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모든 수단 쓸 것" 동원령…유가 뛰었다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1.64°C
Temp Min: 16.79°C


채널

국제 | 푸틴 "모든 수단 쓸 것" 동원령…유가 뛰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9-21 10:15 조회67회 댓글0건

본문

미국 텍사스주의 석유 시추 시설. 21일 러시아가 우크라아니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발표한 후 러시아 증시는 급락하고,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로이터=연합뉴스미국 텍사스주의 석유 시추 시설. 21일 러시아가 우크라아니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발표한 후 러시아 증시는 급락하고,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 동원령 발표 소식에 러시아 증시와 루블화 가치가 급락했다. 더불어 유럽 증시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반면 불확실성이 커지며, 국제 유가는 올랐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대표 주가지수인 MOEX 지수는 이날 모스크바 증시 개장 직후 한때 9.6% 급락했다. 이는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한 이후 최저치다. 이후 -3%대 하락세를 유지 중이다. 러시아 루블화 환율도 장중 한때 달러당 63.1029루블로 전날보다 4.91% 치솟았다.


유로화도 이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앞둔 가운데 푸틴 대통령의 기습적인 발표의 충격까지 겹치면서 흔들렸다. 유로화 가치는 이날 장중 한때 0.9% 떨어져 2주 만의 최저치인 유로당 0.9885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에너지 위기가 심화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장중 한때 전날보다 3.2% 상승해 배럴당 87달러에 육박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전격적으로 발표하고 "러시아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라보방크의 제인 폴리 전략가는 러시아의 군 동원령 이후 "완전히 새로운 불확실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는 유로화와 동유럽 각국 통화 가치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금융정보기업 인터치 캐피털 마켓의 표트르 마티스 애널리스트는 "푸틴 대통령의 발표 후 시장은 전쟁이 격화될 것이라고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58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