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앤리이민칼러> 변화되는 정책들과 이민서류의 급행 신청제도 여론조사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7°C
Temp Min: 15°C


칼럼

이민 | <리앤리이민칼러> 변화되는 정책들과 이민서류의 급행 신청제도 여론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6-08-29 12:05 조회356회 댓글0건

본문

내.외부적인 충분한 의견수렴 후 급행료 실시해야 

 

캐나다 이민성은 2016년 중, 하반기를 기해서 이민관련 정책에 변화를 줄 것을 공표해 오고 있다.먼저, 부모초청 인원수를 년간 5000명에서 10,000으로 늘리겠다고 공약한 내용에 대해서 확정시기를 기다리고 있고, 시민권 신청 기본 자격거주 기간을 바꾸고 세부적인 새로운 법률안을 발표하는 것에 대해서는 시기를 2016년 겨울로 일단 미뤄놓은 상황이다. LMIA에 대해서 구 보수당 정부가 정해놓은 외국인 고용 가능기준과 관련된 10% 상한선과 프랜차이즈 식당에서 외국인 고용을 제한했던 건에 대해서 올 가을을 기해서 새로운 정책을 내놓겠다고 공표한 상황이다. 2016년 7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던 10% 상한선은 현재 시행되지 않고 실행 유보된 상태로 현재는 외국인 고용을 20%로 외국인 노동자 인원을 계산해서 LMIA 서류를 노동청에 접수하고 있다. 한편, 노동청에 제출한 급여와 노동조건 및 규율대로 외국인 노동자 고용 상태를 유지했는지에 대한 고용주 조사가 무작위로 진행된 횟수가 2016년 8월 15일까지 1537건인데 반해서 현재 노동청에 블랙 리스트에 추가로 올라간 내용은 온타리오 주에서 20여명의 외국인 노동자들을 농장에 고용하고 있으면서 열악한 작업환경과 생활공간을 제공한 1명의 고용주, 그리고 매니토바 주 장거리 운송 회사에서 고용주가 지불해야 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항공비등 교통관련 비용을 제공하지 않은 이유로 문제가 된  1명의 고용주, 총 2명이 기존 블랙 리스트에 추가되었다. 노동청 조사기관이 고용주를 조사한 건수에 비해서 결과물이 너무 적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노동청에서는 고용주 관련한 규정준수 여부에 대한 조사를 추후 586건을 더 조사할 예정이다. LMIA 서류신청 비용을 0에서 $275 그리고, 지금은 신청비 $1000을 내는 것에 비례해서 서류 진행속도나 노동청이 관장하고 있는 외국인 고용서류 관련 서비스에 개선된 점은 보이지 않는다. 이민성은 이민서류 적체현상을 해소하기 위해서 지난 8월 5일까지 일반 대중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배우자 초청, 학생, 노동, 방문, 비자신청, 영주권 신청 서류 등에 대해서 급행료를 지불하면 일반으로 접수한 서류보다 서류진행을 빨리 해 주겠다는 것이다. 서류진행 단계에 이원화를 만들어 비용을 더 지불하는 신청자들에게는 급행으로 서류 진행을 하겠다는 내용인데 구체적으로 예를 들면 한 명의 이민관이 진행 하는 서류를 빨리 진행 하게 하기 위해서 이민관이 휴식을 취해야 하는 기간에 특정부분의 서류들을 심사하는 이민관을 따로 두고 두 사람이 심사를 해서 결과적으로 전체 서류심사 속도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현재 이민국에 지불하는 연방 영주권 신청 비용은 4인 가족을 예로 들어 보면 자녀 둘을 미성년인 경우로 가정하고 계산하면 투자이민을 제외한 카테고리에 $1400 이 든다. 거기에 어른이 내야 하는 2인에 해당되는 랜딩비용 $980을 포함하면 큰 비용이다. 비자관련 신청비용도 고용주관련 비용 $230 과 오픈 워킹 비자 신청 시 내는 별도의 금액 $100 등 조금씩 비자 신청비용들을 추가해 왔기 때문에 현재 내는 이민국 신청비용을 계산해 보면 결코 적은 금액이 아니다. 여기에 급행비용을 추가로 내야만 비자, 이민서류 진행이 빨리 된다고 한다면 신청자 입장에서는 비용이 더 들더라도 많은 신청자들이 급행비용으로 서류를 신청 할 것이다. 이민성은 캐나다 여권 발행도 급행으로 신청하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을 하고 있지만, 시민권자가 된 상황에서 신청하는 캐나다 여권 신청과, 아직 영주권자도 되지 못한 신청자들이 비자나 영주권 서류를 신청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문제 이기 때문에 이를 비교해서 급행료 적용 신청의 예를 드는 것은 바른 비교대상이 아니다. 신청서류를 이원화 시켜서 이민관이 서류를 빨리 진행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하고 있다면 현재 적체되고 있는 접수된 이민서류 진행부터 이원화 시켜서 빨라진 진행상황을 내부적으로 확인 한 후에 내, 외부적으로 충분한 의견수렴의 절차를 거쳐서 이민서류 이원화와 급행료 실시에 대한 결정을 해야 한다고 본다. / 이경봉  캐나다 공인 이민 컨설턴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160건 2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 이민 [이민 칼럼] 2016년, BC주 전문인력 이민 세부사항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512
59 이민 [이민칼럼] 재개된 BC 주정부 이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339
58 이민 캐나다 난민정책이 이민자에 미치는 영향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657
57 이민 [이민 칼럼] 부모초청 접수 마감 사태를 보며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673
56 이민 [이민 칼럼] 2015년 회고와 2016년 이민정책에 대한 바램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309
55 이민 [이민칼럼] 조속한 변화가 요구되는 이민 제도 II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4 403
54 이민 [이민칼럼] 이민국 서류 진행기간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495
53 이민 [이민칼럼] 조속한 변화가 요구되는 이민 제도 I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432
52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새 정부의 난민정책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364
51 이민 [이민 칼럼] 한인 이민자 감소세 지속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439
50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영주권 포기절차 개정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747
49 이민 [이민 칼럼] 새 정부의 이민정책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747
48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사회가 이민과 외국인 노동자를 보는 두 가지 시선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6 581
47 이민 [이민 칼럼] 2015년 선거와 이민정책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338
46 이민 최주찬 이민 칼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521
45 이민 이민칼럼 - 노동허가서 발급과 캐나다 내 노동력 부족현상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425
44 이민 [이민 칼럼] 새 이민 및 난민정책을 기대하며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377
43 이민 [이민 칼럼] Express Entry 이민의 2015년, 현재 시행 내역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490
42 이민 [이민칼럼] 시민권법 개정 요구 높아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416
41 이민 [이민 칼럼] BC 주정부 North West 지역 파일럿 프로그램과 캐나다 내 주정부이민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506
40 이민 [이민칼럼] 6개월간 익스프레스 엔트리 선발된 한인 327명에 불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382
39 이민 [이민칼럼] 배우자 초청서류 신청 시 캐나다 안(Inside)과 밖(Outside)의 차이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7 2220
38 이민 [이민칼럼] BC 주정부 이민과 연방 CEC 이민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423
37 이민 [이민칼럼] 균형잡힌 이민정책을 바라며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338
36 이민 [이민칼럼] 이중국적자와 시민권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631
35 이민 [이민칼럼] 사스캐추원(Saskatchewan) 주정부 전문인력이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2 745
34 이민 [이민칼럼] 캐나다 무비자 방문 시 주의할 것 들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892
33 이민 [이민칼럼] 수월해진 영주권 포기 절차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1780
32 이민 [이민칼럼] '익스프레스 엔트리' 이민 신청서류 목록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419
31 이민 [이민칼럼] 새 시민권법 시행 등 최근 이민부 동향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5 488
30 이민 [이민칼럼] 외국인 노동자 고용조건 강화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426
29 이민 [이민칼럼] 익스프레스 엔트리 선발 기준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599
28 이민 [이민칼럼] 언어, 나이 평가 점수와 공공정책 (Public Policy)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400
27 이민 [이민칼럼] 익스프레스 엔트리 선발 점수 하향세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802
26 이민 [이민 칼럼] 사스캐추원 주정부 사업이민 재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322
25 이민 [이민칼럼] 시민권 신청 시 영어시험 14세에서 64세까지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1220
24 이민 [이민칼럼] 취업비자 4년 제한 제도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1023
23 이민 [이민칼럼] 외국인 채용시 가중되는 고용주 부담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1 309
22 이민 [이민칼럼] 배우자 초청 시 의료보험 및 워크퍼밋 현황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0 952
21 이민 [이민칼럼] Express Entry 정리 와 이민신청 가능한 방법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1649
20 이민 [이민칼럼] 한국–캐나다 FTA발효와 취업비자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4 843
19 이민 [이민 칼럼] 이민 신체검사와 장애자녀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4 792
18 이민 [이민칼럼] Express Entry BC 이민에 대해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1116
17 이민 [이민 칼럼] 2015년 바뀐 다섯 가지 주요 이민정책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965
16 이민 [이민칼럼] 새 투자이민 제도 및 부모초청이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7 379
15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가 Express Entry 를 시행하는 이유 Q&A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7 582
14 이민 [이민 칼럼] Express Entry 발표를 보고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617
13 이민 [이민칼럼] 캐나다 사회에서 보는 강제결혼 풍습과 동성애자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2 403
12 이민 [이민칼럼] 수속이 빠른 온라인 비자신청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461
11 이민 [이민 칼럼] 개정된 Caregiver, 간병인 프로그램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531
10 이민 [이민칼럼] BC 주정부 사업승계이민에 대해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355
9 이민 [이민칼럼] 캐나다가 필요로 하는 이민자의 수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390
8 이민 [이민 칼럼] 변경된 시민권법, 내년 상반기 이후에 시행될 듯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609
7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입국 거절과 출국명령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30 744
6 이민 [이민 칼럼] 외국인 근로자 큰 폭으로 감소세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3 279
5 이민 [이민칼럼] 사면 신청과 고려사항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6 620
4 이민 [이민 칼럼] 불법체류자 단속 강화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22
3 이민 [이민 칼럼] Express Entry 신청자 자격과 절차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421
2 이민 [이민칼럼] 내년부터 방문 입국시 전자허가받아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1 380
1 이민 [이민칼럼] 변경된 동반자녀 이민규정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5 362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