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슬라이스(Slice)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0°C
Temp Min: -5°C


칼럼

문화 |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슬라이스(Slice)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광범 작성일18-02-09 09:40 조회28회 댓글0건

본문

얼마 전에 끝난 PGA투어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Farmers Insurance Open)에서 타이거 우즈가 공동 23위라는 성적을 남겼습니다. 물론 골프황제라는 칭호에 어울리지 않는 성적이지만 허리수술 이후로 1년만에 복귀한 정규대회에서 거둔 성적치고는 나쁘지 않다고 할 수 있습니다. 대회를 마친 후 타이거 우즈는 인터뷰를 통해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습니다.  

 

“…… 여전히 배우고 있는 중입니다.” 라구요.

 

목적어가 빠져있기 때문에 무엇을 배우고 있다는 것인지 명확하지 않지만 앞뒤 정황상 골프(스윙)을 배우고 있다는 의미가 확실합니다. 골프의 전설이라 불리우는 벤 호건(Ben Hogan), 샘 스니드(Sam Snead), 잭 니클라우스(Jack Nicklaus)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현역 최고의 골퍼가 여전히 배우고 있다는 말이 다소 의아하게 느껴집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는 것 그리고 골프스윙은 참으로 오묘(奧妙)하다는 말을 애둘러 표현한 것이라 생각해봅니다.

 

 6459c15147333ec1362068b4df60713e_1518198022_3918.jpg 

 

오늘의 주제는 슬라이스(Slice)입니다. 일반적으로 슬라이스는 오른손잡이 골퍼를 기준으로 스윙을 했을 때 공이 오른쪽으로 심하게 휘어져 나가는 샷(Shot)을 의미합니다. 슬라이스는 또한 대부분 높은 탄도를 그리게 되며 상당한 거리손실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슬라이스는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미스 샷(Miss Shot)의 하나로 봐야 합니다. 거리손실이 많고 일관성(Consistency)도 부족한 샷을 일부러 만들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종종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도그렉 홀(Dog Leg Hole)에서 큰 나무(木)나 숲(林)을 넘기기 위한 의도로 사용되기도 하지만 이는 아주 예외적인 경우라 하겠습니다.

 

참고로 슬라이스와 유사한 탄도를 그리지만 휘어지는 정도가 비교적 작고 거리손실도 크지 않은 샷을 페이드(Fade) 샷이라고 부르며 페이드샷은 정상적인 샷의 하나로 분류하게 됩니다.

 

슬라이스는 초보골퍼들에게 아주 빈번하게 나타나게 됩니다. 그래서 슬라이스를 치유하는 것은 마치 골프 입문자들이 거쳐야 하는 필수과정처럼 여겨지고 있습니다.

 

슬라이스는 왜 생길까요?

 

물리적인 원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클럽헤드의 진행방향에 대하여 헤드 페이스가 많이 오픈된 상태로 공(Ball)을 맞추었을때 슬라이스가 발생합니다. 이럴 경우 공에 시계방향(Cock Wise)의 사이드 스핀(Side Spin)이 발생하면서 공이 오른쪽으로 심하게 휘어지는 샷(Shot)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따라서 공이 휘어지지 않고 똑바로 가게 하는 방법은 명료합니다. 사이드 스핀을 최소화시키는 것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임팩순간에 클럽헤드의 진행방향과 헤드페이스가 바라보는 방향을 일치시켜야 한다는 것입니다.

 

골프 입문자들이 만들어 내는 슬라이스는 임팩할때 클럽헤드가 밖에서 안쪽으로 들어오는 깎아치기 즉, 아웃투인(Out-to-In) 궤도가 가장 큰 원인입니다. 그리고 그런 현상은 주로 임팩과정에서 척추각이 세워지고 머리가 들리는 헤드업(Head-Up)에 기인(起因)합니다.

 

그리고 그런 동작이 만들어지는 이유는 그 동작 이전의 과정을 잘 못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스윙은 연쇄동작(Chain Reaction)이고 앞선 행위의 부적절함이 나쁜 결과로 연결되는 인과관계(因果關係)가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슬라이스를 치유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법은 올바른 어드레스 셋업(Address Setup)에서 출발해야 합니다. 그것이 스윙의 맨 처음이기 때문입니다. 바른 자세를 취하고 좋은 그립을 잡아야 하며 몸의 긴장을 줄이는 가운데 공 칠 준비를 하십시요.

 

그리고 스윙은 리듬(Rhythm)과 밸런스(Balance)가 생명입니다. 리듬과 밸런스가 없는 스윙은 거리면 거리, 정확성이면 정확성 그 어떤 것도 기대할 수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마지막으로 백스윙이 끝난 직후 다운스윙에 접어들 때 너무 서두르지는 마세요. 다운스윙을 서두르면 임팩할 때 척추각이 세워지면서 머리가 들리는 현상을 피하기 힘들 것입니다.

 

슬라이스는 강한 스윙을 하고도 거리가 길지 않은 샷입니다. 일관성도 좋지 않습니다. 따라서 슬라이스는 아주 비효율적인 샷의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슬라이스를 치유하고 나면 골프가 한 차원 높아질 것임에 틀림없습니다.

 

 

골프 티칭프로 최광범(K.B Choi)

kbchoigolf@gmail.com

778-994-731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