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건 '현충일 욱일기' 결국 내렸다…현관 앞 오물 범벅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채널

기타 | 의사가 건 '현충일 욱일기' 결국 내렸다…현관 앞 오물 범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4-06-07 10:15 조회76회 댓글0건

본문

현충일인 6일 부산 수영구 한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내걸렸다. 뉴시스

현충일인 6일 부산 수영구 한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내걸렸다. 뉴시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는 현충일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내걸어 공분을 일으킨 부산 한 아파트 입주민이 논란 끝에 욱일기를 철거했다. 해당 입주민이 의사인 것으로 알려지자 온라인에는 그의 실명과 병원명 등 신상정보가 노출되기도 했다.

6일 오전부터 부산 수영구 남천동 한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욱일기 두 개를 내건 입주민 A씨는 이날 오후 욱일기를 철거했다. 대신 그는 집 현관문에 '여행 가서 아무도 없다', '대국민 사기극은 이제 끝났다'는 내용의 종이를 붙였다.

A씨는 지방자치단체와 법적 갈등을 빚는 문제를 공론화하려고 이같은 일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직업이 의사임을 밝히며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제헌절, 광복절에도 욱일기를 게양하겠다고 했다.

욱일기는 철거됐으나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A씨의 의사 면허를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가 하면 A씨 실명과 그가 근무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병원도 공개됐다. 네티즌들은 "대한민국 의사 수준 뭐냐", "한국 땅에서 욱일기를 내건다? 그것도 의사가? 의사 면허 박탈해야", "내가 진료받는 의사가 저런 사람이라고 생각하니 끔찍" 등 의견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동명이인인 의사가 근무하는 병원의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해당 의사 측은 "공교롭게도 이름과 직업까지 같아 당사자로 오해받고 피해를 입고 있다"며 "현재 신상이 털리고 있는 의사는 욱일기를 내 건 의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충일이었던 지난 6일 욱일기를 내걸어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부산의 한 아파트 주민집 현관에 해당 주민의 행동을 비난하는 글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현충일이었던 지난 6일 욱일기를 내걸어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부산의 한 아파트 주민집 현관에 해당 주민의 행동을 비난하는 글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A씨 집 앞은 오물과 비난 글로 뒤덮였다. 문 앞에 계란이 투척됐고, 현관문에는 "쪽바리 새끼는 우리 아파트에서 꺼져라", "나잇값도 못해먹는 사익에 뇌가 절여진 토착왜구" 등 문구가 붙었다.

A씨는 지난달 중순부터 일장기를 여러 차례 내걸었다가 이날 욱일기를 달았다. 지난달부터 주변 민원과 항의전화를 수십통 받아온 주상복합건물 관리사무소는 관계기관에 문의해봤지만 이 행위를 제재할 별다른 방법이 없어 난감한 입장이다. A씨가 광복절에 욱일기를 다시 내건다 해도 지켜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일장기·욱일기를 내거는 행위에 대한 처벌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요즘 왜 이런 일들이 계속 벌어지는지 모르겠다"며 "이럴 때일수록 비난과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이번 일들을 계기 삼아 강력한 처벌법을 만들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과 지방자치단체는 옥외물광고법 위반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혜정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4,29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