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벤쿠버 인근 아름다운 가리발디 호수를 찾아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Temp Max: °C
Temp Min: °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벤쿠버 인근 아름다운 가리발디 호수를 찾아

정하영 인턴 기자 입력17-11-17 09:28 수정 17-11-17 16:24

본문

쉬는 날 다운타운에서 벗어나고 싶은 유학생들에게 빙하수로 가득 찬 가리발디 호수라는 곳을 소개해보고자 한다. 휘슬러와 스쿼미시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가리발디 호수는 벤쿠버에서 차로 1시간 30분정도가 소요된다.   

가리발디 주립공원의 최고봉은 2600m이고 가리발디 호수까지는 약 1500m 높이라고 한다. 제주도의 한라산이 약 1950m 정도 이기 때문에 한라산을 등반했었던 사람이라면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을 것 같다. 왕복 하이킹 거리는 18km 정도로 왕복 6시간 정도가 걸리는 체력소모가 꽤 되는 거리다. 하지만 경사가 심하지 않아서 등산복과 운동화만 갖춰 입고 가면 어렵지 않게 올라갈 수 있다. 등산을 가기 전에는 충분한 물과 간식거리를 꼭 챙겨가는 것을 추천한다. 힘든 3시간의 등산 후 에메랄드 빛의 가리발디 호수를 볼 수 있다. 호수의 색이 푸른 에메랄드 빛인 이유는 이 산 동쪽의 스핑스 빙하, 남쪽의 센티널 빙하의 해빙수 때문이라고 한다. 멋진 호수와 호수를 둘러싼 산은 캐나다의 자연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절경이 아닐까 싶다. 

장시간의 하이킹 끝에 볼 수 있는 빙산과 눈부신 에메랄드 빛 호수, 초록색으로 가득한 나무들을 보며 도시락을 먹는 것은 등산의 재미 중 하나이다. 또한 아름다운 배경과 함께 사진을 찍으면 하나의 인생사진을 남길 수 있을 것이다. 현재는 추워져서 불가능하겠지만 여름에는 이 곳에서 수영을 하는 사람들도 많다. 기회가 된다면 내년 여름 가리발디 호수에서 수영을 하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야생동물이 많은 산이라서 곰이 출몰할 수도 있기 때문에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을 위해 베어 스프레이를 꼭 사서 가져가는 것을 추천한다. 벤쿠버의 아름다운 가리발디 호수를 친구들과 함께 가서 유학생활 중 하나의 좋은 추억을 만들면 좋을 것 같다.

 

0c89f5a8e3eff8129ca21f1cf43a03e5_1510939807_9954.png 

정하영 인턴기자

0c89f5a8e3eff8129ca21f1cf43a03e5_1510939704_2959.PN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