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68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교육 세계 대학 순위, 캐나다선 토론토, UBC, 맥길 순
미국 일간지 US뉴스&월드리포트가 23일 세계 60여국의 1250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세계대학순위 자료를 발표했다. 종합 순위에서 국내 대학 중 토론토대 20위, UBC 27위, 그리고 맥길대가 49위를 차지했다. 국내 4위 맥마스터대학이 세계 1
10-24
교육 박주선 의원 “재외한글학교 교사 중 비전문교사 75.3%”
"각 재외한글학교의 수업의 질 저하가 우려" 현장, "현실 모르는 주장, 자원봉사 의욕 꺾어"  한국 국회의원이 재외한글학교 교원의 비전문교원 비율이 높아 수업의 질 저하가 우려된다는 주장에 대해 재외한글학교는 현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말이
10-16
교육 "초등학교도 성적따라 줄세우나" 교육계 지적
캐나다의 대표적인 '학교 순위'로 시사주간지 맥클린이 선정하는 캐나다 대학 순위가 있다. 이 외에 밴쿠버에서 주목받는 학교 순위로 민간경제연구소 프레이저 연구소(Fraser Institute)가 매년 발표하는 BC주 초등학교 순위가 있다. 이 순위는 4학년과 7학년을
10-12
교육 ESL 등 특별지도 교사 부족 문제 여전
BC주 곳곳의 학교들이 인력 부족에 시달리며 가을 학기가 시작된 지 1달이 지난 현재까지도 공석의 교직 일자리가 많아 교육청들이 고민 중이다. 이주 초에는 밴쿠버 시에서 '학업 성취도가 낮은 학생들을 특별 지도하는 교사들이나 ESL 수업에 배치된 보조 교사들이 부족한
10-04
교육 개학 1개월 째 교사 부족 사태 지속
올 가을 학기 시작과 함께 밴쿠버와 써리를 필두로 여러 교육구들이 교사 부족 사태를 겪고 있다고 보도된 바 있다. <본지 8월 29일 기사 참조> 자유당 주정부와 공립교사연합(BC Teachers Federation) 사이의 법정 싸움이 교사연합의 승리로 마
10-03
교육 트라이시티, 여름 단기 유학생 교육청과 지역사회 재정적으로 크게 기여
한인 거주율이 높은 트라이시티 지역의 코퀴틀람 교육청이 올 여름, 외국인 유학생들이 많이 참여한 서머 스쿨 프로그램을 통해 높은 수익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일(화), 교육청이 코퀴틀람 교육위원회(기초선거 선출직)에 서머 스쿨에 대한 보고를 한 내용에서 확인
09-22
교육 대졸자, 대학 학자금 대출 받은 것 후회
대학 등 고등 교육 과정을 수료한 캐나다인의 과반이 학자금 대출로 인한 빚을 지고 있다. 그런데 최근 실시된 여론 조사에서 빚을 안은 상태로 대학을 졸업한 4명 중 3명이 대학 시절의 재정 관리에 대해 후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는 입소스 리드(Ipsos Reid)
09-21
교육 학생 수 감소에 학생 당 교육비는 증가
지난 2014년, 교사파업으로 인해 BC 주 공립 학교들의 가을 학기 시작이 늦춰진 바 있다. 그 이 후로도 BC 주의 교육 예산과 교사들에 대한 처우 문제는 여러 스캔들과 시위를 낳으며 꾸준히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그런데 캐나다의 대표적인 보수 연구소인 프레이져
09-08
교육 BC주 대학수업료 저렴한 편
전국 학부 수업료 평균 6,571달러치의학 22,297달러, 의학 14,444달러  새 학기에 캐나다 전체적으로 대학 및 대학원 수업료가 모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7/2018학년도 대학 및 대학원 수업료 자료에 따르면 학부
09-06
교육 캐나다 조기 유학 급증, 교육청 수익 증가
미국의 인종차별에 반사이익도BC주-한인조기유학 기여 최고 캐나다의 공립학교들이 외국인 유학생들의 증가로 큰 혜택을 보고 있다.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은 유학 대상 국가인 캐나다이니만큼 놀라운 소식은 아니나, 꾸준히 그 숫자와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사실은 캐나다인
08-30
교육 UBC, 세계대학학문 순위 31위
토론토 23위, 맥마스터 66위, 맥길 67위 서울대 101-150위권, 한양대, 카이스트, 성균관대 201-300위권 상하이 세계대학학문(Academic Ranking of World Universities, ARWU) 2017에서 캐나다의 명문 대
08-16
교육 캐나다 대학 수입에 유학생 기여도 높아
전체 수입의 절반은 정부로, 지출은 인건비로 캐나다의 공립 대학 또는 학위인정 교육기관이 수익이 감소하며 정부의 재정지원에 더 많이 의존한다는 통계가 나왔다.연방통계청은 대학 및 학위 인정 칼리지의 2015/2016학년도 재정보고서를 13일(목) 발표했다이 자
07-13
교육 공립 학생 수↓, 사립 인기↑
BC주 사립학교 정부재정지원 속 등록율 전국 최고지원 없는 온타리오 공립학교 상위권, 공교육 우수  캐나다의 공립학교 신입생 수는 감소하는 반면 사립학교는 증가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캐나다의 대표적인 보수주의 연구기관인 프레이져 연구소는 2017
06-27
교육 세계대학 중 UBC 51위, 토론토대 31위, 맥길대 32위
QS 2018년도 세계대학순위, 세계 965개교 평가서울대 36위, KAIST 41위, 고대 90위, 연대 106위 영국의 교육관련 기업인 QS가 올해 14번째로 2018년 세계 대학 순위(QS World University Ranking[https://www
06-14
교육 중앙일보 밴쿠버 지사와 코퀴틀람 교육청이 함께하는 안심 유학의 정석
  한국 학생들이 선호하는 해외 유학지 중 한 곳인 밴쿠버. 그 중 밴쿠버 관리형 유학 프로그램은 중앙일보 밴쿠버 지사가 코퀴틀람 교육청과의 공식 협약을 통해 직접 운영 및 관리하고 있어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인정받고 있다. 
05-18
교육 BC세컨더리 5년 전체 1위, 밴쿠버 요크하우스
(도표 BC 세컨더리 전체 학교 순위) 사립 세컨더리 학교가 상위 18위까지 싹쓸이 공립 밴쿠버 로드빙, 캘로나 오카나간 미션 1,2 위    프레이져연구소가 13일, 2016년 기준 BC세컨더리 학교들의 리포트카드
05-13
교육 미션 수영장 사고 유학생 사망
미션 레져 센터(Mission leisure centre)에서 수영장 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유학생이 지난 5일(금) 숨을 거뒀다. 지난 4월 21일 사고가 발생한 후 2주만이다. 당시 수영장에 빠진 유학생은 안전구조요원의 도움으로 물에서 구조된 후 심폐소생술(CPR)
05-05
교육 캐나다 현지 교사·직원 '풀케어' 글로벌 명문대 진학 길 열어준다
밴쿠버 중앙일보 김소영 사장(좌측) 과 박가영 코퀴틀람(트라이시티) 박가영 교육위원이 코칭유학 업무제휴에 대해 논의했다.중앙일보플러스의 JAU유학센터 코칭유학   초·중·고등학생의 유학생활은 학교 수업과 홈스테이 환경뿐 아니라 방과
04-28
교육 한국 대학 입학 전형 상담설명회
총영사관 주관 5월 12일-13일  주밴쿠버총영사관(김건 총영사)은 캐나다한국교육원과 공동으로 한국  대학의 2017년 후기 및 2018년 입학전형 상담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이번 상담 설명회는 오는 5.12(금)~13(토) 밴쿠버총영사관
04-10
교육 작은 불꽃으로 초대합니다.
프레이져밸리 한국어학교 주최 프레이져밸리 한국어학교(교장 권순노, 이하 학교)가 오는 4월 29일 아보츠포드 뉴라이프교회(35270 Delair Rd. Abbotford)에서 제7회 작은불꽃음악회를 개최한다.1994년 개교하며 22주년을 맞이하는 학교는 지난
04-10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