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C 한인학생 기자단의 눈] UBC 통학문제 근본적 해결 시급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C
Temp Min: 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UBC 한인학생 기자단의 눈] UBC 통학문제 근본적 해결 시급

이기범 UBC 한인학생회 인턴 기자 입력17-11-10 08:53 수정 17-11-10 15:07

본문

스카이트레인 건설 미지수

기숙사비 턱없이 높아 부담

 

UBC에서 공부하고 있는 심모(22) 학생은 밴쿠버의 위성도시 중 하나인 코퀴틀람에 거주하고 있다. 통학하는 데만 왕복 3시간 이상을 매일 소비한다. 학생은 학교 주변 원룸에서 자취하거나 기숙사 생활을 하고 싶지만 기숙사 비용, 교통, 등 많은 걱정에 한숨이 절로 나온다고 말했다.

 

UBC에 따르면 현재 전체 학생 수는 5만4236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75%인 3만9000여 명에 이르는 학생들이 버스를 타거나 자가용을 이용해 통학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학생들은 학교 측이 많은 학생의 통학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해 내지 못하고 있다고 불만을 털어냈다. 통학하는 학생들의 제일 큰 불만은 UBC의 지리상 위치이다. 한국 내의 대다수 대학은 도심에 위치하기에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이나 버스정거장이 가까워 비교적 통학 문제가 원활하다. UBC내서 생활 중인 교환학생 조모(23) 학생은 "UBC가 지리적으로 한적하고 도심에서 30분 정도 떨어져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로 불편한 점이 많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BC주 정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999년도에 UBC까지 스카이트레인역을 확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약 10년뒤인 2008년에는 주 교통예산에 UBC 건설에 따른 예산을 발표했다. 예산안에 따르면 2020년도에 완공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UBC 졸업생인 김모(27)씨의 의견은 달랐다. 그는 "많은 학생이 졸업 전까지 편히 통학할 수 있다는 희망이 있었지만 BC주정부의 늑장때문에 기초공사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는 2020년에도 여전히 통학에 불편을 느낄 것"이라고 전했다.

 

통학에 회의감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에게 기숙사 생활은 좋은 대안이다. 몇몇 학생들에게는 굉장히 긴 통학 시간을 줄일 수 있으며 무엇보다 통학으로 에너지 소모를 더 겪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하지만 UBC 기숙사 비용은 한국과 비교했을 때 훨씬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정보 사이트 '대학 알리미'가 발표한 한국 대학 4인실 기숙사를 살펴본 결과, 숭실대학교는 한 달 기준 300달러로 가장 비쌌다. UBC의 4인실 기준 기숙사 비용은 평균 930달러이다. 이는 UBC 기숙사가 약 3.5배 정도 비싸다는 의미다.

 

UBC는 통학하는 학생들을 위해 Commuter Student Hostel제도를 시행했다. 이 제도는 학교에서 멀리 사는 학생들을 배려해 시험이나 과제 때문에 통학에 시간을 소비할 수 없는 학생들을 위해 일주일 중 최대 이틀까지 방을 대여해 주는 제도이다. 기본 1인 1실 원칙이며 가격도 세금을 포함한 30달러이다. 이 제도는 많은 학생들의 불편을 해소시켜줄 수 있는 하나의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내년 졸업을 앞둔 Walker씨는 "통학 때문에 만족스럽게 해결하지 못했던 과제나 시험을 Commuter Student Hostel 제도를 이용해 조금이나마 수월하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도 임시방편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보다 구체적으로 UBC에 스카이트레인 건설을 언제 개시할 지 뚜렷한 로드맵을 내놓아야 하고 대학 당국도 주정부에 보다 적극적으로 이 문제를 제시해야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UBC KISS 하늬바람 7기 학생기자단

이기범 인턴기자 kevinkibeom@hotmail.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0,477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UBC행 스카이트레인 2028년 목표
UBC가 추진하는 밀레니엄라인 연장선 예상도. 캠퍼스 내 2곳을 포함해 총 5개의 정거장이 추가된다. [자료 UBC]아뷰터스 스트리트서 지하 7km 연장정거장, 학교 내 2곳 포함 총 5곳 예상UBC가 스카이트레인 노선을 학교 구내로 연장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 중이다.
04-19
밴쿠버 BC에서 제왕절개 분만 왜 많을까
BC주 분만 셋 중 하나는 제왕절개제왕절개 빈번 전국 10개 보건청 중프레이저헬스 관할이 8곳 출산율이 전국적으로 낮아지는 상황에서 제왕절개로 출산하는 경우는 늘어나는 추세로 집계됐다. 캐나다보건정보연구소(CIHI)가 집계해 19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
04-19
캐나다 "한인들 '폭행'과 '구타' 혼동 위험"
 '물벼락 갑질'로 본 형법신체적 접촉 없었다 해도위협 느끼면 폭행죄 해당한인 직장서소송 사례도 한국에서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이 논란이 되면서 미주 한인 사회 또는 직장내에서도 폭행에 대한 의식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
04-19
세계한인 세계한인회장대회 10월 초 개최 예정
1차 운영위원회 시드니서 개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제1차 운영위원회’가 4월 17일부터 19일까지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됐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 이하 재단) 주최로 열린 이번 운영위원회에는 대륙별 총연합회장과 지역회장 등 2
04-19
밴쿠버 "현직 시장 절반이 불출마하는 까닭은"
메트로 밴쿠버 현직 시장 중 상당수가 10월 20일 BC주 지방자치단체선거에 나서지 않는다. 사진 윗줄 왼쪽부터 그레고어 로버슨 밴쿠버시장, 린다 헵너 써리시장, 로이스 잭슨 델타시장, 리처드 월튼 노스밴쿠버지역청장. 반면 다시 시장직에 도전하는 현직도 많다.
04-19
세계한인 국제 콘텐츠공모전 우승자 한국행 티켓
'현지에서 체험하는 한국' 주제올해 홍보대산 보이그룹 '위너'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글로벌 콘텐츠공모전 ‘토크토크 코리아 2018’(Talk Talk Korea 2018)의 주제로 ‘현지에서 체험하는 한국(Find Korea in Your Country
04-19
밴쿠버 자신을 완성하는 세상에 꼭 하나뿐인 향기
아로마공방-아로마티어스(AROMATEARS) 직접 세계 최고급 아로마를 섞어 만드는 향기성제품에 비해 저렴하며 더 건강한 향기를  노스로드를 따라 한인타운을 걷다보면 어디선가 아름다운 향기를 맡을 수 있다. 그 향기를 쫓아가다보면 만나는 아기
04-19
부동산 경제 2월 신축주택 건설액 전년대비 증가
전국적 다세대가 증가율 주도캐나다의 주택시장이 지난 2-3년간 과열 양상을 보인 이후 작년 말부터 다소 진정되는 기미를 보이고 있는데, 지난 2월 신축 주택 건설 총액은 전년에 비해 늘어나는 현상을 보였다.연방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월 신축주택건설 통계에 따르면 2월
04-19
캐나다 캐나다가 본 한국 환경 "OECD 중 꼴찌"
 캐나다의 한 보수적인 연구소는 캐나다가 최근 환경 관련 보고서들에서 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나름대로 기준을 통해 순위를 매겼는데 캐나다의 순위는 상위권으로 올라간 반면 한국은 최하위를 기록했다. 프레이저연구소는 19일자로 '
04-19
캐나다 2월 실업급여 수급자 2.3% 감소
BC주 전달 대비 0.5% 줄어캐나다 전체적으로 고용상황이 호조를 보이며 실업급여를 받는 숫자도 지난달과 작년에 비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월 실업급여 수급자 통계에 따르면, 2월 총 실업급여 수급자 수는 48만 240명이다. 이는 전달 대비 2
04-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팀호튼에 대해 낱낱이 알려주마
캐나다에선 스타벅스보다 더 유명한 캐나다의 대표적인 커피도넛 전문 브랜드인 팀호튼. 그런데 한인유학생들이 팀호튼에 대해 얼마나 자세하게 알고 있을까? 그렇다면 한번 팀호튼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는 이용법을 낱낱히 파헤쳐 보자.  우선 커피 주
04-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맑은 공기와 아름다운 일몰을 보는 곳 잉글리시 베…
밴쿠버는 공기가 맑고 자연친화적인 장소들이 많이로 유명하다. 이제 봄이 오고 있어 나들이 가기도 좋아졌는데 날씨가 좋은 날 따뜻한 햇살을 마음껏 만끽 할 수 있는 장소도 많다. 그 많은 장소들 중 스탠리 파크와 잉글리시 베이는 국제 학생이나 다른 지역에서 온
04-19
밴쿠버 밴쿠버에서 꼭 맛봐야 할 10대 중국 요리!
지난 17일, 제10회 중국식당 어워드 행사가 주류사회 언론들이 참석한 가운데 리치몬드 리버락 카지노 극장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제10회 중국 식당 어워드 시상식10대 중국·홍콩·대만 음식점 선정   메트로밴쿠버의 경제를 휘어잡고 있
04-18
캐나다 캐나다인 420만명 마리화나 흡연 경험
밴쿠버아트갤러리에서 열린 마리화나 행사에 모인 인파. [사진 flickr/Cannabis Culture]  BC주 흡연자 비율 17%로 높아 20일 밴쿠버 마리화나 연례행사  밴쿠버에서 연례적으로 마리화나 환각 파티 행사가
04-18
캐나다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 장학생 선발
 젊은 과학. 기술 인재 양성을 위해 캐나다한인과학장학재단과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가 2018년도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 장학생 선발한다고 발표했다. 지원자격은 캐나다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자로 캐나다 내 대학의 과학, 기술분야의 학부 3학년
04-18
밴쿠버 밴쿠버 그로서리서 술 판매 허용
술과 식품을 함께 전시·판매하는 미국의 그로서리. 밴쿠버시 그로서리에서는 동시에 진열할 수 없다. 이르면 다음달부터 판매신청 받아매장 내 별도 공간 갖춰야 이르면 다음 달부터 밴쿠버시 그로서리에서도 술을 살 수 있게 된다. 시는 17일 열린
04-18
밴쿠버 알버타 강공 전략 통했나...송유관 지지 BC주민 늘어
총리·두 수상 중 "총리가 일 가장 못해" 송유관 사업권 알버타·연방 지분참여는 부정 평가 높아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공사를 지지하는 BC주민이 증가했다. 여론조사기관 앵거스리드가 최근 벌인 설문에 응답한 BC주민의 54%가 송유관 건
04-18
밴쿠버 삼성 캐나다 "한인에게 보일라 꼭꼭 숨어라"
 밴쿠버의 새 첨단과학단지에 건설되는 빌딩에 삼성전자 연구소가 들어설 예정이다.(PCI 개발회사 트위터) 외국기업만 못한 국적기업 한인사회와 철저히 담쌓아  캐나다에 많은 한국 국적 기업들이 있지만 재외 한인들이 알면 안되는
04-18
캐나다 한국에 수출된 캐나다 문화상품, 다 어디로?
對 한국 수출이 수입보다 3배 많아BC주 영상 수출액 캐나다 전체의 절반 캐나다가 문화스포츠 콘텐츠에 대한 국제 교역에서 수출보다 수입액이 상대적으로 높지만 한국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수출 우위를 보이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6년도
04-18
캐나다 주택경기 위축으로 기준금리 1.25%로 동결
 주택시장 약세에 따라 캐나다 경제 성장이 약세가 우려되면서 캐나다의 기준금리 인상이 유보됐다. 캐나다중앙은행(Bank of Canada BOC)는 기준금리를 1.2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그 이유는 1분기에 경제성장이 둔화됐기 때문이다. 
04-18
세계한인 미국 '김영옥 대령 고속도로' 지정 눈앞에
캘리포니아 주의회 상하원 표결 여부에 따라 오렌지카운티 북부지역  5번 프리웨이 일부 미국에서 처음으로 한인의 이름을 딴 ‘김영옥 대령 고속도로’가 생긴다. 재외동포재단(한우성 이사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오렌지카운티(OC) 북부
04-18
세계한인 세계한인 차세대 지도자를 찾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작년 11월 8일 삼청동 총리서울공관에서 20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세계한인차세대대회 모집 중서울과 지방, 9월 17일-21일 재외동포재단은
04-18
이민 "장애, 더 이상 캐나다 이민의 장애물 안돼"
밴쿠버국제공항에서 장애인들이 특별히 제작된 카트를 사용하고 있다. [사진 spinal cord Injury of BC]장애 관련 이민 조건 완화한인 기거부자에게 희소식  이민부는 올해 초부터 신체상이나 정신적인 장애가 있으면 이민신청이 거절되도록 한
04-17
밴쿠버 자녀 양육비 지급 안하면 운전면허 취소
생활양육비 3000달러 이상 연체자 이혼 후 부인과 자녀, 또는 부양의무가 있는 가족에 대한 생활비와 양육비를 제 때 주지 않으면 BC주에서는 운전을 할 수 없게 된다. BC법무부는 이혼 후 전처와 자녀에 대한 의무를 다 하지 않는 의무부양자에 대해
04-17
밴쿠버 고액 당첨 복권 빼돌린 한인 일가족 형량이...
온타리오주서 그로서리 운영 딸 시켜 1250만 달러 받아내범행 14년 만에 판결 운영하던 그로서리에서 손님에게 가야 할 복권을 빼돌려 거액의 당첨금을 받은 한인 일가족 3명에게 법원에서 유죄가 선고됐다. 사건이 공개됐을 당시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복
04-17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