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무대를 만든 밴쿠버 한인의 힘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1°C
Temp Min: 8°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태양의 무대를 만든 밴쿠버 한인의 힘

표영태 기자 입력17-09-15 09:14 수정 17-09-18 08:40

본문

14일 태양의 밴쿠버 공연 현장 모습(#taeyang)

 

태양 공연, 한류를 지킨 한인 힘으로 일군 성공

 

(#taeyanginVancouver) 

2000년 이전 한류라는 단어가 아직 태동하기 전부터 세계 각지에서 한류의 불씨를 지핀 한인들의 힘이 대형 한류 스타를 만들었고 이런 혜택으로 태양의 밴쿠버 공연도 성공리에 마칠 수 있었다.

빅뱅의 태양이 지난 8월 30일 토론토 공연을 시작으로 생애 최초의 북미 8개 도시를 도는 '화이트 나이트(WHITE NIGHT)' 북미 투어를 시작해 14일, 15일 밴쿠버에서 마지막 공연을 펼쳤다.

이번 태양의 북미 투어에는 북미의 한류 전문 프로모터 기업인 KPOPME가 함께 하며 한인으로 한인 슈퍼스타의 북미 첫 단독 콘서트 투어에 막중한 역할을 담당했다.

이번 태양의 북미 투어에서는 당초 8개 도시에서 각 한 번 씩, 8번의 공연이 계획됐지만 밴쿠버에서 티켓 판매가 순식간에 매진되면서 팬들의 성황에 의해 14일 공연이 추가됐다. 

14일 오퓸 극장 공연에 나선 태양은 보름간 전 북미를 도는 힘든 여정에도 불구하고 혼신의 힘을 다해 무대를 빛냈다. 이런 태양의 퍼포먼스에 화답하듯 다양한 민족의 팬들이 공연 내내 시종일관 일어나서 함께 손을 흔들고 소리를 치며 태양의 일거수 잍투족에 호응을 했다.

이런 성공적인 무대를 만들기 위해 밴쿠버의 KPOPME의 밴쿠버프로모터를 담당하는 EWC&SLC의 진성훈 대표와 직원들, 그리고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일사분란하게 준비를 했다. 이날 한인 뿐만 아니라 많은 중국인 관걕 등 다양한 민족의 관객을 위해 중국계와 필리핀계 등 다양한 민족 자원봉사자가 주어진 일들에 최선을 다 했다. 특히 태양의 무대 조명에서 영상 등 현장을 지휘하는 SG의 연출팀과 밴쿠버 현지 타민족 스테프와 연결에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완벽한 무대연출을 할 수 있도록 UBC 학생이자 KPOPME의 직원인 황세호 씨의 역할도 빈틈이 없었다.

또 아시아나 중남미 그리고 미국에서는 한류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지만 많은 아시아계가 살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한류 공연이나 문화 행사가 주류 사회에서 크게 조명을 받지 못하는 밴쿠버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도 있었다. 바로 KOTRA 밴쿠버 무역관은 벤쿠버의 경제시장은 물론 문화시장까지 장악하고 있는 중국계 큰 손들을 이번 행사에 초대해 자본을 투자할 가치가 있는 문화 사업임을 알렸다.

현재 한한령으로 과거 쉽게 중국을 시장으로 흥행을 하던 많은 대형 한류 스타들이 중국계 등 아시아 이민사회를 배경으로 한 북미 쪽 진출이 빈번해 지고 있다. 이번 기회에 한국의 대형 기획사들이 모든 북미의 한류 교두보를 만들었던 한인사회의 17-8년 전 노력을 제대로 인식하고 이에 보답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현재 사드 문제로 언제까지 중국과의 관계가 나빠질 지 모르는 상황에서 사그러들고 있는 한류의 불씨를 유지할 수 있는 곳이 북미 이민사회이기 때문이다. 또 밴쿠버의 자본력이 있는 한인들도 고전적인 수익 사업 이외에 태양 공연과 같은 대형 한류 문화사업에 투자를 하고 중국계 자본과 결합한다면 새로운 수익 모델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KOTR 밴쿠버무역관과 KPOPME의 진성훈 대표의 생각이다.

현재 한류가 단순히 한 기획사의 자산이 아닌 만큼 한국과 세계 한인사회에 낙수효과를 통해 시너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공생하고 장기적으로 한류가 오래 유지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표영태 기자

34db0ae791e12519d1fa04f170674fe9_1505510862_2993.jpg
 

오퓸 극장을 메운 많은 팬들이 태양의 공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