인 백신 접종하면 7월 1일부터 한국 방문 때 격리면제 될 수 있을까?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는 한국 입국 시 격리면제 가능 예정동일 국가에서 백신별 권장 횟수를 모두 접종 후 2주 경과해외 예방접종 완료 재외국민 직계가족 방문 시 격리면제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 김부겸)는 14일(한국 시간) 김부겸 본
10:12
캐나다 몬트리올 영사관, 반아시아 혐오 및 인종주의 대응 언론회견 참석
몬트리올 시청 반아시아 혐오 및 인종주의 대응 결의 채택 1주년아시아계 위협 고조 속 한국 동포사회도 예외 아니어 시의적절 주몬트리올 한국 총영사관은 지난 11일(금) Marvin Rotrand 몬트리올시의원 주도로 개최된 반아시아 혐오 및 인종주의 대응 언론회견에 김
09:52
캐나다 코로나19에 걸리면 당뇨병이 생길 수도 있다고?
코로나19 확진자의 14.4%가 새 당뇨 확진코로나 바이러스가 인슐린 생성 세포 공격기 당뇨병 환자에게 코로나19 감염  자체만으로 치명적일 수도 있는데, 반대로 코로나19에 걸리면 당뇨병에도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임상 결과가 나와 이에 대한 국제적인 연구가
06-13
캐나다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내 인생 스토리”...40대 탈북여성의 기구한 삶 다룬 자…
 ▲김민주씨와 책  토론토 인근 김민주씨 ‘뿌리뽑힌 나무’    토론토 인근 소도시에 거주하는 40대 탈북여성이 ‘아주 특별한’ 자서전을
06-11
밴쿠버 버나비 학생을 분노하게 만든 뉴라이트식 왜곡 역사시험
CBC에 제보한 버나비의 소피아 밀랜드리(Sofia Milandri) 학생의 9학년 시험지 내용 사진유럽계 침략자들을 미화하는 시험문제로버나비 교육감 즉시 사과, 왜곡역사 제고한국에서 일본의 식민지배를 찬양하는 뉴라이트와 이들을 숭배하는 적폐 정당과 언론, 그리고 태극
06-11
밴쿠버 밴쿠버 여성회와 노인회의 아름다운 만남
밴쿠버 노인회의 김봉환 회장은 지난 9일 밴쿠버 여성회의 김미쉘 회장과 오현숙 부회장, 김순미 부회장, 그리고 이인순 이사장이 노인회를 방문해 화분과 플랜트 30개를 증정했다고 알려왔다. 또 이날 최금란 노인회 상임 고문이 김 여성회장에게 1천 달러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06-11
밴쿠버 ICBC, 120달러 7월 중순부터 코로나19 2차 환급
작년 10월부터 올 3월 31일 보험가입 대상같은 기간 자동차 사고 청구 20% 이상 감소코로나19로 많은 BC주민이 경제적으로 힘들었지만, 상대적으로 자동차 이동량이 줄면서 자동차 사고가 줄어 보험료 일부를 환급 받게 됐다.ICBC는 작년 10월 1일부터 올 3월 3
06-11
세계한인 재외동포재단, 한국학중앙연구원과의 MOU 체결
재외동포 관련 자료 연구 및 인적 교류디지털 정보자원 공유 등 위한 상호협력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과 한국학중앙연구원(원장 안병우)은 재외동포 관련 자료보존 및 활용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정보 및 자원의 공유와 연구를 위해 6월 11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날
06-11
세계한인 재외동포재단, 미국 국제한인식품주류상총연합회와 ‘찾동’ 행사 개최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동포사회 주요 현안 협의를 위해 11일(금) 미국 지역 국제한인식품주류상총연합회(KAGRO) 임원진과 비대면 화상 간담회인 ‘찾동(찾아가는 동포재단)’ 행사를 개최했다.이번 ‘찾동’ 행사에는 KA
06-11
세계한인 한국 청년 해외진출, 밴쿠버 등 세계 각지 K-MOVE 센터에 길이 있다
월드잡플러스 누리집(https://www.worldjob.or.kr) 첫 화면.월드잡플러스, 흩어져 있는 해외취업·창업·인턴 등 종합정보 제공원격근무·비대면 확산으로 정보기술 직종 각광…세계적으로 각광장기간의 코로나19
06-11
밴쿠버 숙성고기 전문점 아리수 Arisu Edmonds 2호점 "Grand Open"
한인 커뮤니티의 새로운 자랑 아리수 Arisu Edmonds 2호점이 6월 11일 금요일 Grand Open한다.아리수는 품질좋은 AAA등급의 우수한 소고기 갈비살, 특왕갈비, 우설 및 삼겹살, 항정살 등 돼지고기를 습식 냉장 숙성고에서 약 3일 ~ 1주일의 숙성방식을
06-10
밴쿠버 BC 일일 새 접종 건 중 73%가 2차 접종
성인 인구 중 74.9%가 최소 1차 접종 완료전체 인구 대비 2차 접종률은 아직 8% 불과10일 새 확진자 153명, 사망자는 4명 추가9월 2차 백신 접종 마치면 확진자 0명 예상BC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월 들어 극적으로 감소하는 가운데, 현재 수준으로 백
06-10
캐나다 캐나다국경서비스국 파업 여부 16일부터 투표 진행
3년간 단체 협상 없이 무계약 근무 중유급 식사시간부터 총기 휴대 등 의제캐나다 국경을 지키는 연방 공무원들이 정부와의 단체 협상을 위해 파업을 결의하기 위한 투표에 들어갔다.전국공공노조 소속 캐나다국경서비스국(CBSA) 노조는 연방정부와의 단체협상이 결렬됐다며 파업
06-10
밴쿠버 버나비RCMP, 불법 마약 범죄자 체포
1개월 간 수사 끝에 일구어낸 성과상당량의 마약과, 무기 현금 등 압수버나비RCMP 보도자료에 공개한 증거물 사진버나비RCMP는 불법 마약 거래 혐의를 포착하고 장기간에 걸친 수사 끝에 마약 관련 범죄자를 검거하기에 이르렀다.버나비RCMP의 마약단속수사대(Burnaby
06-10
밴쿠버 늘푸른 장년회, 차세대 사업 본격 추진
캐나다 한인 늘푸른 장년회가 주관한 온라인 노래 경연대회의 시상식과 차세대 예술제, 그리고 늘 푸른 공연예술 봉사단 창단식이 작년 7월 25일 Zoom 화상 행사로 진행되었다.캐나다 한인 늘푸른 장년회(회장 이원배)는 설립 취지의 하나인 ‘차세대와 기성세대간
06-10
밴쿠버 "평화골든벨 공부하다 보니 한반도 평화통일 이해하게 돼"
계속 참가하면서 지식도 실력도 높아져16일 상위 2명 미주 본선 대회 참가도매년 재외 한인 차세대를 대상으로 한 평화통일 골든벨 행사가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젊은 세대의 관심도를 높이는 계기가 되고 있다.지난 5월 29일 치러진 캐나다 서부 지역의 평화통일 골든벨 행
06-10
캐나다 중국계 젊은 캐나다인 인종차별 경험 높아
앵거스-리드 코로나19 관련 인종차별 조사응답자의 약 90%가 중국계로 대표성 결여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코로나19의 중국 기원설 등의 미확인 증거로 중국계 뿐만 아니라 같은 동아시아계인 한인 이민자 등이 인종차별적 공격을 당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중국계가
06-10
캐나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 가능성, 밴쿠버 거주 이민자 상대적 높아
코로나 전체 사망자 중 이민자 비율 25%로BC 이민자 비중 28%, 사망자 중 41% 최고공식 언어 능력 부족이 전염 위험성을 높여코로나19 대유행 초기 65세 이하 이민자들이 캐나다 출생자에 비해 사망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연방통계청이 9일 발표
06-10
밴쿠버 평통 골든벨, 차세대에 한반도 평화통일 관심 높여
지난 5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 사무실에서는 2021년도 평화통일 골든벨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이 거행됐다. 시상식에는 최우수상의 서예빈(가운데), 우수상의 김예은(우중), 그리고 장려상의 문경록(좌중) 등 3명이 참석했다. 3명의 수상자 모두는
06-10
세계한인 해외 초•중등학교용 한국어 교육과정 개발
한국어 현지 맞춤형 교재 개발 지원 등방탄소년단 지식재산 활용한 보조교재한국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각국의 초•중등학교 한국어교육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해외 초•중등학교 한국어 교육과정(이하, ‘한국어 교육과정&rsqu
06-10
캐나다 주몬트리올총영사관 김상도 신임 총영사 부임
김상도 신임 주몬트리올총영사김상도 신임 주몬트리올총영사 겸 주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대표부대사가 지난 9일자로  부임하였다.김 신임 총영사는 국토해양부/국토교통부, 대통령비서실, 주몬트리올총영사관 겸 주ICAO 대표부 등에서 항공 및 교통 정책,
06-10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