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리 리포트] 패디 미드 : 예술가 보건부 부장관. Paddy Meade: An Artist Deputy Health Minister.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1.66°C
Temp Min: 15.62°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샌디 리 리포트] 패디 미드 : 예술가 보건부 부장관. Paddy Meade: An Artist Deputy Health…

샌디 리 기자 입력21-06-02 08:08 수정 21-06-03 16:1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58783364_dHeGarTw_78c7dd0468c372b3c12d5690a0f28116d62c751a.jpeg


758783364_lC5dhUBe_bf6337e50c6bc19a6e44ca5eebc776197e11ff96.jpeg


758783364_5cv6h4GT_86d66a84b16c0ac7940f7761892c22f863790959.jpeg



 

Paddy Meade 그녀를 NWT 보건 사회 복지부 차관으로 고용했을 때 완벽한 이력서를 가지고 왔습니다. 그녀는 젊은 범죄자 프로그램의 책임자 였고 그 후 앨버타 주 알코올 및 약물 남용위원회 (AADAC)의 책임자였습니다. 그녀는 앨버타 주 보건부 부장관이되기 전에 원주민 문제 및 북부 개발 부장관 이었습니다.

 

우리는 모르는 사이에 새 직장을 시작하기 위해 옐로 나이프로 가는 비행기에서 더욱 중요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지역 신문에 그녀의 임명을 알리는 기사 옆에는 예술가였으며 두 달 전에 북쪽으로 일하기 위해 온 앨버타 출신의 동료이자 친구에 대한 게시물이있었습니다. 그들은 곧 모였고 Meade는 북부에서 일하면서 예술에 대한 사랑을 다시 불러 일으켰습니다.

 

패디 미드의 첫사랑은 예술이었습니다. 그녀는 고등학교 때 토론토의 Yonge 거리에서 만화를 그려서 판매했습니다. 그녀는 예술을 직업으로 추구하고 싶었지만 실용적이지 않았기 때문에 Ontario School of Arts (현재 OCAD)에 가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Meade는 그녀의 교육 자금을 지원하고있었습니다. 교사가되는 것은 더 책임감있는 일이었습니다.

 

그녀는 교사가되지 않았지만 적응 형 체육 학위를 통해 다양한 특수 요구, 학대 및 위험에있는 청소년들과 함께 일하게되었습니다. 그녀는 그곳에서 남편 릭을 만났고, 그들은 청소년 범죄자를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앨버타로 이사했습니다.

 

예술은 배경으로 후퇴하는 동안 Meade는 앨버타 주 정부 내에서 관리 사다리로 빠르게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NWT와 Yukon에 보건부 차관으로.

 

그녀는 현재 은퇴했으며 그랜빌에 집이 있고 차이나 타운 동쪽 끝에 아트 스튜디오가 있습니다. 그녀의 딸과 사위 (및 손자)는 선샤인 코스트에 살고 있으므로 미드와 남편도 그곳에서 집을 샀습니다.

 

저는 제 친구 인 패디 미드를 인터뷰했습니다. 예술가로서의 그녀의 삶과 우리가 겪고있는 전염병에 대한 그녀의 견해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Meade는 BC가 일반적으로 신중한 접근 방식을 취함으로써 잘 해냈다 고 말합니다. BC는 일찍 문을 열라는 압력을 받거나 필요에 따라 문을 닫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으며 일부 주에서 그랬던 것처럼 문 닫힘은 절반이 아니라 포괄적이었습니다. "당연히 BC 주 정부는 다른 어떤 관할권과 마찬가지로 업계에서 개방해야한다는 압력에 직면했습니다."

 

백신 배포 및 관리에 문제가 있었지만 BC의 Covid 대응은 전반적으로 성공적이었습니다.

 

Meade는 "총리와 관료를 포함한 정치 지도자들 간의 분명하고 긍정적 인 팀워크"를보고 있습니다. 이것을 갖는 것은 대단히 도움이됩니다. 총리와 공중 보건 지도자는 서로를 능가하려고하지 않습니다.

 

BC 정부의 메시지는 전반적으로 긍정적이었습니다. "일이 잘못 될 때 손가락으로 가리 키거나 비난하지 마십시오. 특히 대중을 순조롭게 유지 한 백신 부족을 처리 할 때 그렇습니다."

 

BC주의 Covid-19 조치에 대한 반대는 일반적으로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눈에 띄지 않고 목소리가 낮습니다. 앨버타 및 온타리오와 같은 주와는 다소 다릅니다.

 

Meade는 BC 주정부가 5 월의 긴 주말 이후 발표 한 4 단계 재가동 계획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잘 생각하고 명확합니다." 규칙에 따라 주민들이 노력을 돕도록 동기를 부여하기에 충분한 당근 (인센티브)과 막대기 (벌금)가 있습니다. 결과의 성공은 우리에게 달려 있음을 알려줍니다.

 

또한 재개 장을 준비하고 계획 할 시간을 기업에 제공합니다. 산업계는 모두 협력하면 여름 동안 사업을 완전히 열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Meade는 BC가 두 영역에서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과 앨버타 국경은 필수 서비스 근로자가 변종의 확산을 막는 것을 제외하고는 폐쇄되었을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규칙 위반자에 대한 벌금이 적다는 것입니다. 500 달러의 벌금은 작지는 않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충분한 방해가되지 않습니다.

 

Meade는 이러한 전염병이 여기에 머물러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2009 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장기적인 공중 보건 예방 프로그램에 대한 우리의 건강 시스템이 잘 투자되지 않았기 때문에 체계적인 큰 변화는 없었습니다. "병원의 뇌, 엉덩이 및 심장 수술과 같은 더 긴급한 서비스가 우선 순위 목록에 있습니다."

 

그녀는 정부가 이번에 Covid-19 대유행 대응을 철저히 검토하고 필요한 변경을 통해 다음 문제에 더 잘 대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Meade는 주변 세계의 예리한 관찰자이지만 그녀의 예술은 현재 그녀의 삶에서 100 %입니다. 그녀는 모든 매체를 사용합니다. 오일, 수채화 및 아크릴;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녀는 북쪽에서도 유리 세공과 도자기를 만들었습니다.

 

그림을 그릴 때 어떤 경험을하는지 물었을 때 그녀는 대답으로 나를 놀라게했습니다. 그것은 그녀가 직장 생활에서 좋아했던 일로 돌아갑니다. 문제를 계획하고 해결합니다. 그녀의 작품은 지금 그녀를 위해 그것을합니다. “페인팅 프로젝트에는 특히 시리즈를 할 때 여러 단계가 포함됩니다. ‘까마귀와 빨래’를 주제로 지금하고있는 것처럼 요.

 

종이나 캔버스에 직관적으로 그림을 그릴 때 그녀는 감정과 색과 같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대해 생각합니다. "그것은 매우 좌-우 뇌의 일입니다. 당신은 영역에 들어갑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그것은 또한 "즉각적인 도전"을 다루는 것에 관한 것입니다. "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다음에 무엇을하는지 확인해야합니다. 저는 세미 리얼 스타일과 추상 스타일을 모두 좋아합니다." 그녀는 매일 그림을 그리거나 그림을 그리려고합니다.

 

Paddy Meade의 작품은 온라인 ROAM 갤러리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그녀는 최근 가수 겸 작곡가 Jann Arden과 함께 Pursuit 365에 출연했습니다.

 

그녀의 예술은 정부와 국민을위한 많은 계획을 필요로하는 그녀의 일생과 섞이면서“즉각적인 도전”에 대처하는 불을 끕니다. 지금을 제외하고는 그녀는 아름다운 색상을 사용하여 캔버스에서 작업합니다. 그녀의 예술은 그녀의 모든 경험과 모험에 영향을 미칩니다. 은퇴 할 때 그녀와 나는 멀리서도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는 것에 만족합니다.

 



Paddy Meade:   An Artist Deputy Health Minister.

 

Paddy Meade came to us with a perfect resume when we hired her as the NWT Deputy Minister of Health and Social Services.  She had been the head of the young offender programs and then the Alberta Alcohol and Drug Abuse Commission (AADAC).  She was Deputy Minister of Aboriginal Affairs and Northern Development before becoming the Deputy Minister of Health in Alberta. 

 

Unbeknownst to us, something even more significant happened on her flight to Yellowknife to start her new job.  Next to the article announcing her appointment in local newspaper was a post about her colleague and friend from Alberta — who was an artist and had come North to work two months before.  They soon got together, and Meade rekindled her love of art while working in the North.

 

Paddy Meade's first love was art.  She used to draw cartoons and sell them on Yonge street in Toronto when she was in high school.  She wanted to pursue art as a career but chose not to go to The Ontario School of Arts (now OCAD) because it was not practical.  Meade was financing her education.  Becoming a teacher was a more responsible thing to do.

 

She didn't become a teacher, but a degree in Adaptive Physical Education led her to work with youths in a spectrum of special needs, abuse and risks.  She met her husband Rick there, and together they moved to Alberta to run a program for youth offenders.   

 

The art retreated to the background while Meade rapidly ascended the management ladder within the Government of Alberta.  And then onto the NWT and Yukon as Deputy Minister of Health.

 

She is now retired and has a home in Granville and an art studio in the east-end in Chinatown.  Her daughter and son-in-law (and grandchildren) live on Sunshine Coast, so Meade and her husband bought a house there too.  

 

I interviewed my friend, Paddy Meade, about her life as an artist and her views about the pandemic we are going through. 

 

Meade says BC, in general, has done well by taking a cautious approach.  BC did not buckle under the pressure to open early or hesitate to shut down when it had to, and the shut-down was comprehensive, not half measure, as has been the case in some provinces.  “No doubt BC Government faced as much pressure to open from the industries as any other jurisdiction.”

 

While there were problems with the distribution and administration of the vaccine rollout, the BC's Covid response has been a success overall.   

 

Meade sees “obvious, positive teamwork between the political leaders, including and up to the Premier and the bureaucracy.”  It's enormously helpful to have this.  Neither the Premier nor the public health leaders try to outdo each other.  

 

The BC government's messaging as a whole has been positive.  “No finger-pointing or blaming when things go wrong, especially in dealing with the shortage of vaccines which kept the public on track.”  

 

The opposition to the Covid-19 measures in BC, in general, has been less visible and vocal, except in some spots.  Unlike provinces like Alberta and Ontario, to some extent.

 

Meade is impressed with the four-step restart plan the BC Government unveiled after the May long weekend. “It's well thought out and clear.”  It has enough carrots (incentives) and sticks (penalties) to motivate the residents to help out in the effort by following the rules.  It tells us that the success of the outcome is up to us.  

 

It also gives the businesses time to prepare and plan for the re-opening.  Industries know if they all cooperate, they could open their businesses fully for the summer.

 

Meade thinks BC could have done better on two ares.  The borders to the US and Alberta should have closed except for essential service workers to stop the variants from spreading.   The other is the smallness of the fines for the rule-breakers; a $500 fine, while not small, is not sufficient hindrance to many people.

 

Meade agrees with those who say these pandemics are here to stay.  After H1N1 in 2009, no significant systematic changes occurred because our health systems are not good at investing in long-term public health prevention programs. “More urgent services like brain, hips and heart surgeries in hospitals take over on the priority list.”  

 

She hopes governments will thoroughly review their Covid-19 pandemic response this time around and make necessary changes so that they can better prepare for the next one. 

 

Meade is a keen observer of the world around her but, her art is 100% in her life now. She uses all mediums; oil, watercolour and acrylic; not an easy thing to do.  She did glasswork and pottery in the North too.  

 

When I asked her what she experiences when she's painting, she surprised me with her answer. It gets back to what she loved to do in her work life; planning and solving problems.  Her artwork does that for her now. “Painting projects involve several steps, especially when she’s doing a series.  Like the one she’s doing now based on the theme of ‘raven & laundry.’

 

When she paints intuitively on paper or canvas, she thinks about emotion and something she likes, like colour. "It's a very left-right brain thing. You get into a zone," she says.  It's also about dealing with "immediate challenge."   "You have to see if it works or not and see what you are doing next.  I like both semi-real and abstract styles."  She tries to draw or paint every day.   

 

Paddy Meade’s artwork is featured in the online ROAM gallery.   She was recently featured in Pursuit 365, along with the singer and songwriter, Jann Arden.  

 

Her art intermingles with her lifetime of work that required a lot of planning for the government and its people while putting out the fires dealing with the “immediate challenges.”   Except now, she does them on canvas using beautiful colours.  Her art touches on all of her experiences and adventures.  In our retirement, she and I are content to paint and write from far afield.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7,303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세계한인 2021 온라인 세계청소년태권도캠프 참가자 모집중
태권도 진흥재단은 '2021 온라인 세계청소년태권도캠프(2021 Online World Youth Taekwondo Camp) 참가자를 모집 중이라고 밝혔다.8월 24일(화)부터 10월 7일(목)일까지 45일간 진행되는 캠프의 모집인원은 210명이다.온라인 캠프
08-04
밴쿠버 BC 코로나19 4차 대유행 시작 조짐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을 출발해 영국 런던 히드로 공항에 내린 한 여행객이 마중 나온 아이와 포옹을 하고 있다. 영국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 여행객이라면 자가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도록 했다.[AP=연합뉴스]4일 342명으로 5월 말 수준으로 회귀감염 중인 환자
08-04
밴쿠버 H-Mart, 밴쿠버장학재단에 2021년도 한인 장학기금 전달
 <H-Mart 최홍석 과장(우)이 밴쿠버한인장학재단 김범석 이사장(좌)에게 장학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 H-Mart가 7월 20일(목) 코퀴틀람 H-Mart
08-04
밴쿠버 BC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 마침내 15만 명을 넘겨
연휴 낀 주말 4일간 새 확진자 742명12세 이상 인구 중 2차 접종률 67.3%BC데이 연휴를 낀 4일간 일일 확진자 수가 평균 200명 대 이하로 내려가면서 연휴 전 금요일보다 다소 완화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누적 확진자 수는 15만 명을 넘겼다.3일 BC주 보건당
08-03
캐나다 코로나19 대처 누가 누가 잘하나!
BC주 만족도 68%로 상대적 높아AB주·MB주 33%·36% 전국 최저코로나19에 대한 만족도에서 BC주 정부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여론조사전문기업인 Leger가 3일 발표한 코로나19 만족도 조사 결과에서 BC주는 만족과 불만족이 68%
08-03
캐나다 연방조기 총선, 자유당 과반 의석 차지할까?
당 지지도 36%로 1위, 보수당은 29%당대표 호감도 트뤼도 이어 NDP 싱BC주 상대적으로 보수당 지지도 낮아캐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연방 조기 총선이 조만간 예상되고 있지만 자유당이 안전 과반의석을 차지할 지는 아직 미지수이다.여론설문조사전문기업
08-03
세계한인 2021년 추계 재외공관 부임자 임용장 수여 및 부임 선서식 개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차질 없는 재외공관 외교․영사업무 수행한국 외교부는 지난 2일(월) 오후 3시부터 2021년도 추계 공관 부임자 임용장 수여 및 부임선서식’을 서울정부청사 별관 18층 리셉션홀에서 개최하였다.총 146명이 재외공관으로 부임 예정이나,
08-03
밴쿠버 밴쿠버영사관, 9월 15~17일 알버타주 순회영사 실시
비자, 국적상실, 병역, 가족관계등록, 출생, 혼인신고는 불가자택에서 미리 코로나19 증상 확인, 마스크 항상 착용 권고주밴쿠버 총영사관은 9월 중에 캘거리와 에드몬틍 지역을 방문해 순회영사 업무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단 코로나19 상황 및 기상 악화 등으로 향후 순
08-03
캐나다 A형 간염 감염 가능성으로 여러 브랜드의 냉동 망고 리콜
CFIA 자료 사진  캐나다의 식품 검사 기관 (CFIA)는 지난 금요일 몬트리올에 본사를 둔 Nature's Touch Frozen Food의 냉동 망고 제품들이  A형 간염 바이러스에 오염되었을 수 있다는 이유로 리콜을 진행하고 있
08-02
세계한인 이성만 의원, 재외국민 우편투표 추진
- 코로나19로 재외국민 투표율 역대 최저- 미·영·프·일 등 60여개 주요국 우편투표 허용- 공직선거법 개정 여야대표 합의, 선관위도 필요성 개진- 이성만 의원, “재외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투표제도 변화 있을 것&rd
08-02
밴쿠버 BC데이 황금연휴가 끝나면 얼마나 더 심각할 지
30일 일일 확진자 전날보다 16% 증가감염 중인 환자수도 176명이나 늘어나BC주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4차 대유행 징조를 보이면서 매일 확진자 수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BC데이 연휴를 앞두고 BC주 보건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일일 확진자가
07-30
세계한인 제주 4.3사건 희생자 가족을 위한 가족관계등록부 작성/정정, 실종선고 접수
지난 2019년 제71주년 4.3 추념식이 열리는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내 행방불명인 표지석 부근에 동백꽃이 핀 가운데 희생자 유족이 찾아와 절하고 있다. [뉴시스]7월 이후 연중 내내 접수 중재외공관 비치 신청서 작성제주특별자치도는 '4.
07-30
밴쿠버 8월 황금 연휴 BC 각별한 주의 요구
100마일 하우스에서 남서쪽으로 27킬로미터 떨어진 플랫트 호수(Flat Lake) 산물은 100마일 하우스는 물론 97번 고속도로와 주변 마을들에서도 연기가 목격되고 있다.(BC산불방재본부 SNS 사진)무더운 날씨에 산불 사태까지캠프 파이어 대부분 지역 금지무덥고 건
07-30
캐나다 캐나다 유럽계 다문화주의에 가장 부정적
지난 7월 26일 캐나다 최초로 원주민 출신 메리 사이몬이 제 30대 연방총독으로 지명됐다.동아시아인 일상 생활 속 인종주의 경험 76%동아시아인 각 민족 독자적 문화 유지를 지지유럽계 "지난 2년 간 인종간의 관계 악화됐다"캐나다 내에서 인
07-30
세계한인 외교부 영사포털 홈페이지 개설
현재 운영 중인 5개 홈페이지 간편 이동해외안전, 영사민원, 여권, 아포스티유 등 한국 외교부는 7월 30일(금) 재외동포영사실에서 운영 중인 5개 홈페이지(해외안전여행, 영사민원24, 여권안내, 아포스티유, 워킹홀리데이)로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인 &
07-30
밴쿠버 백신 접종 이동 버스 30일 트와슨 페리 터미널에
트랜스링크는 주정부의 백신 접종 독려에 호응하기 위해 30일 오전 10시부터 4시까지 백신 접종 버스를 트와슨 페리 터미널에 배치한다. 모바일 백신 버스는 트와슨 터미널을 이용해 오는 밴쿠버 앞바다 주민들에게 보다 쉽게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
07-29
밴쿠버 마침내 BC주 일일 확진자 200명 대로...9월 정상화 물 건너 갈 듯
중부 오카나간 지역 다시 실내 마스크 의무 조치확진 후 아직 감염 상태인 환자 수도 1000명 넘겨BC주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기면서 연이어 3일 만에 200명 대로 늘어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BC주 보건당국이 29일 발표한 코로나19
07-29
밴쿠버 28일 진행 중인 BC주 산불은 모두 248건
BC 이외의 지역에서 BC산불 진화를 위해 지원을 나온 소방 대원들. (BC산불방재본부 SNS 사진)62개 지역 대피명령, 87개 지역 대피경고4월 이후 총 45만 4433헤타르가 잿더미로무더운 날씨가 다시 BC주를 덮치고, 코로나19 상황도 점차 악화되는데, BC주
07-29
밴쿠버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 '북한어린이 돕기 단체 퍼스트스텝스'에 성금 전달
유기농 바자회 통해 모금한 3000달러지속적으로 퍼스트스텝스 돕기로 결정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이하 평통, 회장 정기봉)는 29일 오전 11시에 협의회 사무실에서 북한 어린이 국제자선단체인 퍼스트스텝스(대표 수잔 리치)에 성금 3000달러를 전달했다.이번 성금
07-29
밴쿠버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 마지막 행사...워크샵 통해 지난 2년과 미래 2년 정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이하 민주평통, 회장 정기봉) 19기 자문위원들의 2년 임기 마지막 공식 행사인 화합 워크샵이 지난 22일 오후 5시에 써리의 서울회관에서 열렸다. 정기봉 협의회장은 이 자리를 빌어 지난 2년 간 많은 행사를 개최한 것에 위원들
07-29
세계한인 2021년 해외취업 온라인 K-MOVE 멘토단 운영
캐나다, 미국, 일본 등 15개국 24명 멘토 선정월드잡플러스 회원 멘토에게 온라인으로 질문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어수봉, 이하 ‘공단’)은 30일 해외취업 정보 및 멘토링 서비스 제공을 위해 미국, 일본 등 24명의 멘토를 선정해 ‘해
07-29
밴쿠버 한국전 종전 68주년·캐나다의 한국전 참전용사의 날 기념 행사들 이모저모
넬리 신 연방하원의원이 지난 27일 버나비에서 거행된 헌화식을 마치고 기념식에 참석한 캐나다의 625참전 용사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지난 7월 27일은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돼 한국 역사상 최악의 동족상잔의 비극이 벌어졌던 한국 전쟁이 정전을 한 날이다. 캐나다에서는
07-29
밴쿠버 노인회 김봉환 회장-서상빈 비대위장 "타협은 없다. 법으로 끝까지"
지난 4월 21일 밴쿠버노인회 총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8월 9일 첫 법정 심리 예정양측 입장 합의점 전혀 없어제45대 밴쿠버노인회장 선출에 있어 문제가 있다는 노인회의 서상빈 이사와 합법적으로 선출됐다는 김봉환 회장이 절대로 타협은 없고 법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07-29
밴쿠버 조이플 교회 6.25 참전유공자회 점심 대접
지난 26일 오전 11시 30분에 블루마운티 공원에서는 코퀴틀람에 소재 한 조이플교회(김영남 목사)에서 6.25참전유공자회원들을 위한 점심 식사 대접을 했다. 유공자회의 장민우 간사 주선으로 마련된 이 자리에서 김영남 목사와 신도들은 도시락 이외에도 유공자를 위한 선물
07-29
밴쿠버 한카문화산업교류재단, 올해 다문화 행사는 한국 전통 돌잔치 시연
예랑한국문화아카데미의 이경란 박사(좌)와 강수연 랭리파인아트스쿨 교사(우)가 10월에 가질 한국 전통 돌잔치 시연에 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표영태 기자) 10월 중 랭리파인아트스쿨 학생 대상으로한국 문화의 독창성과 자부심을 차세대에복합문화사회인 캐나다에서
07-2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