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기초선거특집] 코퀴틀람 시장에 후보 2인 출마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C
Temp Min: 9°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11월 기초선거특집] 코퀴틀람 시장에 후보 2인 출마

기자 입력14-09-05 09:51 수정 14-09-05 09:52

본문

The mayor

오는 11월 15일에 있을 기초선거를 두 달여 앞두고 본격적인 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광역 밴쿠버에서 한인 거주율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인 코퀴틀람에서는 리차드 스튜어트(Richard Stewart : 위 사진 좌측) 현 시장이 재선에 도전하며, 80년대와 90년대에 시장 직을 지낸 적이 있는 루 시코라(Lou Sekora : 위 사진 우측) 시의원이 17년 만에 출마 합니다.

스튜어트 시장은 “그 동안 일구어온 성공적인 자취들을 앞으로도 이어가고 싶고, 무엇보다 이미 내가 관여해 온 에버그린 라인의 완공식에 함께 하고 싶다”며 출마 의사를 밝혔습니다. 아직 선거 캠페인 팀을 정비 중인 그는 “이미 나를 지지하는 자원봉사자가 1백 명 가량 모집되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그는 “코퀴틀람은 과거보다 훨씬 큰 도시가 되었고 지금도 계속 그 규모가 성장 중”이라는 것을 언급했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시의 주요 개발 계획들은 대부분 장기 프로젝트가 될 것이며, 예산 관리 역시 장기적인 플랜을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며 지도부의 지속성을 강조했습니다.

덧붙여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사는 코퀴틀람이니 만큼 팀워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장으로써 시의원들은 물론 시청 임원들에게 더 많은 영향력을 부여하고 그들의 의견을 존중해 온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1983년부터 1997년까지 시장직을 지냈던 루 시코라 시의원은 “그 동안 스튜어트의 지도 아래 코퀴틀람 시가 예산을 크게 낭비했다”고 비판하며 “내가 시장이었다면 5백만 달러에서 1천만 달러 정도는 절약되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는 이전에도 예산 절약을 여러차례 언급한 적이 있으나, 그 방법이나 계획에 대해서는 자세히 공개한 적이 없어 일부에서는 비판적이 시선을 보내고 있습니다.

또 올해로 만 82세가 된 시코라는 “코퀴틀람 시의 규모가 커지며 시장의 업무량도 크게 늘었는데, 이를 감당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예전에는 일주일에 80시간 일한 적도 있고, 지금도 크게 다르지 않다”며 자신감을 표했습니다. 또 “현재 시가 안고 있는 문제점들을 해결하려면 한 시도 낭비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그는 “비록 전반적인 지출은 크게 줄일 것이나, 시의 경찰 인력을 보강하고 스포츠 시설을 늘리는데 투자할 것”이라는 공약을 내걸었습니다.


루 시코라 후보 약력:

1972년 코퀴틀람 시의원으로 첫 당선.
1983년부터 1997년까지 코퀴틀람 시장.
1998년부터 2000년까지 연방정부 하원의원(House of Commons)으로서 코퀴틀람과 포트 무디 대변.
2000년 장 크레티엥(Jean Chretien) 총리에게 캐나다 이민국의 시민권 평가자(Citizenship Judge)로 임명됨.
2005년 코퀴틀람 시의원으로 재 당선.


리차드 스튜어트 시장 약력:

2001년 메일러드빌(Coquitlam-Maillardville) 지역에서 주의회 의원(MLA)으로 당선 
프랑스어, 프랑스계 캐나다인 관련 담당 의원(MLA Responsible for Francophone Affairs)으로 임명됨.
주정부 내 경제 간부회의(Government Caucus Committee on the Economy) 회원.
교육 상임위원회(Select Standing Committee on Education) 회장.
2005년 코퀴틀람 시의원으로 당선.
2008년 코퀴틀람 시장으로 첫 당선
2011년 코퀴틀람 시장 재선 성공.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5,042건 25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